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iei
조회 수 237 추천 수 5 댓글 0
한위클리 메인에 걸린 기사글을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대한민국 국격은 올라가는데 언론은 추락한단다.

문재인 정부 들어 국격은 전혀 올라가지도 않았고, 언론이 추락했다면 이는 한위클리같은 문비어천가만 부르는 친정권 나팔수 언론들이 추락하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어떤 정부인가.

소주성이라는 허황된 경제발전정책에 사로잡혀서 실제 서민경제 및 경제지표가 악화됨에도 불구하고 통계청부터 나서서 잘못된 통계자료를 가져오거나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해서 본인들 정책 고집스럽게 밀어붙히다가 "상반기엔 좋아진다" "하반기엔 좋아진다" "내년엔 좋아진다" 기약없는 약속만 해대다가 결국 코로나 터져서 세계경제 다 악화되니 경제 망친 무능한 죄 간신히 면제부를 받더니, 박근혜 정부때 메르스 사태로 인혜 비판받자 사태 후 전염병 발생시 메뉴얼 메르스 백서를 그대로 베낀 정책으로 효과내자 그게 마치 본인들 정부만의 성과인냥 자화자찬하고 K-방역이다 뭐다 말도안되는 홍보하는데 수천억 쓰면서, 이 짓 떨다가 제때에 백신도입도 제대로 못한 무능의 끝판왕 정권아닌가.

조국, 윤미향, 추미애, 그리고 현재 박범계 등 수 많은 (내로남불) 사태를 통해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를 말살시키고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2-30대 청년 주식 코인에 몰빵하게 만든 정권의 국격이 어떻게 올라갔단 말인가.

이에 그치지 않고 정부비판하는 집회는 금지하며 대통령이 직접 본인 페이스북 계정에 "집회는 사회적 범죄다"라는 희대의 망언을 내뱉더니 여당 성범죄자 장례식은 서울시장으로 아주 성대하게 치르더라.

국민들 갈라치기로 재미 좀 보더니 의료진들 코로나로 고생한다고 하더니 의사협회에서 정부정책 반대하자 대통령이란 사람은 고생한 의료진 대부분은 간호사들이라는 걸 안다는 너무 유치하고 비정상적인 발언을 하는 인간 아닌가.

그 정부에 인물은 얼마나 없는지 조국이 민정수석때 인사수석하던 어떤 치는 연속적인 인사 참사로 조국과 함께 무능 조남매로 불렸음에도 지금은 어디 대사로 가서 아주 잘나가고 있더라.

서울 G4P 개막영상에 서울이 아닌 평양 능라도를 넣질 않나, G7 정상회의 사진에 대통령 가운데 넣으려고 남아공 대통령 잘라먹질 않나, 우리나라 백신 도입도 안됐는데 북한지원 북한지원 북북북북 거리질 않나. 

K-방역 국제표준, 코로나 초반에나 종종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산 통제했다는 기사가 나오긴 했으나 언제부터 이게 국제표준이 되었나? 사람들 핸드폰 GPS 추적해서 집밖으로 나가면 어플 통해 통제하고, 무차별 방문해서 집에 제대로 있나 확인하고, 안지키면 고소하고. 개인의 자유 및 사생활 침해로 감시와 불신의 사회라는 비난을 받은 바 서양국가에서는 실제 적용도 불가능한 조치가 어떻게 국제 표준이 될수 있나? 어느 외신에서 K-방역이 GLOBAL STANDARD 라고 기사 작성한 적이 있나?

단군이래 최고의 국운 상승기?? 전두환 시기 80년대 말 단군 이래 최대 호황이란 말은 들어봤어도 현재가 단군이래 최고의 국운 상승기라니 스스로 생각해도 너무 낯뜨거운 정권비호 아닌가. 이러다 북괴처럼 대통령님 축지법 쓰신다고 표현하려하나.

정권 심판은 지난 재보선을 통해  이제 막 시작되었다. 이 심판은 내년 대선까지 거쳐 그 이후로도 현 정권의 비위 및 잘못을 낱낱히 밝혀 책임을 물어야 할것이다.

대한민국 내 대통령 및 여당 지지율을 보면 국민들도 점점 이 정권 및 운동권의 민낯을 알아가고 있다는걸 알 수 있다.

한위클리 편집부는 재빨리 현실을 직시하고 되도 않는 뻘글 올리면서 해외 재외동포들을 혹세무민하려는 시도를 멈추어야 할 것이다. 국민은 개돼지가 아니다.

댓글은 허용하지 않는다. 해당 기사도 그렇고 예전부터 한위클리 이상한 기사들 올려놓고도 댓글을 막아놔서 사람들 의견표현을 막지 않았나. 그래도 이 글엔 공감 비공감이라도 누를수 있지 기사는 비공감은 없고 공감만 있다. 이게 얼마나 꽉 막혀있고 개소리를 써놔도 본인들 듣기 좋은 소리만 들으려는 편집부의 의중을 너무나 쉽게 파악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583 174
664 제보.고발 400억짜리 주택? 150 시민연대 2006.11.09 29586 232
663 고민.상담 남친이 있는 프랑스로 가야할지.. 말아야 할... 19 이루리 2007.03.29 22891 201
662 제보.고발 픽업맨들에게 고함. 116 소리샘 2006.06.24 20092 173
661 제안.건의 한국 관련 행사들을 보면서 45 leventdansant 2006.06.23 19047 158
660 제언.의견 I> 한인커뮤니티의 불법민박, 건전한 방... 45 kspro 2007.02.12 18911 275
659 제안.건의 파리 항공편 개선 될 수 있도록... 26 jjoo 2007.01.11 18852 172
658 제보.고발 보증금 문제 해결 되었습니다. 10 roland 2007.03.01 15335 527
657 고민.상담 아이문제로 상의드립니다 12 퐁듀 2005.09.14 14977 45
656 토론.발제 ImagineR 불법 사용에 대하여.. 72 roland 2006.10.17 14667 82
655 토론.발제 길을 가다가 프랑스인에게 황당한 일을 당했... 38 두리뭉실 2006.08.01 14498 124
654 제안.건의 프랑스 생활 5 1er 2007.01.29 13217 113
653 고민.상담 항상 어딘가에 방법이 있겠죠? 17 Yoon 2006.12.09 13039 109
652 토론.발제 영사보조원..유감스럽습니다. 51 시민연대 2007.05.30 12858 79
651 고민.상담 어처구니 없는 voisine 5 누누스 2007.04.01 12503 117
650 제언.의견 한국어만 없어요. 10 2007.01.26 12495 104
649 제안.건의 동포사회와의 대화 건의사항 5 시민연대 2007.01.29 12189 117
648 제언.의견 II > 한인커뮤니티의 불법민박, 건전한 ... 3 file kspro 2007.02.28 12169 112
647 고민.상담 봉걸레로 천장 쳐대는 아랫집때문에 미치겠... 23 noursette 2006.10.30 11807 48
646 토론.발제 파리에서 만난 된장녀 59 아잉요요 2007.09.22 11564 60
645 고민.상담 어떠한 용기를 가져야 ... 2 파리사랑 2007.04.03 11518 106
644 제보.고발 Noos cable 보증금을 안돌려주네요 5 balhae 2007.03.05 11476 99
643 제보.고발 유통기한 경과 식품 37 블루 2006.10.06 11329 55
642 토론.발제 미국 총기 사고 관련 한국인 유학생들 당분... 7 olivgrun 2007.04.17 10608 76
641 제보 한인미용실 갔다가 너무 황당한 일을 겪었습... 44 Ise 2013.09.18 10461 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