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143 추천 수 0 댓글 3

 (펌: 민귀식 교수 글)

<검찰 개혁은 필요하다. 근데 조국일 필요는 없잖아!>라는 논리에 대한 반론

한양대학교 국제학대학원 중국학과 민귀식

1. <검찰 개혁은 필요하다. 그런데 조국일 필요는 없다!> 참 명쾌하고 단순한 논리다. 그래서 더 설득력이 있다. 검찰 개혁을 찬성하면서 조국은 이제 그만하라는 주장은 공감을 얻기 좋은 설정이다. 그런데 이 주장은 무조건 조국은 안 된다는 극우의 논리보다 결과적으로 더 무섭다. 여기에 정말 큰 함정이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이왕 검찰 개혁을 지지한다면, 이 주장의 끝이 결과적으로 어디로 가도록 만드는지 함께 생각해 보면 좋겠다.

2. 위의 주장을 하는 사람들은 대개 검찰 개혁을 지지하지만 조국 때문에 너무 시끄러우니 일단 다른 인물을 내세 개혁을 완수하자는 입장으로 보인다. 즉 온건한 개혁과 사회진보에 대한 심정적 지지를 보내는 사람이 많다. 일단 이렇게 상정하고 이 논리의 함정을 논의해 보자는 거다. 왜 조국을 바꾸면 개혁이 실패하는지를 설명할 수 없어 곤혹감을 느끼는 사람들을 위해서 말이다. 내가 처음으로 페이스북 계정을 만들고 글을 올리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3. 본론으로 들어가기 전, 에필로그에 해당하는 글을 조금만 써보자. 동양의 전통인식은 “권력을 선의로 사용할 수 있다”고 본다. 그래서 수양을 중시한다. 왕에게 날마다 경연을 강요하는 이유다. 그러면서도 권력 분립은 추구하지 않았다. 성군을 만드는데 집중했다. 소위 ‘인치’의 긍정성에 대한 신뢰다. 그런데 서양은 권력을 스스로 멈출 수 없는 것으로 본다. 권력의 속성을 부정적으로 본다. 권력에는 브레이크가 없어 또 다른 권력으로 제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권력분립이 그것이다. 그래서 계몽주의 이후 삼권분립은 종교적 지위를 부여받았다. 그들이 제도 구축을 중시하는 이유다. 제도는 곧 권력이기 때문이다.

4. 지금은 삼권분립이 그저 교과서 이론에만 있을 뿐, 권력은 행정부에 집중되었다. 사법권력은 구중궁궐보다 더 깊숙이 숨겨져 있지만 여기서는 논외로 치자. 입법부는 싸움질이 언론에 자주 노출되기 때문에 권력기관처럼 보일 뿐이다. 대부분의 국회의원이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것도 큰 힘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정치가 실종된 한국 국회는 이 마저도 검찰과 사법부에 자신의 정치권력을 헌납하고 있다. 고소와 고발전으로 여의도 권력을 서초동으로 스스로 갖다 바치고 있다. 정치 실종이 검찰권력을 더욱 키우고 있는 꼴이다.

5. 현대 사회의 복잡성은 행정부에게 권력 독점을 허용했다. 그 중에서도 배타적이면서도 가장 큰 권력은 검찰이 쥐고 있다. 검찰은 누구의 지시도 감찰도 받지 않는 공룡이다. 누구에게도 통제 받지 않는 공룡이 돼버렸다. 고시 한번만 통과하면 권력을 이렇게 휘두를 수 있는 것은 분명 비정상적이다. 지금 검찰주의자를 자처한 윤석열 검찰이 권력집중의 폐해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임명권자인 대통령도 제어하지 못한다. 그것은 검찰에 과도한 권한을 부여한 제도 때문이다. 그리고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려고 칼을 휘두르면서도 ‘검찰독립성’이라는 명분을 활용한 ‘검찰제도’를 방패로 쓰면서 월권을 정당화 한다. 그리고 여러 사람이 부당한 논리에 속아 넘어가고 있다. 역시 제도의 힘 때문이다.

6. 서양의 권력 투쟁사는 제도를 둘러싼 싸움이었다. 지금 우리도 그렇다. 고위공직자 수사처 신설도 제도의 문제이고, 검경 권한 재정립도 제도의 문제이다. 지금 당면한 검찰개혁도 ‘총장’ 교체로 되는 것이 아니고,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하고 있는 검찰제도를 고치는데 집중되어 있다. 조직의 기득권 지키기로 사용하고 있지만, 윤석열의 힘도 결국 ‘임기제도’와 ‘검찰중립성’이라는 제도를 충분히 활용하는데서 나오고 있다. 문제는 그 힘을 제어할 다른 제도가 없다는 것이다.

