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6991 추천 수 57 댓글 16
대사관측에서 받은 답변을 올려 드립니다. 독자분들의 고견을 기다립니다.

----- Original Message -----
From: INFO_ARIFEC
To: 정xx
Sent: Wednesday, June 07, 2006 1:25 PM
Subject: Re: 영사님, 한xx입니다. 초대장 관련하여 의문이 있습니다.


영사님,

많이 바쁘실텐데.. 답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기 주신 내용과 관련하여 대사관의 입장을 그대로 kspro글로 인터넷에 밝힐 예정입니다.
현재 제 이메일 내용도 함께 올릴 예정입니다.

각 소속 모임이나 단체의 대표들만의 의견도 중요합니다만, 단체에 소속되지 않은 개인들도 올바른 생각들을 하고 사시는 분들도 있고, 그리고 재불한인사회에 대한 관심도 두드러지고 아울러 열심히 사시면서 오히려 재불교민사회속에 정착하게될 미래의 후배들을 격려하는 분들도 계십니다.

이렇게 일방적으로 무시되는 경우는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각 단체 및 분야의 현직 대표분들이라면서 초청자 명단을 공식적으로 공개할 수 없음은
말도 되지 않으며, 비밀리 한총리님이 방불하시는 것이 아닌데 '재불동포 간담회'란 버젓이 간판은
걸어놓은 대사관 행사가 겨우 28명으로만 한정된 것도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프랑스에서 협회 설립은 최소 2인이상 모이면 가능합니다.
비영리단체로 명목은 걸고 협회창립을 한 뒤, 영리사업을 목적으로 운영하는 곳도 상당히 있습니다.
운영을 정상적으로 하고, 정상적으로 세금신고를 하면서 비영리목적+영리목적을 구분하여 신고했을경우엔
물론 합법적입니다만, 대체로 잘 살펴보면 불법에 해당될 수 있는 소지가 가득한 협회들도 많습니다.

그렇다면 초대장을 받기 위해서라도 회사를 차리는 것이 아닌 협회를 2인 - 3인 구성원으로 차린뒤
협회장이 된다면, 번듯한 명목만 세우고 실제로 영리활동을 한다해도 초대장을 그 분들께 보낼 것입니까?

누가 단체장이 되고, 단체장의 자질이 과연 되었는지는 그 단체를 겉으로 드러내 놓은 상태라야
많은 분들이 판단해 볼 수 있습니다.

4개 동포 언론에 대해서도 잠시 설명을 드립니다.
프랑스에서 신문, 광고지 내고자 협회, 회사 설립후 BN에 등록번호를 따면 누구나 신문을 만들고
간행물을 발간할 수 있습니다. 하물며 학생자격인 사람들도 다 할 수 있습니다.

진정한 언론의 역할을 최대치로 해 내기 위해 그분들도 노력을 하겠지만..
교포사회에서는 현재로서는 한계점이 보입니다.
대사관과 몇몇 주재기업대표들, 몇몇 단체 대표들과의 연계성으로 언론의 진실된 의무를
다 할 수는 없는 면도 지금까지 보였기 때문입니다.

영사님,
대사관의 결정이 항상 의심받는 현실이 안타깝다라고 생각지 마셨으면 합니다.
이번의 초청장 문제는 적어도 '재불동포간담회' 란 성격이었기에 더욱 문제삼아 보게 된 것임을
이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행사초청가능인원, 행사초대자격, 행사초대인 공식발표, 비공식 행사.. 등 정도는 사전에
재불동포들에게 공개적으로 알려주셨다면 오히려 깔끔하게 받아들여 질 수 있었을 것이란 생각이 들기도
했었습니다.

영사님께서 계획하신 여러 일들이 차츰 윤곽을 드러내어 잘 이루시리라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한xx 올림


----- Original Message -----
From: 정xx
To: arifec-fr@arifec.com
Sent: Wednesday, June 07, 2006 11:52 AM
Subject: Re: 영사님, 한xx 입니다. 초대장 관련하여 의문이 있습니다.

한xx씨,

대사관 업무에 대한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아다시피 동포초청 행사의 참석기준은 항상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영사 취임이후 원칙과 기준 설정을 중요한 좌우명으로 삼고 있습니다. 금번 동포간담회 참석자는 총 28명으로 각 단체 및 분야의 현직 대표들과 수명의 원로 및 저명인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예외적으로 4개 동포언론사 대표는 모두 포함되어 있습니다. 개개인의 명단은 프라이버시와도 관련되기 때문에 본인들 만이 공개할 수없습니다.

