커뮤니티

조회 수 265 추천 수 1 댓글 0

20대재외선거2.gif

안녕하세요. 정부에서 곧 Pass sanitaire를 Pass vaccinal로 전환할 거라는 뉴스 들으셨겠지요. 
더이상 PCR 테스트 결과지는 유효하지 않게 되고, 백신을 완전 접종받은 사람들만 정상생활이 가능하게 됩니다.
코로나에 걸렸다가 나았다는 증명도 안되고, 걸렸다 나은 사람도 백신을 맞아야만 Pass vaccinal을 받을 수 있습니다.

Pass vaccinal이 필요한 장소는 레스토랑, 극장, 박물관... 그뿐만 아니라, (이게 중요합니다) 병원이 포함됩니다. 
응급상황에만 병원에 갈 수 있고, 그외의 일반적인 병원 진료에 Pass vaccinal이 필요하게 된다는 거예요.  
----->>글 고침>>-----
수요일 어제 보건부 장관이 병원 진료와 EHPAD는 Pass vaccinal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발표했군요. 제가 다 파악을 못했네요. 처음에 정부에서 Pass vaccinal 발표했을 때는 그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는데, 추후 비난 여론이 거세어지니까 그 부분은 예외사항으로 바꾸었네요. 1월에 법안이 어떻게 통과되는지 상황을 주시해야할 것 같습니다.
---------------------------

저는 프랑스인과 결혼했고, 제 아이들은 프랑스인이에요. 
제 아이들이 살아갈 나라에 이런 비헌법적인 상황이 도래되는 것을 그냥 지켜보고 있을 수만은 없어요.

부작용없이 3차 백신까지 잘 맞으신 분들은, 백신 맞으면 되는 일 아닌가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잘 생각해봐주세요. 
이 법안이 통과되면, 정부가 4차, 5차... 몇 차가 될지 모르지만, 정부가 유용하다고 간주하는 만큼 백신 회수를 부과할 수 있게 돼요. 
2020년 봄 Confinement이 전국적으로 시행되었을 때만 해도, 코로나가 이렇게 오래 가리라고 그누구도 생각지 않았지요. 앞으로도 얼마나 지속될지 몰라요. 그런데 이 상황을 정부가 이끄는대로만 놔두면, 우리로 끝나는 게 아니라, 지금 어린 아이들에게까지도 나중에 그 법안이 적용되게 돼요.
  
청원문의 일부를 옮겨올게요.
-----
Delfraissy 교수는 지난 상원 청문회에서 Pass sanitaire가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을 막지 못했다고 시인했습니다. Pass sanitaire는 바이러스 전염성(contagiosité)에 영향을 끼치지 못했고, 병원에는 현재 2차 3차 접종자들이 넘쳐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1.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염을 막지 못합니다. *
2. 백신은 질병을 예방하지 못합니다. *
3. 백신이 병원에 가는 것을 막지는 못합니다. *
4. 코로나 때문에 병원이 포화 상태가 된 적이 없습니다. *
(* 청원문에 출처 표기되어 있음. 오해의 여지가 없도록 청원문 원문을 읽어주세요)
-----

그런데도 이 법안 통과를 정당화하기 위해 Jean Castex 총리는 "수백만 프랑스인의 백신 거부가 국가 전체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고 이것은 용인될 수 없다"고 말했어요. 현재 코로나 병동의 57%를 백신 접종자가, 43%를 비접종자가 차지하고 있어요. 백신 비접종자들이 갈 수도 없는 곳에서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나요?

저는 백신에 찬성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처해야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비합리적이고 위헌적인 방식은 안돼요.
https://www.leslignesbougent.org/petitions/non-au-pass-vaccinal-5503/
청원 링크입니다. 글이 길지만, 시간내어 끝까지 청원문을 읽어보아주시면 좋겠어요.  
청와대 청원에 2십만이 동의하면 청와대가 답하도록 되어있지요. 그 2십만이라는 숫자를 넘기는게 쉬운 일이 아닌데요.
현재 이 청원에 거의 9십만 명이 동의했습니다. 한번 읽어보고 판단하실만한 글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659 174
665 제보.고발 400억짜리 주택? 150 시민연대 2006.11.09 29595 232
664 고민.상담 남친이 있는 프랑스로 가야할지.. 말아야 할... 19 이루리 2007.03.29 22908 201
663 제보.고발 픽업맨들에게 고함. 116 소리샘 2006.06.24 20102 173
662 제안.건의 한국 관련 행사들을 보면서 45 leventdansant 2006.06.23 19060 158
661 제언.의견 I> 한인커뮤니티의 불법민박, 건전한 방... 45 kspro 2007.02.12 18944 275
660 제안.건의 파리 항공편 개선 될 수 있도록... 26 jjoo 2007.01.11 18860 172
659 제보.고발 보증금 문제 해결 되었습니다. 10 roland 2007.03.01 15341 527
658 고민.상담 아이문제로 상의드립니다 12 퐁듀 2005.09.14 14987 45
657 토론.발제 ImagineR 불법 사용에 대하여.. 72 roland 2006.10.17 14677 82
656 토론.발제 길을 가다가 프랑스인에게 황당한 일을 당했... 38 두리뭉실 2006.08.01 14527 124
655 제안.건의 프랑스 생활 5 1er 2007.01.29 13230 113
654 고민.상담 항상 어딘가에 방법이 있겠죠? 17 Yoon 2006.12.09 13054 109
653 토론.발제 영사보조원..유감스럽습니다. 51 시민연대 2007.05.30 12866 79
652 고민.상담 어처구니 없는 voisine 5 누누스 2007.04.01 12513 117
651 제언.의견 한국어만 없어요. 10 2007.01.26 12501 104
650 제안.건의 동포사회와의 대화 건의사항 5 시민연대 2007.01.29 12200 117
649 제언.의견 II > 한인커뮤니티의 불법민박, 건전한 ... 3 file kspro 2007.02.28 12188 112
648 고민.상담 봉걸레로 천장 쳐대는 아랫집때문에 미치겠... 23 noursette 2006.10.30 11975 48
647 토론.발제 파리에서 만난 된장녀 59 아잉요요 2007.09.22 11581 60
646 고민.상담 어떠한 용기를 가져야 ... 2 파리사랑 2007.04.03 11527 106
645 제보.고발 Noos cable 보증금을 안돌려주네요 5 balhae 2007.03.05 11482 99
644 제보.고발 유통기한 경과 식품 37 블루 2006.10.06 11397 55
643 제보 한인미용실 갔다가 너무 황당한 일을 겪었습... 44 Ise 2013.09.18 10623 15
642 토론.발제 미국 총기 사고 관련 한국인 유학생들 당분... 7 olivgrun 2007.04.17 10620 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