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372 추천 수 2 댓글 3

국고 탕진하는 관변 단체, 부패한 기회주의자들의 난장판.

왜 한인회장 평통회장이 한인회관 사무실 안밖에서 요상한 깃발들고 설치십니까?정치하십니까?

재불 한인회 망신인줄 모르고 뭐이 자랑스럽다고 사진까지 찍어대는지..

2년여 남은 정권의 개들은 세계 각지로 뻗어나가고..열심히 돈버러 내돈으로 밥먹는 내가 자랑스럽다.




Comment '3'
  • ?
    도용환 2015.06.02 07:09
    모두 잘 보시오.자유총연맹..상이군경회..재향군인회..이 자들땜에 여기저기 국고가 줄줄 새고있어요.기자가 취재에 들어가니 종북이요 빨개이랍니다.ㅎㅎㅎ 파리에도 무개념 꼴통들 서넛 완장차고 활개치고 다니지요..ㅎㅎㅎ

    현덕수의 현장에서
    제주 출생. 1994년 YTN 기자 입사 2008년 YTN 해직 2015.2 뉴스타파 합류. '뉴스타파의 굳건한 다리가 되어 언론의 정도를 걷겠습니다.'

    종북! 사이비 기자야!!…말보다 폭력이 앞선 사람들

     2015년 6월 1일 월요일  21시 34분

    “일부 임원들의 상이 등급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설명해주시겠어요?”
    “일부 수익 사업이 대명으로 이뤄지고, 관리가 불투명하다는 점에 대해 해명해 주세요”
    “그런 걸 왜 당신한테 설명해야 돼!”
    “뭐야? 당신이 보훈처에 정보 공개 청구한 놈이야?. 이런 종북 XX들…”
    ” 이런 사이비 기자XX들…”, “여기가 어딘데 취재를 하고 지랄이야.”
    “전쟁터에서 죽다가 살아난 사람들이야.”
    그러고 난 뒤 손이 올라가고, 여러 명의 직원들이 달려 들었다.

    리포트에도 일부 소개된 상이군경회 본부에 대한 취재 장면이다. 기자에게 직접 손을 댄 이는 현직 상이군경회 상근부회장 박 모씨였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는 시의원까지 역임했던 이였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현장 취재 과정에서는 상이군경회 인천시 지부 간부가 비록 전화 상으로 였지만 차마 입에 담지 못할 험한 욕설을 내뱉었다. 상이군경회 수익 사업에 대해 취재한 나에게는 이 정도였지만, 가짜 상이 등급 의혹을 취재한 한상진 기자에게는 죽여버리겠다는 등의 협박까지 있었다. 취재 과정에서 험한 말이 오고 가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이번 만큼은 달랐다. 그런 ‘욕설’과 ‘폭력’이 그들이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이었고, 많은 부분에서 그와 같은 방법이 통해 왔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들이 내뱉는 ‘욕설’과 ‘폭력’에는 일체의 거리낌이 없었기 때문이다.

    ‘욕설’과 ‘폭력’은 상대방을 존중하지 않겠다는 극단적인 표현이다. ‘상대방’의 인격을 짓밟는 야만적인 행위이다. 그래서 ‘욕설’과 ‘폭력’은 대등한 상대 사이에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싸움’의 양상으로 발전되기 쉽다. 또한, 우월적 지위를 가진 사람에게는 그렇지 못한 상대방을 저급하지만 효과적으로 억압하는 수단으로 쓰이기도 한다. 왜냐하면, ‘폭력적 지배’는 가장 쉽게 상황을 제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모든 비 이성적 상황을 정당화 시키는 지름길이기 때문이다.

    ‘욕설’과 ‘폭력’에 대한 단상을 늘어놓는 이유는 20년의 기자 생활 동안 이번 만큼 욕설과 폭력에 시달린 예가 손에 꼽을 정도였기 때문이다. 기자는 많은 경우 취재 대상이 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을 만나야만 한다. ‘설명’과 ‘해명’을 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 과정을 통해 혹시 있을지 모를 취재 과정에서의 오류를 점검하기도 한다. 최소한의 반론을 보장할 수 있는 장치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번 상이군경회 본부에 대한 취재는 이런 과정이 묵살되는 현장이었다.

    엉터리 상이 등급 수혜자와 수상한 상이군경회의 수익 사업에 대한 취재는 처음부터 쉽지 않으리라 짐작했다. 어쩌면 어느 정도의 봉변을 예상하고 시작한 일이었다. 하지만 국민의 세금을 엉뚱하게 낭비하는 것일 뿐 아니라, 전체 상이 군경 회원들에게 혜택이 돌아가야 할 수익 사업이 일부 간부들의 이권 싸움으로 전락하고 있는 현실에 대한 고발이었기에 위험을 감수하고도 취재할만한 사안이었다. 특히, 많은 상이군경들이 등급을 제대로 받지 못해 고통을 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들의 대변자 역할을 해야 할 상이군경회의 비정상적인 행태는 반드시 고쳐져야 하는 문제였다.

