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3993 추천 수 86 댓글 3
“집안일은 도우미에게 맡기고 집 앞의 골프장에서 아침 저녁으로 골프를 치면서 지낼 수 있다.”


동남아 은퇴 이민을 둘러싼 이런 꿈같은 이야기는 당분간 유효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 사회에 동남아 은퇴이민 열풍이 불기 시작한 것은 2005년 무렵이다.
그때부터 한해에 천명이 넘는 사람들이 물가가 싸 생활여건이 좋은 동남아로 떠났다. 물론 이민에 실패하고 되돌아온 사람들도 있었고 지금도 그런 사람들이 있지만 대부분 무리없이 정착해 살고 있다.
이들을 좇아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환경에서 살아갈 제2의 인생을 꿈꾸고 있다.
최고의 은퇴이민지로 꼽히는 필리핀의 경우 정식 은퇴이민비자를 발급받은 한국인은 2005년 586명(동반 가족 684명), 2006년 1181명(1050명), 2007년 1335명(1285명)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여왔다.
업계 관계자들은 지난해 말부터는 경제위기의 영향으로 은퇴이민자 증가세가 주춤했지만 올해 다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은퇴이민의 역사(?)가 길어지면서 이민자들도 매우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
초창기에는 여행사나 이민전문업체 말만 듣고 떠나 실패 사례가 많았지만 요즘에 떠나려는 사람들은 실패를 겪지 않기 위해 수년 간에 걸쳐 사전조사와 현지답사를 하기도 한다.


●필리핀 ‘세컨드 홈’에서 주 2~3회 골프


지난 2007년 중앙 정부기관 서기관으로 명예퇴직한 황지훈(57·가명)씨. 황씨는 명예퇴직 직후부터 부인 김옥지(56·가명)씨와 은퇴 이후 계획을 실행에 옮기기 시작했다.
그전부터 황씨는 은퇴자 카페에 가입하고 사전조사를 하는 등 은퇴 이후의 생활을 구상해 왔었다.


황씨는 퇴직금 중 5000만원으로 필리핀 세부섬에서 차로 두 시간가량 떨어진 곳에 단독주택을 구입했다. 2006년 지어진 마을은 한적하고 깨끗했다.
황씨가 두 차례 현지를 답사했던 마을에는 현재 한국인과 일본인이 절반가량 섞여 살고 있다.


황씨의 은퇴이민 목표는 ‘즐거움과 실속’이다.
황씨 부부는 다른 은퇴이민자들과 달리 11월부터 4월까지 날씨가 쌀쌀할 때만 필리핀에서 살고 나머지 여섯달은 한국으로 들어와 경기도 분당의 집에서 생활한다.
이유가 있다. 황씨는 “먼저 은퇴이민을 간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 보니 친구나 다른 가족과 떨어져 지내 외로움을 많이 느끼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대신 현지의 집은 팔리지 않더라도 최악의 경우 포기할 수 있는 수준의 저렴한 주택을 선택했다. 생활비도 최대한 아낀다.


황씨 부부의 가장 큰 낙()은 역시 골프다.
공직에 있을 때는 주변의 눈치를 봐야 했지만 이제는 일주일에 2~3일은 하루 두 차례씩 라운딩을 한다. 라운딩 한 번에 드는 돈은 부부가 합쳐 5만~6만원 수준. 생활비는 매월 100만원 정도가 든다. 식료품비는 싸지만 공산품 값은 한국과 거의 비슷하기 때문에 웬만하면 구입하지 않는다.
부인 김씨는 “인건비가 싸다고 도우미를 쓰기 시작하면 끝이 없을 것 같아 살림은 혼자 하고 있다.”며 현재 생활에 만족한다고 했다.


시집간 외동딸도 매년 한 차례 찾아온다. 올해도 지난 1월 딸네 부부와 세부 리조트에서 일주일간 휴가를 보냈다. 사위 정경민(30·가명)씨는 나중에 아이가 태어나 자라면 ‘필리핀 처가’에서 일정 기간 키우는 것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자카르타에서 5년 쉬고 한국서 인생 마무리


장세용(70·가명)씨는 중소건설업체를 운영하다 1990년대 말 외환위기 때 사업을 접은 뒤 곧이어 프랜차이즈 음식점을 열었다가 1년이 못 돼 투자금 3억원가량을 모두 날렸다. 그래도 젊은 시절 서울 양천구 목동에 지어 놓은 빌딩이 있어 거기서 나오는 한 달 400만원의 임대수입으로 5년여를 지낼 수 있었다.


그러나 무료한 일상을 참을 수가 없었다. 결국 부인과 의논 끝에 인도네시아로 떠났다. 장씨 부부가 인도네시아를 택한 이유는 10년 이상 현지에서 살아온 친구 때문이었다. “황제처럼 살 수 있다.”는 반 농담조의 친구 말에도 이끌렸다. 집도 자카르타 근교의 친구 집 바로 옆에 마련했다.


