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5443 추천 수 103 댓글 18
in_ing.gif 프랑스 온지 꽤 오랜 시간이 흘렀는데도,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려는 이 기간에 항상 힘이 드네요.
하늘은 흐리고, 흐리면 사람들도 아무래도 덜 친절하고,
몸도 쳐지고, 뜨끈뜨끈한 한국음식들 그리워지고,  
여기 생활에 집중이 잘 안되서 많이 괴롭고
우울증이란 단어를 떠올리게 되는 시기인것 같은데,

어떻게들 이 시간을 넘기시나요?
나만 그런건 아니겠죠?  -_-
Comment '18'
  • ?
    저도 2007.11.08 21:58
    동감이네요. 햇빛도 그립구 사람도 그립구 날씨가 정말 사람 기분도 좌우하는데 정말 힘드네요. 어떻게 해야 할려나.. 저도 좋은 답변 같이 기다려 볼렵니다.
  • ?
    다들 2007.11.08 22:14
    그러게요...이거 왜 이러나....누가 꾹 찌르기만해도 눈물 주루루 흐르겠어요 전...
    어딜가도 어색하고, 부댓끼고..편한구석이 없네요.
    가슴은 답답. 손발은 얼음장, 마음은 구멍난 걸레같고.... 이 계절이 싫어요...해는 짧아져서 어둠은 길어지고... .....불안.
  • ?
    안디옥 2007.11.08 23:28
    하나님의 은혜를 맛보고 싶지 않으세요,,
    정말 날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구원의 기쁨을 누리며 살수있어요
    안디옥교회로 한번 오세요~
  • ?
    저는요 2007.11.09 06:19
    저는 운동다녀요
    처음에는 조금 힘든데요, 점점 체력이 생기고하면
    왠지 뭐든지 할 수 있을거같은 긍정적인 마인드가
    막 생기거든요
    그리고나서 여기저기 열심히 뒤져서 일주일에 한 번은
    맛있는 요리 하나씩 해먹는답니다 ㅎㅎㅎ
    제 나름의 방법이었어요 ^^
  • ?
    2007.11.09 10:06
    음 저는 대체로 그 날씨를 즐기는 편입니다. 인생 바쁘게 살아 가다가 요즘 같은 날씨에 센티해 져 보는것도 나름 맛이 나더라구요 ^^ 이길수 없을땐 받아 들이는게 제 논리라서요 ㅎㅎ 멋지게 코트 입으시고 낙엽 가득인 거리를 걸어 보시는것도 나름의 해법이 되지 않을까요
  • ?
    나도나도 2007.11.09 10:09
    다들 표는 안내지만, 똑같구나~
    나도 막 게을러지고, 맘이 우울~
    자전거라도 타고 휘 돌고 오면 나아지지만,
    그것도 한순간이더군요.
  • ?
    걍~ 2007.11.09 10:58
    뜨끈한 국물에 텀벙~ 빠져 보심이... 앗! 뜨거"ㅡ
    추울땐 떡국떡을 사다 떡국을 끓여 먹는다던가,
    낙엽이 비와 함께 떨어질땐 국수 사다 끓여 먹던가,
    꿀꿀할땐 밀가루 빚어 수제비나 파전 부치기...
    이도저도 귀찮으면 라면이나 삶아드심이 어떨까여.
    라면에 계란이나, 파, 만두도 좀 넣고...
    될 수 있으면 꼬옥 김치랑 먹어주는 쎈쓰ㅡ 다 없음 말구.
    이상, 허접한 답변이었습니다. 나, 주부 아닌뎅,,
    아~ 무엇이 막힌 듯, 뚫린 듯 맘이 쾡~ 하다. 오늘은 뭘 먹을까???
    라면 떨어졌는데 라면이나 몇개 사러 가야 겠당.. -,.-;;
  • ?
    저도 2007.11.09 12:11
    완전 우울증...
    그럴때 마다 먹어서 지금은 돼지구여...
    이렇게 몇년 사니까 이제 우울~한 것이 성격이 되어서 저도 사소한일에 좌절하고 짜증내고 뭐 이게 굳어져서 이젠 별로 예전처럼 돌아오지도 않아서 예전에 제가 어땠는지도 잊어버렸어요 ㅎㅎㅎ
  • ?
    불나방 2007.11.10 00:40
    zzz모다,왕공감!!!
    다들그렇구나~ㅇ
  • ?
    가을 2007.11.10 15:29
    가을이 힘든줄 처음 알게 된 프랑스 생활이네요. 제겐 첫 가을이라, 이렇게 고민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 감사의 마음까지 생깁니다. 우리나라처럼 가을하늘이 푸르렀다면 조금이라도 나았을까요? 그래도 높다란 나무들의 물든 잎사귀가 어울어진 유럽 도시풍경의 나름 운치있는 가을을 완상하며, 이런저런 생각을 해보는 시간도 가질 수 있는거 같아요. 저녁엔 뜨끈한 국물로 기분좋게 하루를 마무리하죠, 뭐. 분위기 있는 가을들 되시길.
  • ?
    HR 2007.11.13 19:41
    '저도'님 글 읽다가 오랜만에 정말 크게 웃었네요. ^^ 모두 우울함을 잘 극복하시기를! 화이팅입니다.
  • ?
    천양금 2007.11.19 03:08
    오뎅궁물 먹꼬 시퍼요~
  • ?
    열무김치 2007.11.20 04:34
    서울엔 첫눈이 왔다고 합니다 ^^
  • ?
    sarangnuri 2007.11.20 11:45
    열무김치도 먹구싶다....