일단 동포언론사가 참석하니 비공개라고 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각 개개인들이 소속 모임이나 단체의 대표를 선출하고, 그 대표가 각종 행사에 참석하여 그 모임의 의견을 제시하면, 그 개개인의 의견이 무시된다고 할 수 없겠지요. 모든 행사에 모두가 참석하는 것은 불가능하겠지요. 권리와 의무는 동전의 양면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대사관의 결정이 항상 의심받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정xx 드림
Comment '16'
  • ?
    도용환 2006.06.07 14:29
    "대사관의 결정이 항상 의심받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
    지난번 노대통령 탄핵사태때 국회 본회의장에서 여야간에 벌어진
    격렬한 몸싸움 와중에 박관용의장이 마이크로 내뱉듯이 한 말이 갑자기 생각나네요.
    "자업자득이에요!"

    정영사님,그렇게 상황파악이 안되십니까?
  • ?
    궁굼이 2006.06.07 14:52
    왜 의심받는다고 표현하시는지...언어표현은 생각에서 비롯됩니다. 더 살펴야 될, 신중했어야할 결정이라는 생각을 하시면 어쩔지... 권리와 의무는 동전의 앞뒷면이라는 표현은 별로 좋지 않군요. 공식적인 행사에 많은 사람이 참석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특히 중요인물이 신변보호가 염려되기 때문에...하지만 좁은 교민사회에서 지나친 조심이 부른 결과 아닐까요? 넓은공간이 없어서인지? 넓이고 싶은 마음이 없어서 인지? 28명으로 제한하는 것이 대사관의 입장인지, 한총리의 지시 사항인지도 궁굼해집니다.
  • ?
    도용환 2006.06.07 15:22
    저도 단체하나 만들어서 대표노릇 열심히 하고 있는데요.
    '시민연대'요..
    시민연대의 대표자격으로 간담회에 참석시켜 주시면 안될까요? ^^
    음..얼마전 얘기입니다만 어떤 공관직원이 절보고 제도권 안으로 들어오라고 하데요.
    그래서 한번 들어가 볼까 했는데.. 좀 아쉽네요.
    대사관 관계자 여러분,
    그렇게 자신이 없으세요? 뭐가 그렇게 불안하세요?
    정부고위관리들과 재외국민들간 의사소통의 방법은 동포간담회밖에 없나요?...
    막으실게 따로 있지요.
    외교부직원들의 국민경시풍조,큰 문제입니다.
  • ?
    kspro 2006.06.07 15:58
    윗글은 제 의견에 대해 이메일로 개인적으로 대사관으로부터 받았으나, '재불동포간담회'와 관련한 공적토론 주제로써 내용을 공개해도 괜찮을것이라 판단하여 올린 것입니다. 개인에게 주신 답변 이메일에 의해 행여라도 대사관내에서 영사님께 문제를 삼게 되는 계기가 온다면 이는 주불대사관의 명예자체가 완전히 무너지는 계기임을 우선 대사관측에서는 인지해 주셨으면 합니다.

    영사님의 개인메일에 대한 성의있는 답변에 대한 자세를 우선 전 감사히 생각하는 바이며, 공식적인 대사관측의 관행되어져온 입장의 글로 밝혀주어도 된다고 생각되어 올린글이니, 제 글에 오해가 있다면 말씀을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의견 포함, 초대받지 않은 재불동포, 재불교민들의 의견에 반박이 필요하시거나 또는 대사관측 입장의 해명이 필요하시다면 '댓글'로 달아 주셔도 되고, 댓글을 다실 수 없으시다면 대사관에 저를 불러주신 뒤, 좀 더 자세한 설명을 주셔도 좋습니다. '대사관 공지' 또는 교포신문의 지면을 통해 '공식입장'을 밝혀주셔도 좋습니다.