7. 내가 말하고자 하는 본론은 여기부터다. 그럼 누가 검찰 개혁을 할 수 있을까? 조국? 아니다! 누구도 못할 수도 있다. 김대중도 노무현도 못했다. 문재인은 가능할까? 이렇게 저항이 강한데!! 개혁은 기득권을 빼앗아 재분배하는 것이다 그래서 기득권이 클수록 저항도 강하다. 지금의 검찰이 그렇다. 그럼 이대로 주저앉아야 할까? 노무현의 실패를 문재인도 반복하게 될까?

8. 물론 단순하게 생각하면 조국이 아니어도 개혁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지금은 안 된다. 이것이 정치다. 정치는 막연한 감성이 이니라 권력투쟁이다. 개혁은 권력투쟁의 정점이다. 황교안이 삭발한 것만 봐도 이것이 얼마나 중요한 문제인가를 알 수 있다. 법무부 장관 조국은 이미 자연인이 조국이 아니라 개혁의 상징부호가 되어버렸다. 조국을 파면하라고 야당이 저렇게 극악스럽게 나오는 이유이다. 그런데 정말 조국을 물러나게 하고, 더 개혁적인 인사로 장관을 바꾼다면 개혁에 성공할 수 있을까? 참 순진한 생각이다. 개혁은 명분 못지않게 주체세력이 있어야 하고, 그 당위성을 담보할 상징이 필요하다. 그것이 지금은 조국이라는 인물로 집중되어 버렸다. 이는 지난 두 달간의 조국정국이 그렇게 만들어 버린 것이다. 윤석열의 저항이 그랬고, 야당의 도를 넘는 행태가 조국을 개혁의 아이콘으로 띄워버렸다. 결국 싸움이 핵심이 조국의 낙마여부로 귀결되는 비정상적인 상황으로 흘러온 것이다.

9. 어떤 개혁이나 그 동력은 주체세력의 대표성으로 수렴된다. 동일한 헌법체제였지만 김대중과 노무현 시대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방향이 그렇게도 달랐던 것 역시 주체세력이 달랐기 때문이다. 또한 개혁은 타이밍이다. 집권 3년차에 큰 개혁이 성공한 경우는 드물다. 검찰이 버티고 정부가 급한 이유이다. 지금 조국이 물러나면 이 정부는 식물정부가 된다. 개혁은 고사하고 남북문제부터 어떤 중요한 일도 추진할 힘을 잃게 된다. 권력이란 강해보이지만 한번 무너지면 썩은 기둥과 다를 바 없다. 권력의 무너짐은 도미노와 비슷하다. 가장 약한 고리를 쳐 하나만 무너뜨리면 연속적으로 쓰러지는 속성이 있다. 지금 야당과 태극기 부대가 조국을 물고 늘어지는 것도 바로 그가 약한 고리라고 상정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지금 조국을 지키는 것은 그가 좋아서가 아니다. 그를 다른 사람으로 대체하는 순간 개혁은 물거품이 되기 때문이다. 만약 검찰개혁의 필요성에 공감한다면 냉정한 권력의 속성을 이해하고, 조금은 마음이 불편해도 정쟁 와중에서 더욱 강한 “개혁의 아이콘”이 되어 버린 조국의 필요성을 인정해야 한다.

10. 처음부터 기획한 것은 아니겠지만, 현재 검찰과 자유한국당은 한 배를 탔다. 자한당이 원하는 그림은 검찰이 연말까지 조국 수사와 재판을 끌어주다 적당한 시점에서 윤석열이 사표내거나 해임되는 것이다. 정의의 사도 윤석열이 짤리면 총선은 윤석열 이슈로 전환된다. 그러면 야당은 그동안의 모든 잘못과 몽니도 이것으로 덮을 수 있다고 본다. 물론 윤석열도 임기를 채우려고 않을 것이다. 최고의 칼잡이 검찰주의자인 그가 검찰 조직의 힘을 빼겼다는 말을 듣지 않으려 할 것이다. 지금의 검찰 폭주가 그의 생각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장렬한 산화를 꿈꾸며.... 그래서 반대로 대통령은 윤석열을 내칠 수 없는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 그를 영웅으로 만들면 안되니까! 아이러니 하게도 현 정부에서 신뢰를 받은 윤석열이 금새 야당과 태극기부대에게 희망의 아이콘이 되었다. 권력관계의 변화무쌍함이 무협지보다 더한 형국이다.

11. 정리하면 이렇다. 이제 조국과 윤석열은 그들이 원하지 않았을지라도 개혁과 수구의 아이콘이다. 이미 자연인으로의 이름은 중요하지 않게 되었다. 그래서 조국이 아니어도 개혁은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순수한 마음으로 묻는 사람에게 차분하지만 단호하게 설명해야 한다. 지금은 그럴 수 없게 되어 버렸다고. 지금은 한 발만 물러서면 개혁은 낭떠러지로 떨어지는 백척간두에서 싸우는 극한의 시간이라고. 그리고 지금 개혁을 못하면 우리는 또 한 번의 실패한 대통령을 만들고, 검찰공화국에서 살게 될 거라고. 끝없는 정쟁이 지겨워 이제 “조국을 교체하고 검찰개혁을 추진하자”는 말은 결과적으로 개혁을 막는 원치 않는 상황에 힘을 보탤 수 있다고.