  • ?
    그만하자 2007.11.25 04:59
    안디옥 교회 이 곳에서 교회선전 하지 말아주세요..
    구원이란 소리 아무곳에서나 하는거 아닙니다.
    그리고 교회에 가서 구원 받고 은혜 받았으면 우린 이런 현실 속에 살고 있지 않습니다.
  • ?
    난나 2007.11.25 09:06
    저도 요즘 계속 몸도 무겁고 아침에 일어날 의욕도 안생기고 힘들었는데...다들 그렇구나 하는 마음이 드니 왠지 덜 외로운걸요^^ 파리에서 만나는 사람들 파리지엥은 물론이고 한인들끼리도 참 팍팍한데 왠지 이 글과 댓글을 보니 오랜만에 한국에서 한국사람 만나는 것 같아서 마음이 푸근해집니다.
    제 나름의 방법은...춤이나 운동 같이 몸을 움직여 주는거예요. 시작하기 귀찮지만 막상 해보면 몸이 가벼워지더라구요. ^^ 그리고 먹는거 특히 신경써서 나름 보양식 해먹구요. 오늘 저녁에 낙지죽 해먹으려구요 ㅋㅋㅋ 그럼 우리 모두 우울한 파리의 가을을 이겨내자구요, 화이팅!!!
  • ?
    malto 2007.11.26 10:51
    다 나름대로 해법들이 있네요.. 음식 ..춤 ..산보..
    그래도 가장 아쉬웠던 것은, 그리고 아직도 아쉬운 것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사람들과의 안정되고 차분한 관계를 바라기 힘들다는 겁니다. ' 빠리 신드롬 '조심하시고 모두들 배짱갖고 용감하게 사십시요. 그리고 '그만하자'님 말씀에 동의 합니다.
    고독과 부딪혀볼때 자신의 나약함을 진정으로 깨닫게 되고 그것도 인생공부입니다. 혼자라는 것에 누가 누가 먼저 익숙해지나 내기라도 해야할까봐요.. http://www.goma.fr/notes/syndromedeparis.htm
  • ?
    쁘띠꼬 2008.04.28 12:04
    아..이런글 볼때마다..정말 유학을 준비하는 학생으로써.ㅋ 약간 걱정이 되네요.ㅋㅋ우울증을 겪을까봐.;ㅋ나름 이겨내는 방법을 미리 준비해야겠어요^^ 프랑스에 사시는 모든분들 다 잘 이겨내시길 바래요!!^^ 화이팅코리아!!^^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417 174
145 제보.고발 최근 이슈가 되고있는 문제의고양이 학대 동... 6 S2 cla S2 2008.01.29 4392 37
144 고민.상담 교민과 집거래시 경험담(해결) 13 secret coucou0717 2008.01.25 1275 0
143 토론.발제 프랑스 유학생활 아무리 힘들어도 양심을 팔... 25 ehowl 2008.01.21 6996 76
142 고민.상담 1500유로 요구한 SFR 24 siso 2008.01.19 6190 95
141 고민.상담 오해가 풀렸습니다. 9 봉쥬르 2008.01.19 4555 56
140 제안.건의 xxx번지에 위치한 소주방 좀 심하다고 생각... 22 뿡뿡이 2008.01.16 5348 90
139 고민.상담 제발..제발.. 도와주세요. 3 ggimani 2008.01.15 4300 40
138 토론.발제 대선 결과를 바라보며,,,, 1 자유인 2007.12.19 5963 68
137 고민.상담 16구 magdebourg studio 8 RP 2007.12.08 5247 22
136 제언.의견 파리에 있는 외환은행이 토요일에도 영업을 ... 30 페레 2007.12.07 8127 79
135 고민.상담 프랑스남자친구(삭제하였습니다) 31 비쥬비쥬 2007.12.06 8901 41
» 기타 이 꾸리꾸리한 날씨를 어떻게 헤쳐나가시는지.. 18 abiji 2007.11.08 5443 103
133 고민.상담 정말 머리가 아프네요. 13 secret 몽실 2007.10.11 313 0
132 제언.의견 우리 서로 한인끼리..... 2 김 정 숙 2007.09.22 6347 67
131 토론.발제 파리에서 만난 된장녀 59 아잉요요 2007.09.22 11548 60
130 제보.고발 다시 생각하게 하는 불친절~~ 12 koala 2007.09.16 5607 44
129 토론.발제 유티즌 번개모임 취소합니다! 파리줌마 2007.09.15 5298 82
128 토론.발제 유심히 보면 "유시민"이 보입니다. 7 파리줌마 2007.09.14 5517 67
127 고민.상담 사고를 당했습니다. 1 ria 2007.09.05 6072 57
126 기타 대선후보 문국현은 누구인가? 16 시민연대 2007.08.31 5874 42
125 토론.발제 12월 19일이 무슨 날인지 아시나요?? 15 파리줌마 2007.08.26 6931 70
124 제언.의견 ‘돌 맞을 자에게는 돌을, 꽃 받을 자에게는 ... 17 ovni 2007.08.26 7404 625
123 토론.발제 학력위조변명 왜 학벌주의 사회탓으로 돌리나 10 kspro 2007.08.25 5786 53
122 제보.고발 LOGIDEAL을 조심하세요 1 눈꽃송이 2007.08.22 5379 32
121 고민.상담 옆집 흑인들의 밤늦은 소음 27 박지영 2007.08.16 8376 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