    대사관측의 대사님이하 모든 공관원분들께서는 본건과 관련하여 댓글을 완전히 무시하시기 보다는 2004년 '노대통령방불시 동포간담회 초청장 문제', 이번 '한명숙 총리 재불동포간담회 초청장 문제'에 거론된 문제점들에 대해 다시는 이런식의 무감각한 처리가 없도록 재고의 기회로 받아들여 주시고, 대사관내에서도 좀 더 실질적으로 교민사회에서 교민들이 격려받고, 도움받고 마음을 나눌수 있는 기회를 주시고, 그에 따른 여러행사시 초청대상선별에 있어 신제도를 도입해 주실것을 간절히 바랍니다.

    나이먹지 않은 젊은 사람들은 나이가 60넘을때까지 기다리면 꼭 초청장을 보내주실 것인지요? 이명예, 저명예, 협회이름 하나 걸고 그 명예 덕분에 뒤로 이런저런 일하면서 생활하고, 명예만 싸안을 행사에만 신경을 써도 된다면 앞으로 그런 분들이 많이 나올겁니다. 그래도 그런분들은 대사관행사에 당연히 초청되겠지요.

    주불한국 대사관도 이제는 이런 주먹구구식의 결정이나 처리에서 눈을 뜨시고, 객관적이고 합당하고, 공정한 제도를 구축시키시고, 간판만 내건 제도권안에 들어온 자들만이 이세상을 빛내고 있는 사람들은 아님을 꼭 인식해 주시기 바랍니다.
  • ?
    도용환 2006.06.08 10:50
    정xx 영사께서 좌우명으로 삼은 원칙과 기준이라는 것이
    대외적으로 공개되지도 못할정도로 그렇게 자신없는 것이라면
    대체 그게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그렇게 소극적이며 폐쇄적인 사고로 앞으로 영사업무를 어떻게 해 나가시려는지요?..
    앞으로 참 많은 난관이 예상됩니다.

    대사님,
    제가 은퇴해서 꼭 한번 해보고 싶은 일이 있습니다.
    뭔가하면요, 바로 '대사관 영사'입니다.
    제가 가만보니까 영사는 외무고시출신들이 할 일이 아닙니다.
    외무공무원이란게 국가의 이익을 위해서는 어느정도 거짓말을 할 줄도
    알아야할 뿐더러 적당한 공작(?)이나 술수도 좀 부릴줄 알고..
    또 정치적인 표현도 잘 해야하구..그렇지 않습니까?

    그런데요, 영사업무나 재외국민보호업무는 이런 지저분한 요구조건들 보다는
    가슴으로 일을 해야 하거든요.
    열정..보람..이해..공감..이런 요건들이 필요하지요.
    대사관이나 외교부가 국민으로부터 사랑을 받지 못하는 이유가
    저는 바로 여기에 있다고 생각됩니다.

    대부분의 공관직원들은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국민이라는 부류는 맨날 뭔가를 바라는 귀찮은 존재.."
    이런 시각에서 보면 어느분 말씀마따나-
    "국민이 해 달라는대로 다 해 줄수는 없잖아요? 그죠???" 같은
    무지한 말을 서슴치않고 해 댈 수 있는게 아닐까요?
    이런걸 보면서 저는 국민과 외교부 공무원간에는 커다란 시각차이가
    있다는걸 느낄 수 있습니다.
    마치 외계인과 지구인들 같은..

    대사님,
    나중에 한 10년쯤 있다가 그때도 외교부에 계시면 저 좀 주불대사관의 영사로
    추천 좀 해 주세요.
    영사는 이렇게 하는거 라는걸 제가 한 번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딴건 몰라도 뜨거운 열정 만큼은 누구에게도 떨어지지 않거든요..
    .
  • ?
    도용환 2006.06.08 17:35
    영사업무를 외교부내에서는 3D업무라고 부른답니다.
    아무도 가기 싫고 하기싫은 업무.잘해야 본전,잘못하면 왕창 덤탱이 쓰는 일...
    이러니 이 분들한테 사명감이나 일을 하면서 어떤 보람을 찾는다는건 불가능한 일이죠.
    싫은일 억지로 하니까 자꾸 동포들하고 마찰이나 생기고요.

    제가 제언 하나 하겠습니다.

