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3221 추천 수 74 댓글 45
뜻을 함께 하는 몇몇의 재불 한인 청년들이 모여 함께 시국선언서를 작성하였습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바로설 수 있도록 이역만리에서 함께 힘을 보태고, 민주주의의 횃불을 높이 치켜드는데 함께 하고 싶으신 분들의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재불한인의 시국선언에 함께 하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댓글에 이름과 함께 서명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 서명은 6월 29일 정오에 마감하여, 발표할 예정입니다.                                        





                                                               재 불 한 인 시 국 선 언




짙푸른 신록의 계절이 돌아왔지만 고국에서 들려오는 소식들로 가슴엔 칼바람이 멈추지 않는다. 일개 재벌이 금권을 앞세워 사법질서를 유린해 왔으며, 이 사실을 폭로한 정치인은 국회의원 자격을 상실하였고, 시민들의 노동을 착취하여 부를 늘려온 자들은 세금포탈을 위해 천문학적 숫자의 자산을 해외 비밀계좌에 은닉해온 사실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찍어내리는 갑에 눌리는 을들의 비명은 더욱 높아가 대륙 반대편까지 들려온다. 급기야, 정권이 실행한 정치사회적 공과를 심판하고 새롭게 선택하는 민주주의의 가장 중대한 절차인 대선이 부정으로 얼룩졌다는 소식 앞에서 우리는 더 이상 가슴을 치고 있을 수만은 없었다.



공공의 안전을 위해 존재하는 국가정보원이 국민주권을 행사하기 위한 절차인 대선에 개입하여 민의를 왜곡하고, 특정후보의 이해를 위해 복무했다는 사실은 그동안 자행되어 오던 한국사회의 불의가 이제 민주주의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수준으로까지 진행되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1960년 3.15부정선거가 4.19혁명을 촉발시켜 이승만의 하야를 이끌어냈고, 썩어 들어가던 이 땅의 민주주의는 다시 한 번 재생의 기회를 얻었으나, 다음해 박정희의 쿠데타는 기나긴 군부독재의 세월로 이 나라를 끌고 간다. 이후 수십 년에 걸쳐 시민과 학생들의 피와 땀이 다시 일으켜 세운 이 땅의 민주주의는 오늘의 사태로 또다시 그 역사적인 전환점에 서게 되었다.



국정원의 조직적 선거개입과 여론조작의 명백한 수혜자인 박근혜 대통령은 놀랍게도, 자신은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변명을 국민 앞에 늘어놓고 있으며, 이 중차대한 국가적 범죄를 은폐하기에 급급하다. 만의 하나 국정원의 선거 개입을 당시 박근혜 후보가 알지 못했다 해도, 불법으로 치러진 선거는 무효라는 그 명백한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가장 엄중한 헌법의 수호자가 되어야 할 대통령이 이 사실을 알지 못한다면, 그 사실을 일깨우는 것 또한 주권을 지닌 국민의 의무이다. 몸은 해외에 있을지언정 대한민국에 대한 주권을 가진 우리 재불 한인들은 국정원이 저지른 민주주의의 유린행위가 철저히 규명될 것과, 이로 인해 빚어진 부정선거의 결과로 당선된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를 준엄하게 요구한다.



이 같은 정당한 민주적 요구가 수용되지 않는다면, 그것은 박근혜 대통령 자신이 민주국가의 대통령 자격이 없으며, 오히려 민주주의 파괴를 방치하고 종용하는 자임을 스스로 증명하는 일로, 대대적인 국민적 저항을 맞이할 것이다.




                                                          민주주의의 파괴를 규탄하는 재불한인 일동


공동작성자 : 김민석, 김신아, 김정민, 김지영, 류민, 목수정, 성민욱, 윤성원, 이선미, 이종규, 조미진, 진병관, 최엄윤, 최정우 (가나다 순)
Comment '45'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430 174
64 토론.발제 WHO 사무총장, 과연 그는 중국 보건기구의 ... 또라이몬 2020.04.30 58 0
63 토론.발제 입가리개 안쓰는 양인들아 제발 정신들 차려... 또라이몬 2020.04.28 131 0
62 토론.발제 무심코 쓰는 일본말들 3 and 2020.02.27 131 2
61 토론.발제 못다핀 꽃송이 송이 찬란히 다시 피어나리라... 새길123 2018.10.17 317 0
60 토론.발제 2018 5월 19 - 26일 북맹 탈출 이북 여행기 file Leeym1213 2018.07.04 455 0
59 토론.발제 한국+유럽인 부모 둔 혼혈아들이 겪는 인종차별 5 file Coco1234 2018.05.25 2381 0
58 토론.발제 "누구나 한번은 죽죠~" 응급환자 ... 3 Minuet 2018.05.15 848 2
57 토론.발제 누구 맘대로 ! 4천억 뱉어내소 !! 공간조아 2018.03.15 589 0
56 토론.발제 한인업체(마트)에 홍보용 포스터 부착 요구... 산드라 2017.09.24 994 0
55 토론.발제 한국인 학생들의 프랑스 유학 및 행정 처리... alice325 2017.06.07 768 0
54 토론.발제 질문!! 벼룩시장 거래에서 주의할점.. 20 familly 2015.01.13 2006 0
53 토론.발제 Je suis charlie 2 셀리맨 2015.01.08 891 3
52 토론.발제 프랑스내 한국 교포 사회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baba 2014.08.09 935 1
51 토론.발제 세계총연과 유럽총연의 망언에 대한 유럽한... 4 sancho 2014.05.29 1129 7
50 토론.발제 내란음모 녹취록 몇 가지 오류? "증거능력 ... BlueToday 2014.02.17 1311 1
49 토론.발제 종북매체 자주민보, 박원순 믿고 적화통일 ... 1 blueuion 2014.02.12 1222 1
48 토론.발제 그 놈 손가락 - 국가기관 2012 대선개입 사... 2 도용환 2014.01.27 1670 0
47 토론.발제 프랑스 내 삼성 인식 F.LEe 2014.01.22 2153 0
46 토론.발제 2013년 한해를 돌아보며 3 tom 2013.11.15 1413 2
45 토론.발제 일베의원 김진태의 의원직 제명 아고라 청원... 2 아누크 2013.11.13 1532 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