    이번 프로그램의 제목인 ‘가짜가 진짜를 울리다’처럼 취재 과정에서 자주 든 생각은 상이군경회의 문제가 이 나라의 축소 판은 아닌가 하는 점이었다. 국민의 대변인, 단체 회원의 대변인들이 그 지위를 활용해 먼저 이익을 취하고, 정작 진짜들은 고통을 받아야만 하는 현실이 겹쳐져 보였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정당하고 상식적인 문제 제기를 폭력적 수단으로 봉쇄해버리려는 모습들이 많이 닮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7년 여를 해직의 멍에를 써야만 했던 필자에게 그들이 내뱉은 다음 두 단어는 참으로 견디기 어려웠다.

    “종북XX”,”사이비 기자XX!”

    하지만 그들과 똑같이 되지 않기 위해서 취재와 보도로써 그들에게 우리의 대답을 돌려준 것으로 위안을 삼는다.

     현덕수

    제주 출생. 1994년 YTN 기자 입사 2008년 YTN 해직 2015.2 뉴스타파 합류. '뉴스타파의 굳건한 다리가 되어 언론의 정도를 걷겠습니다.'

    뉴스타파 및 뉴스타파 포럼은 회원들이 내 주신 소중한 회비로 제작 됩니다.
    All content copyright 현덕수 © 2015 • All rights reserved.본 글은 뉴스타파 블로그를 통하여 작성되었습니다.뉴스타파 블로그 회원가입을 통하여 뉴스타파 블로그에 합류하세요!
  • ?
    도용환 2015.06.02 07:25
    욕설과 폭력이 난무하는 이 단체 회원들의 정체는 모엇인가? 대체 대한민국 검경은 뭐하고 있냐? 백주대낮에 기자들에게 폭행을 가할수 있는 뒤 빽이 누군가?
  • ?
    nagnai50 2015.07.26 19:59
    좋은 내용입니다.
    오늘 다 반사의 한국 내 모습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가슴이 없는 한국사회.우리가 태어나 자랐으며 배웠습니다.
    그런 모국이 심장이 비워있고 커다란 머리와 날랜 혀와 꼬리가 100개도 더되는 것들이 나라를 놀이터로 여기고 있습니다.
    점점 십자가는 늘어나고 높아지고 그리고 머리빡 회전도 빨라지는데 진짜 사람은 보이지않고
    차라리 괴물과 바보들의 천지가 되어버린 착각으로,
    교활한 자들의 세상이 되어버린 오늘 우리나라의 서글픈 현상이 아닐까 하네요.
    꼭 살아서 지켜주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5145 174
571 제보.고발 모든 유학생들과 한인들이 읽어 보시길 권합... 9 신부 2016.11.27 628 3
570 제보.고발 제 19대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 과연 어떻게... and 2016.11.27 73 0
569 제안.건의 대한민국! 대한민국 국민을 응원합니다! (10... 1 위대한대한민국 2016.11.18 116 1
568 제안.건의 리옹에서 11월 19일 토요일에 "한국 민... 1 kmelan 2016.11.16 103 1
567 제보.고발 “미르재단 뭐 하는 곳인지 몰라… MOU체결에 ... parkjjang 2016.11.08 284 2
566 제안.건의 박근혜 퇴진을 명하는 파리한인집회 file jookeeper 2016.11.08 209 5
565 제보.고발 뉴욕·파리문화원장 인사에도 '차은택 손길' ... MaysonParis 2016.11.07 165 2
564 제언.의견 프랑스 한인사회에서는 최순실-박근혜 사태... 우스타 2016.11.04 303 1
563 제안.건의 고 한묵선생님 장례안내 정정 부탁드립니다. 1 selly 2016.11.03 131 0
562 제보.고발 최순실 게이트와 박재범 주불문화원장 JamesHX 2016.10.30 548 0
561 제보.고발 남이쓴 댓글을 어떻게 지워 버릴수 있나요? 2 PIXPIXS 2016.10.29 279 2
560 제안.건의 北韓 여행을 알선하거나 北韓에 협력하는 사... nkblue 2016.09.17 539 0
559 제보.고발 김성X라는분조심하세요 사기꾼입니다. 2 youniyouni 2016.07.08 2331 0
558 제언.의견 한국 성형수술의 미의 잣대와는 참 거리가 ... baba 2016.06.22 623 0
557 제보.고발 해외에서 한국방송을 무료로 보고 싶으세요 file nanitv 2016.06.22 697 0
556 제안.건의 옥시 제품 Gogofr 2016.05.02 442 0
555 제보.고발 성추행피혜 사례 불법 한인민박 kimie87 2016.04.05 2014 1
554 제보.고발 프랑스 한국인 사기 2 na77688 2016.03.30 2251 2
553 제보.고발 학생비자를 준다는 음악원 7 수여닝 2016.03.16 1762 4
552 제보.고발 임금 체불 악독 한국 업체 고발합니다. 3 라미라미 2016.03.07 1675 1
551 제보.고발 프랑스 오디션 방송에 나온 한국인 조롱 한 ... 2 톡링 2016.02.24 1010 1
550 기타 차량 부딪히고..오리무중.. 1 8252 2016.02.23 632 0
549 제언.의견 여자분들 정말 조심하세요 5 licorneexiste 2016.02.09 2530 4
548 제언.의견 ISPEM 한국 학생 피해사건 보면서 느낀 점 6 baba 2016.02.02 1727 0
547 제보.고발 주재원들 와이프들 보세여 8 update 재벌 2016.01.30 3275 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