    현재의 영사업무중 외교부직원들이 맡기를 기피하는 재외국민 보호업무와
    동포사회 지원업무,이 두가지 업무만 전담하는 별도의 팀을 만드는 것입니다.
    팀원들은 당연히 동포사회에서 공개모집 하여야 하구요.
    한사람의 외교관을 프랑스에 파견하는데 드는 비용이면 대충 3명정도의 현지인력을
    채용할 수 있을걸로 봅니다.
    대사관도 인력부족만 탓하며 다른곳에 책임을 넘기기보다는 실현가능한
    현실적인 대안을 적극적으로 찾아야 할 것입니다.
    영사업무 전문가..필요한 때가 왔습니다.
  • ?
    kspro 2006.06.09 00:04
    전에 한국 어느 싸이트에선가 '재외공관영사'만큼은 재외동포사회를 잘 아는 그 동포사회안에서 후보추천이 되거나 선별이 되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하는 의견을 읽은 적이 있었습니다. 5.4.한인회 임시총회 후에도 잠시 사석에서 회의에 참석하신분들 중 몇 몇 분께서 자연스레 웃으면서 거론을 하신분도 있으셨지요. 많은 분들이 공감도 하셨었구요.

    ' 현재의 영사업무중 외교부직원들이 맡기를 기피하는 재외국민 보호업무와
    동포사회 지원업무,이 두가지 업무만 전담하는 별도의 팀을 만드는 것이 좋겠다'
    라고 말씀하신 면에 저도 공감이 됩니다.

    고의적으로 재외국민 보호업무를 기피한다고 생각지는 않습니다만 실제로 사건이 터졌을 때에 또는 사건발생 전에, 현지에서 수십년간 익숙하게 살아오면서 남에 대한 배려와 인간적 관심을 놓지 않았던 분들은 외교부에서 파견되거나 현지 공관에서 짧은 기간 근무만 하셨던 분들보다는 상황 판단 및 처리능력이 현실적으로 더 익숙하고, 시간상으로도 빠르고, 사건처리 결과 또한 나을것이란 생각도 들었습니다.

    다만 새로운 팀을 위한 조직구성은 어떻게 하며, 그 조직에 공관내 각부서별로 협조를 얼마나 해 주느냐는 효과를 얻는데 중요요소로 작용할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위의 제안하신 '두 업무 전담반'을 만약 별도 구성한다면 효과는 매우 우수하리라 생각합니다.

    시완 선생님, 고견에 감사드립니다. 최근 새로 부임하신 영사님께서도 하나하나 윤곽을 이미 만드셨고 실천하시고자 노력하실 분임을 믿습니다.
  • ?
    도용환 2006.06.09 10:38
    정태인 영사께서 만든 동포간담회 참석자 선별원칙과 기준은 한인회와
    사전합의가 된 내용인지요?
    아니면 동포단체들과 저명인사(?)들에게 사전에 충분히 설명을 하셨습니까?

    더더구나 정영사 말씀대로 동포초청행사의 참석기준이 항상 문제가 되고 있었다면
    대사관에서 한인사회의 여론을 들어보지도 않고 독자적으로 결정하는것이
    맞는일 인지요?
    참..그런데 왜 대사관에서 동포간담회 기준을 만드십니까?
    이에 대한 기준은 한인회가 만드는것이 정상인것 같은데요.
    대사관은 한인회의 요청에 따른 지원만 하시면 되는 겁니다.

    늘 하고계신 대사관의 인력부족타령은 이렇게 민간이 해야할 일까지
    대사관에서 하겠다고 여기저기 나서다보니 빚어지는 당연한 결과라고 봅니다.
    .
  • ?
    도용환 2006.06.10 23:01
    "한 총리는 남편인 박성준(박성준) 성공회대 교수와 함께 숙소인 리츠칼튼 호텔에서
    포르투갈에 살고 있는 동포 20여명을 초청해 만찬을 하며 격려했다.
    포르투갈에는 지난 1972년 원종성씨가 병아리 감별사로 처음 입국한 이래
    현재 150여명의 동포들이 살고 있다."

    허허..포루투갈에서는 150명의 한인중 20명을 초대하신 한총리께서
    프랑스에서는 15,000여명의 한인중 어째 겨우 28명만 초대하셨을까요??
  • ?
    도용환 2006.06.12 17:51
    대사관이나 공관원들을 무작정 비방하거나 비난해서는 안되겠습니다만
    그렇다구 대사관의 전횡을 이렇게 못본척 외면해서도 안되겠습니다.

    특히 한인사회의 유력인사 여러분..
    여러분들의 책임의식과 각성을 촉구합니다.

