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고민.상담
2006.01.20 16:25

다시 프랑스에 가고싶어요.

조회 수 5180 추천 수 31 댓글 10
저..프랑스에 가고 싶어서요.
2년쯤 전에 어학연수 1년하고 한국에 돌아왔어요.
저는 한국에서 그림을 전공했고,아주 오랫동안 파리로 가는게 꿈이었죠.
어렵게 어렵게 가서 1년 어학을 하긴 했는데,사실 경제적으로 여의치 않아 결국 일단 다시 돌아오게 되었어요.
그때 생각으론 한국에서 얼마간 일을하고 돈을 모아 다시 나가려고 했고,
어학학교 등록하면 비자는 어렵지 않게 나올거라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유학원에 상담을 하니 불어전공자도 아니고 나이도 있어서 다시 어학으로 비자가 가능할지 모른다고..
제 나이는 서른이 훨씬 넘었거든요.흐흑.
보자르 입학 준비를 해볼까 생각도 했는데,파리에선 나이제한도 많고..
물론 저는 그림을 계속 그리고 싶어요.그러려면 일단 어떤 명목으로든 비자를 받아야 하는데 가장 확률이 높은건 어떤 방법일까요?
돈이 많다면야,사립학교 등록도 생각해 보겠지만,그럴 형편이 아니니까요.
제가 순수미술을 전공했으니까 그쪽 관련으로 갈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어떻게든 준비해보려구요.
아직 돈이 많이 모인건 아니지만 미리 준비를 시작해야 내년에라도 갈텐데..넘 답답하네요.
요즘은 다시 파리로 가고픈 생각 뿐이거든요.
지금 직장생활을 하기 때문에 시간도 많지 않고,준비는 해야겠고..답답해서 이곳에 들어와 글 남겨봅니다.

Comment '10'
  • ?
    지나가다 2006.01.21 09:50
    그렇다면 보자르 베르사이유에 원서 넣어보세요.
    올 4월 에서 5월쯤 원서접수합니다.
    길은 항상 있기바련 꿈을 포기하지 마세요.
    베르사이유는 나이 제한없고 그 학교 입학허가서로 비자 받았습니다.
  • ?
    행운을 빕니다 2006.01.21 11:31
    힘 내시고요.아무쪼록 좋은 결과있으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용기 잃지 마시고요.화이팅!
  • ?
    laetitia 2006.01.21 11:33
    꿈과 노력이 있는 곳에 운과 길이 열린다고 믿습니다.좋은 정보가 님을 기다릴 겁니다.화이팅입니다!
  • ?
    freeda 2006.01.21 15:22
    베르사이유..!네.자세히 알아볼게요.
    답글 주신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 ?
    바둥바둥 2006.01.22 12:57
    힘내세요.
    제가 도움은 못주지만
    꼭 일이잘될거라 생각합니다.
  • ?
    흐망의삶 2006.01.22 13:49
    희망과 꿈을 가지고 산다는것은 살아있다는 증거이며
    삶의 보람이겠지요?
    열심히 살아가는 그과정 주요하겠지요? 화이팅 입니다.
  • ?
    하이루 2006.01.22 19:04
    어서오세요. 아름다운 에펠과 샹젤리제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앗!!!
    몽마르뜨 언덕이 손짓하는군요 ^^
  • ?
    그런데 2006.01.29 20:48
    베르사이유는 프랑스 정부에서 인정해주는 학교가 아닙니다
    정부에서 인정하는 보자를 3년 하고 나면 받는 디프롬 DNAP가 있는데
    베르사이유 학교의 코스를 끝내도 정부에서 인정하는 national학위를 받을 수가 없습니다
    오히려 다른 학교.. 지방에 있더라도 정부에서 인정하는 학교보자를 들어가서 나중에
    파리 보자르로 편입을 하는게 더 좋은 방법인데요.. 지방에 잇는 보자르들은 그렇게 파리 처럼 경쟁률이 쎄지 않거든요
  • ?
    아..그리고 2006.01.29 20:49
    그리고 교수들도 나이가 제한이 있더라두 학생작업을 보고
    특별히 받아주는 경우도 종종 많이 보았습니다
  • ?
    freeda 2006.01.30 03:55
    지방보다는 파리로 가고싶긴 한데..암튼 정보 고맙습니다.심사숙고 해서 준비하도록 할게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417 174
128 고민.상담 남친이 있는 프랑스로 가야할지.. 말아야 할... 19 이루리 2007.03.29 22871 201
127 고민.상담 어처구니 없는 voisine 5 누누스 2007.04.01 12495 117
126 고민.상담 항상 어딘가에 방법이 있겠죠? 17 Yoon 2006.12.09 13023 109
125 고민.상담 어떠한 용기를 가져야 ... 2 파리사랑 2007.04.03 11508 106
124 고민.상담 1500유로 요구한 SFR 24 siso 2008.01.19 6190 95
123 고민.상담 오늘 너무 화가 났습니다. 4 yebb 2010.06.14 2566 95
122 고민.상담 여러분들도 이런 경험 해보셨나요? 정말 우... 11 이제는.. 2010.06.15 3407 95
121 고민.상담 터무니 없는 EDF 5 smile 2009.12.03 2842 81
120 고민.상담 한국식 빵집/카폐 25 goldfish 2010.06.19 4399 81
119 고민.상담 프랑스 사람들 naturiste... 4 iiskylineii 2009.09.20 2903 77
118 고민.상담 한국에 남은 당신의 남편도.. 4 주영맘 2010.07.03 3391 75
117 고민.상담 감당이 안돼서.. 37 aki 2009.09.06 5279 73
116 고민.상담 9월까지 선불했는집이 나갔데요 벌써? 2 babydoll 2007.08.07 5858 68
115 고민.상담 한국가게(?)들... 5 eod91 2010.05.01 4084 68
114 고민.상담 프랑스남자애가 절 어떻게 생각하는지.. 2 미야 2009.04.13 3577 67
113 고민.상담 프랑스인들의 한국 영화 사랑에 답하는 한국... 1 lilas 2009.11.14 2234 67
112 고민.상담 가스사고 당할 뻔 했어요ㅠㅠ 2 epalan 2010.06.12 1984 67
111 고민.상담 이민자의 질투- mon putain de papier 15 미미 2007.05.28 10344 66
110 고민.상담 심각한 집 문제때문에 급하게 조언을 구합니다. 3 볶음우동 2007.07.21 6624 65
109 고민.상담 도둑같은 학교에서 제 학비 되찾는 방법은 ... 9 학생 2009.06.26 3266 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