ㅡㅡㅡㅡㅡㅡ

Comment '3'
  • ?
    1786kes 2019.10.02 10:59
    조국이 개혁의 아이콘이라는 데서 웃고갑니다. 개혁의 아이콘이요? 비리와 적폐, 편법과 위선, 오만과 변명의 아이콘이 아니구요? 대통령이 잘못된 선택을 했는데 그 수를 무르자니 레임덕이 올거같고 해서 울고 겨자먹기로 밀어붙이는것 같아 보이는데요?
    아니면 정말 정신이 어떻게 됐거나. 또는 원래부터 그정신이었거나 셋중 하나로 보이네요.
  • ?
    1786kes 2019.10.02 13:14
    추가로 행정부의 권력독점 문제에는 동의하나 가장 큰 권력을 검찰이 쥐고 있다니요? 지금처럼 검찰 수사개입하고 야당 탄압하고 여론 무시하고 독불장군 식으로 국가를 운영할 수 있게 하는 제왕적 대통령제가 가장 큰 폐단이지요.
    저 교수란 사람은 조국이 물러나면 식물정부가 된다고 보지만 반대입니다. 조국을 지키려다 오히려 식물정부가 될겁니다.
  • ?
    푸른마음 2019.10.03 17:01
    이 아지매도 문재앙이 프랑스 왔을때 같이 사진 찍고 난리났었죠? 아줌마! 물 들어올때 열씨미 노 저으세요! ㅉㅉㅉ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230 174
630 제언.의견 대한민국 국민 절반 이상 '대통령 잘못하고 ... 2 file 푸른마음 2019.10.11 114 1
629 제보.고발 이런 한국인들은 프랑스 검찰에 고발합시다. 2 푸른마음 2019.10.03 367 3
628 제안.건의 정의로운 교민사회는 검찰개혁을 위한 촛불집회 10 file paris82 2019.10.02 225 5
» 기타 검찰개혁 ! 꼭 조국이어야 하나 ? 3 공간조아 2019.10.02 143 0
626 제보.고발 휴가때 만두 500개 지시한 대사관 사모 file 푸른마음 2019.09.29 346 2
625 제보.고발 15구 코리안 페스티벌 - 한국인 차별에 대해서 2 아귤 2019.09.29 315 3
624 제안.건의 정의로운 프랑스 교민사회는 뭘하는가 28 1786kes 2019.09.24 454 5
623 제안.건의 프랑스존 기사도 댓글 달 수 있게 해야합니다 1786kes 2019.09.17 135 9
622 제안.건의 아베야 고맙다 butart 2019.08.02 270 1
621 기타 일본 제품 확인방법 2 file TOAN 2019.07.22 327 1
620 기타 박근혜 탄핵 2년후를 돌아본 월드 트리뷴 기사 4 Samsa 2019.07.17 289 0
619 제보.고발 이곳은 가지마세요 1 file 믿음남 2019.07.01 1443 3
618 제보.고발 프랑스존 내집찾기에서 당한 사기 3 Jinny77 2019.06.04 1608 1
617 제보.고발 여자친구 폭행한 한국인 남자 유학생 22 file 세바신 2019.05.22 3292 3
616 기타 [대사관] 소재불명자 제보 요청 4 주프랑스대사관(영사과) 2019.05.21 1542 0
615 제보.고발 환율 '천정부지'…어디까지 오를까? 1 file 푸른마음 2019.05.14 658 2
614 제보.고발 성폭행의혹 한인목사 파리서 체포됐다 풀려나 3 file namifrance 2019.04.25 1426 3
613 제언.의견 프랑스 한인교회 정신차립시다!!!!!!!!!! 1 주사랑 2019.04.16 1310 6
612 고민.상담 파리 시 태권도장 아시나요 2 공간조아 2019.04.11 372 0
611 기타 한국에서 호텔, 공공 화장실 몰카 사건 다룬... baba 2019.03.24 395 0
610 고민.상담 아랫집에서 저희 집 욕실에서 물이 샌다고 ... 8 알레알레프랑스 2019.03.17 915 0
609 제보.고발 프랑스, 올 겨울 독감 2800명 사망 1 file 푸른마음 2019.02.24 453 0
608 기타 전 디지털,문화 장관, 한국입양인 Fleur Pel... 3 baba 2018.12.20 825 0
607 제안.건의 Smic이하의 임금을 제시하는 업체들이 여전... 2 재이. 2018.12.05 1194 8
606 제안.건의 프랑스 국립대학교 외국인 등록금 인상 반대... 4 초록자전거 2018.11.26 1156 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