    제가 정말 열받는 일은요..
    자칭 한인사회의 유력인사들의 책임회피입니다.

    여러분,
    눈이 있는데 왜 못 본척 하십니까?
    귀가 있는데 왜 못 들은척 하세요?
    입이 있는데 왜 암말도 못 하시는지요?

    대사관으로부터 이리 채이고 저리 밟히는 우리 한인회의 위상,
    모두 힘을 모아 일으켜 세웁시다.
    각자 할 수 있는 조그만 힘들을 모아보자구요.
    우리모두..
    .
  • ?
    도용환 2006.06.14 13:20
    평소에는 전혀 하는일 없이 이름만 있는 유령 한인단체의 단체장(?) 여러분께서는
    소속 단체의 이름을 도용해서 한인사회의 공식적인 행사때에만 초대되어 나타나는
    어처구니없는 일들이 더 이상 없도록 스스로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참으로 염치없는 일입니다.
    지난번 동포간담회에 참석한 단체장들의 반 이상이 이런 분들 이었습니다.
    .
  • ?
    도용환 2006.06.14 13:28
    대사관 정영사의 말씀.
    "권리와 의무는 동전의 양면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말씀 잘 하셨네요..
    의무는 고무신짝 버리듯 내 팽개친채 달콤한 권리만을 쫓는 대부분의 한인사회의
    단체장들을 양지로 몰고 다니는 대사관의 처사는 올바른 것인가요?
    사이비 단체장들이 자꾸 생기는 이유,,
    대사관의 책임이 아주 큽니다.
  • ?
    헌소식 2006.06.14 14:11
    대사관 홈피 '새소식'에 국무총리방불 재불동포간담회와 베르사이유궁 코리아 환타지공연에 관해 올려져 있습니다. 행사를 치룬다음에 올려놓은 새소식 내용이 가관입니다.
    수백명의 참석인원중 재불동포들은 다 버려두고 어떤분들이 초청된것인가요?
    국무총리실 홈페이지에 가서보니까 다른것들은 사진도 많던데 의식적으로 재불동포초청된 이번행사들만큼은 유독 몇분 인사급빼고는 얼굴들어간 사진조차 보이질 않네요. 너무 속보이는 행위아닌가 싶어 기가 찹니다.
    France2뉴스는 몇시간 행사내용을 특별히 보여줬나요?
    동포언론 대사관자료에조차 한총리동포간담회나 베르사이유 행사에 대한 사전언급이나 알림을 발표하지 않은 이유는요? 대사관분들 이런일 얘기가 나오니, 당황하셨겠죠. 그렇다고 수습할 수 있는 사고가 그렇게 뻔히 보일정도라니 미리 신중하고 솔직하셨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속보이는 모습들 참 역겹군요.

    동포언론지도나 밥사주면서 얼굴 씨뻘겋게 포도주 대낮부터 술들 마시지 말고 그 시간에 정말 무엇을 하는것이 교민을 위한것인지 재외국민을 위한것인지 회의를 더 하세요. 어떤일때문에 의문 제기하면 대책마련에 그때서야 고심하는 시간도 사실 아깝죠.
  • ?
    도용환 2006.06.18 07:49
    대사관 정영사 어록중-
    "모든 행사에 모두가 참석하는 것은 불가능하겠지요."
    이런 시각에서 출발하시면 합리적인 해답이 나올까요?

    이런 방법은 어떻겠습니까?
    행사참가를 위해 동포100명이 참석한다면 우선 20명은 대사관측 초청인사로 채우고
    또 20명은 한인회 초청인사로 하고 나머지 60명은 동포언론매체들을 통해 사전에
    공개신청을 받는겁니다.
    신청자가 60명을 넘을때는 자체적인 규정을 만들어 이에 준해 결정하시면 되구요.
    프랑스 체류기간 장단기 여부나 그동안 한인사회에 기여여부..등을 참고.

    많은 분들의 의견을 모아서 합리적이고 모두가 수긍하는 규정 하나 만들어 봅시다..
  • ?
    제언 2006.06.27 20:29
    대통령, 총리방불관련 재불교민초청간담회 또는 그 밖의 몇몇 이슈에 관하여 간담회의자격참석여부에 대한 여론이 일고 지면으로까지 옮겨진 몇글이 있음에도 대사관측에서는 어떠한 입장 발표도 한번 없음에 답답할뿐입니다.
    여론은 여론대로, 대사관은 대사관대로 교민입장과 엄연히 다른 자리란 이유를 전제하고는 침묵만이 최고인것으로 단정을 해 버리신 것은 아닌지요?

