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kim
조회 수 1745 추천 수 53 댓글 0
마음의 상처를 받는다는것은 어쩌면  정신적으로 견딜수 없는 고통으로 그것을 도피하려고 하는 본능적인 도피라고 생각한다.
예민하다는 것은  마음 한구석에 상처를 준 그  무엇인가에  빠져 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사고가 나서 몸을 다치거나, 몸을 잘못 관리해서 허약해졌다는 것은  그무엇인가가 그것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사고가 나거나, 몸이 허약해지거나,  마음의 상처를 받는다는 것은 어쩌면  본능적으로 그것을 바랬다는 말보다는 심리적으로 그것을 생각했다는 것이다.
결코 한번도 육체적인 병에 걸리지 않은 사람은 병에 걸릴 위험을  만들지 않는다고  봐야한다. 그러나 한번도 잔병을 치르지 않은 사람은 없을것이라고 생각된다.
다시 말하면 결코 한번도 마음에 상처를 받지 않은 사람은  상처 받을 일을 만들지 않는다.
그이유는 어떻게 하면 병에 걸리지 않고 몸을 관리 하는 방법을 알고 있고,  혹시 걸렸다 하더라도 빨리 그것에 서 벗어난다.
마음에 상처를 받지 않은 방법이 있는데, 그것을 모르기 때문이기도 하다는 말이다.
아니면 상처인지도 모르고  그것 을 계속  커지게 하고 끝내는 아프다고 한다. 이미 늦어진후에.
그러면 어떻게  그것이 상처를 줄것인지 아니지를 알수 있을까 ?
어쩌면 그것이 사랑이 아닌지를 알수 있을까 ?
사랑이란 감정은 결코 쌍방간에 이루어 지지 않으면 유지 될수가 없고 깊은 상처만 남게 된다.
다시말하면  왜  상처를 받을 일인지 모르고 생활 하는 것일까 ?
아니면 상처가 그에게는 아무렇지도 않단 말인가 ?
아니면 고통불감증에 걸린걸까 ?
너무나 많은 상처를 받은 나머지  예민성을 잃어 버린걸까 ?
아프다고 말할때는, 눈물을 흘릴때는   이미 그 깊이가 더이상 더 깊어 질수 없다는 것을 의미 하기도 한다.
마음의 상처를 받는 다는 것은 상처를 준 그것에  마음을 너무나 주었다는 것이고, 그것은  또한 자신의 에고가 강하다는것이다.
혼자 된다는 것은, 방치된다는 것은, 버림을 받는것은,  무관심의  대상이 된다는것은 ,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누구라도 한번은 느껴본 감정이라고 생각한다.
시대가 물질만능주의가 되면 될수록  인간 소외는 더욱 더 강해 질것이고, 가족의 성립과, 가족애와 인간적인 애는 흔적없이 사라져 버릴 것이며,  이해관계만 성립될것이다.
점점더 많은 실업자와, 독신자가 늘어 날것이며, 진정한 인간애는 서서히 사라지고 말것이다.
마음에 상처를 받고 살아가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그것을 이겨 내야하며, 그것을 견딜수 있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미래의 목표를 항상 세우고, 또 이루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다.
어떻게 이시대를 살아 가야 할지 어떻게 인생을 살아야할지 오늘 자신에게 한번더 물어 봐야 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430 174
65 기타 한인시민연대 종이회보 발간(2006년 중반기 ... 1 도용환 2006.03.23 2555 60
64 기타 죽은 사람의 사진 보고 기겁... 2 jingxia 2008.05.03 3781 60
63 기타 예수님이 사람들 돈 받으며 다녔나 1 ovni 2007.07.28 3741 59
62 기타 이제 프랑스도 워킹 홀리데이 가능하게 되었... 2 아뚱 2008.10.20 2420 59
61 기타 세상에는 도덕적이지 않은 사람들이 너무나 ... 3 kim 2008.11.16 2518 58
60 기타 G 배송업체 연락처 아시는 분께 부탁 드립니다. 23 djfk 2006.02.27 3030 57
59 기타 한번 웃읍시다 ---명박섬---뒷북인가?? 1 2009.02.03 1836 57
58 기타 민주당은 김정일이 아닌 인민의 편에서야 10 ㅅㅅㅅ 2009.06.25 2192 56
57 기타 <사과문> :칸 한국영화 홍보부쓰 리셉... 영위 2009.04.13 2879 55
56 기타 traiteur asiatique이 레스토랑보다 비쌀 수... 1 오데옹 2009.08.27 2075 55
» 기타 자신이 만들어낸 표상과 환각의 세계 kim 2008.11.13 1745 53
54 기타 <인터뷰> 문국현 "'오만한 대통령' 우... 3 시민연대 2009.01.04 1914 53
53 기타 [펌]"MB정부에 대한 공격이 곧 진보인가?" 봄날의곰 2009.09.01 1445 53
52 기타 홍길동총영사 이임인사 21 도용환 2006.04.13 3694 50
51 기타 [동영상]100분토론 이명박정부 1년 cammy 2009.03.02 1460 49
50 기타 加교민 거액 사기, 치밀한 '폰지 수법' S2 cla S2 2009.10.24 1946 49
49 기타 파리지성에서도 한국-스위스전 관람가능 nana 2006.06.23 1699 48
48 기타 문화재반환 촉진 정부간위원회 '서울선언' 채택 1 eunhye_grace 2009.01.29 1685 48
47 기타 속터지는 프랑스 우체국, 정녕 개선의 방법... 21 skywalker 2006.06.26 3251 47
46 기타 파리 항공노선 복수 취항 합의 11 디카프료 2007.01.24 5830 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