장씨가 도착하기 전에 친구가 가사도우미와 운전기사까지 모두 구해 놓아 쉽게 정착할 수 있었다. 집 임대료 월 80만원을 포함해 장씨는 한 달에 200만원가량을 지출한다. 장씨는 “나보다는 집사람이 100% 만족하며 살고 있다.”면서 “자카르타 지역은 비교적 안전하고 생활도 평온하다.”고 말했다. 장씨는 “5년쯤 뒤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 인생을 마무리할 계획”이라면서 “언제든지 돌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니 사소한 불편쯤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친구들과 꿈꾸던 ‘동창 마을’ 4월이면 완성


회계사 유인상(58·가명) 씨 부부도 요즘 은퇴 이민을 앞두고 들떠 있다. 올 4월이면 중학교 동창 부부 8쌍이 함께 추진해온 ‘동창 마을’이 필리핀에 완성되기 때문이다.
빌라 형태의 집을 구하기 위해 유씨와 동창들은 집집마다 2억원가량을 지불했다.
유씨는 “몇 년전 연말 모임에서 한 친구의 제안으로 모두 함께 노후를 보내는 꿈을 실현하게 됐다.”면서 “‘필리핀의 강남’으로 불리는 번화가여서 ‘투자’의 면에서도 친구들의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슬람 문화에 울고, 부실시공 빌라에 속고


실패 사례가 방송 등을 통해 알려지기도 했지만 아직도 그런 예는 있다. 과장된 광고에 혹해 사기를 당하거나 현지 생활 적응에 실패해 돌아오는 사람들도 여럿 있다.


2007년 말레이시아로 은퇴이민을 떠났던 고진화(64·가명)씨 부부는 첫 단추부터 잘못 꿴 케이스. 고씨 부부는 “필리핀보다 안전하다.”는 이민업체 관계자의 말을 듣고 말레이시아를 택했다. 그러나 이슬람 국가인 말레이시아의 문화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이들에게 참을 수 없는 고통을 주었다. 결국 지난해 초 채 1년도 채우지 못하고 이들은 한국으로 돌아왔다. 고씨는 “6000만원을 말레이시아 은행에 예치하고 받은 비자도 그렇고, 선불로 준 도우미 비용까지 완전히 실패였다.”면서 “충분한 사전준비 없이 업체 사람 말을 믿은 것이 실수”라고 했다.


지난해 필리핀으로 은퇴 이민을 떠났던 조은보(58·가명)씨 역시 귀국 준비를 하고 있다. 한국 업체가 짓고 있는 빌라 단지라는 말에 1억원에 집을 구입하고 떠났다가 속은 사실을 알게 됐다. 시공사는 인도네시아 업체였고 시공을 부실하게 해 고치는 비용도 만만치 않게 들었다.


조씨는 “근처에 빈민촌이 있어 낮에도 밖에 나다니기가 무섭고 이웃 사람들 중에는 골프장에서 강도를 만난 사람도 있었다.”면서 “집이 팔릴 것 같지도 않아 1억원을 포기하고 돌아오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건형 류지영 정현용기자 kitsch@seoul.co.kr
Comment '3'
  • ?
    도용환 2009.02.06 16:13
    글을 옮겨놓고 보니 기사제목이 영 거시기 하네요.
    황제같은 삶이 보람(?)있는 삶일까 하는 의문은 들지만 노망든 또라이 황제야 지 폼잡는 맛에 그리 산다치고 그 황제주위에 체면,염치 다 던져버린 딸랑이들의 노고도 보통일은 아닐테지요.
    은퇴..조만간 내게도 닥쳐올 일일텐데 파리의 동포 어르신들은 어떤 계획들이 있으신지?
  • ?
    2009.02.10 08:39
    과연 파리 교민들에게 노후라는 생각이 있을까요?
  • ?
    도용환 2009.02.12 08:27
    모두가 꿈꾸는 황제같은 삶,그리고 長壽..
    하지만 長壽가 축복이 될지 고통이 될지는 준비된 은퇴자냐 아니냐에 달려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430 174
64 토론.발제 주불대사관은 섬세함을 더 발휘해 주시면 어... 5 안개비 2008.07.03 3973 134
63 토론.발제 길을 가다가 프랑스인에게 황당한 일을 당했... 38 두리뭉실 2006.08.01 14470 124
62 토론.발제 재미있는 프랑스 ^_^ '23세 대통령 아들', ... 4 S2 cla S2 2009.10.23 4374 114
61 토론.발제 어떻게 인간이 한 짓이라고 말 할 수 있겠습... 8 Léa 2009.09.30 3420 108
60 토론.발제 파리 한인 랜드 여행사의 불법 행위 어떻게 ... 28 boulboul 2008.02.24 7500 107
59 토론.발제 프랑스 사람들은 한국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 3 Bloger 2009.12.20 4358 104
58 토론.발제 한국사람으로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S2 cla S2 2009.10.23 2191 103
57 토론.발제 새정부 취임식에 재불동포 관심 없다? 12 aiwoderen 2008.02.14 4217 99
56 토론.발제 하나투어 해고 가이드 어떻게 복직됐나? paris82 2008.04.09 3978 99
55 토론.발제 [MB악법] 바로 이런 것들입니다~! 1 file yhciv 2009.01.03 1880 92
54 토론.발제 한국인은 한국인이 싫다? 12 2009.02.09 4095 88
» 토론.발제 월 200만원이면 황제처럼 생활할 수 있다.-... 3 도용환 2009.02.06 3993 86
52 토론.발제 이 거시기한 표현을 언제까지 들어야 됩니까... 21 도피유학중 2008.02.13 6476 83
51 토론.발제 이민 생활이 힘들더라도... 2 2009.01.31 2291 83
50 토론.발제 유티즌 번개모임 취소합니다! 파리줌마 2007.09.15 5300 82
49 토론.발제 ImagineR 불법 사용에 대하여.. 72 roland 2006.10.17 14654 82
48 토론.발제 영사보조원..유감스럽습니다. 51 시민연대 2007.05.30 12847 79
47 토론.발제 미국 총기 사고 관련 한국인 유학생들 당분... 7 olivgrun 2007.04.17 10569 76
46 토론.발제 프랑스 유학생활 아무리 힘들어도 양심을 팔... 25 ehowl 2008.01.21 6997 76
45 토론.발제 민주주의의 파괴를 규탄하는 재불한인 시국선언 45 sancho 2013.06.25 3221 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