    한글학교 학부모회바자회 건때에도 거의 십개월가량을 침묵으로 일관하시고는 어느 대표자분들의 공식입장발표마저도 없었는데 이번도 마찬가지인가봅니다.
    재불한인사회내의 인터넷 여론으로만 이슈가 된 것은 아님에도 불구하고 무조건 침묵으로 방관하는 처사는 무엇을 위한 것입니까.
    앞으로는 생각있으신 분들이 마음을 모아 싸이트에 올라온 글들중 재외공관, 공공단체나 협회 또는 그외 재불교민사회의 중요이슈가 된 것들을 필터링하여 교민사회에 관심도를 좀 더 집중하실 수 있도록 서면으로 정식 접수를 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대사관과 교민동포언론, 재외동포신문에 1차, 외교부에 2차, 청와대에 3차 접수하여 '신문고'활용까지 되어 국민의 소리가 대통령께 전달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뜻있는 분들의 진실한 마음이 모아지고, 건전한 비판과 채찍이 담긴다면 작은변화라도 있지 않을까요. 민과 관이 하나가된 화합된분위기를 이끄는것이 그리 힘든것이라 생각되진 않는데요, 교민사회에 진정한 관심이 있어 세심한 마음으로 배려하실 수 있는 것이라면.
  • ?
    시민연대 2006.06.27 20:55
    빛나고 영광된자리에서는 당당히 앞에서며 자랑하시는 분들이
    책임져야 할 일들이 생기면 모두 다 어디들 가셨는지 대체 찾을 수가 없습니다.
    대사관 여러분,
    아무때나 공지하시지 말고 그럴때 사람찾는 공지나 한인신문에 좀 올려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430 174
43 제안.건의 프랑스에서 공사를 맡길때...의 조언 3 etreetavoir 2009.11.29 2782 108
42 제안.건의 조두순 사건... 서명운동에 동참하실분?? 2 S2 cla S2 2009.09.30 2530 107
41 제안.건의 수정)) 이명박 정부가 인천공항을 외국기업... 8 file Papiillon 2009.09.11 2873 66
40 제안.건의 전쟁이 나도 상관없다 8 -je 2009.09.02 2588 58
39 제안.건의 미디어법 무효 - 관심가져 주세요 bach 2009.08.25 1486 57
38 제안.건의 바칼로레아 한국어 정보를 공유하고 싶어요. 6 생명 2009.07.23 2393 58
37 제안.건의 유학생 시국선언에 동참합시다 2 opoponax 2009.06.24 1621 53
36 제안.건의 [24-25일 파리] 한국의 민주주의 탄압 이명... file 젠가 2009.06.24 1684 50
35 제안.건의 25일 18시 집회 안내입니다. 1 봄날의곰 2009.06.23 1544 59
34 제안.건의 OECD 회의장 인근 삼보일배 등, 24,25일 민... 봄날의곰 2009.06.22 1558 49
33 제안.건의 파리에서 이명박 정부 규탄 집회 합시다! 14 봄날의곰 2009.06.19 2773 73
32 제안.건의 (I) 주불대사관의 제14기 평통해외자문위원 ... 20 file kspro 2009.04.16 4895 74
31 제안.건의 북한의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관련, 해외한... kspro 2009.03.30 1850 68
30 제안.건의 여기저기서 항의가 오는군요... 5 젊은 오빠 2009.03.02 3803 70
29 제안.건의 환율폭등 - 한국식품점 가격 8 JK 2008.12.03 5412 95
28 제안.건의 ... 2 -je 2008.09.18 2789 86
27 제안.건의 [Left Side Story] '왼쪽 이야기 유럽편' file 비단터 2008.07.26 2798 118
26 제안.건의 파리 한글학교 건물매입 추진협회, 모금 총... 2 시민연대 2008.06.10 3288 117
25 제안.건의 골프협회 회장의 요즘 생각 2 도용환 2008.04.24 2864 87
24 제안.건의 유로화 폭등, 어떻게 대처해야하나....? 22 토고선생 2008.03.14 5807 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