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1833 추천 수 79 댓글 1
왜 주경복을 지지하는가?


[프레시안] 2008년 07월 26일(토) 오후 03:28 가  가| 이메일| 프린트  
[진중권 칼럼] '미친 교육'에 대한 '촛불'의 심판 보여주자


[프레시안 진중권/중앙대 겸임교수]


   한여름이라 그런가? 납량특집이 유행이다.

YTN 낙하산 인사, KBS 사장 퇴진 압력, MBC에 대한 공격. 촛불민심을 만들어낸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대한 온갖 규제들. 노골적으로 정권의 충견으로 나선 경찰과 검찰은 촛불을 물어뜯는 데에 여념이 없다.
임기 초에 지지율 20% 초반이면 사실 죽은 것이나 다름없는 정권. 무덤에 누워 반성해야 할 이 좀비가 다수의석이라는 형식적 권력에 기대어 도처에서 산 사람들을 공격하며 괴기스러운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좀비의 이 주제넘음은 물론 다음 총선과 대선까지는 앞으로 4~5년이나 남았다는 여유에서 나온다.
한 마디로 '너희들이 아무리 끓어봤자 4~5년 동안은 합법적으로 우리를 몰아낼 방법이 없다'는 자신감이다.
그래선지 최근 촛불에 대한 정권의 전방위적 압력은 실로 극한을 향해 치닫는 느낌이다.
하지만 이 강압적 통치가 그들을 구원해줄 것 같지는 않다.
시대착오적 억압은 시민들 마음속에 고스란히 스트레스로 쌓여, 또 다른 분출의 순간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이다.

  
  듣자 하니 싱가포르에서 또 다시 외교적 해프닝을 연출했다고 한다.
미국에서 뺨 맏고, 중국에게 침 맏고, 일본에게 뒤통수 맏다가 이제는 북한에게마저 절절매는 신세가 된 무능한 정권. 이 '글로벌 호구'가 제 국민을 향해서만은 왜 이리 기세등등하게 서슬이 퍼런지 모르겠다.
하지만 이 황당한 상황에 긍정적 측면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난 반 년 간 이명박 정권은 '선거 잘못 하면 나라가 어떤 꼴이 되고, 시민이 어떤 신세가 되는지' 생생하게 보여주는 계몽적 역할을 충실히 해오지 않았던가.


  밥 좀 먹자, 잠 좀 자자

  
  선거 다시 하려면 4~5년을 기다려야 하는 촛불시민들에게, 이번 서울시 교육감 선거는 놓쳐서는 안 될 기회로 여겨지는 모양이다.
돌이켜보건대 촛불과 교육의 문제는 사실 애초부터 서로 맞붙어 있었다.
처음 거리로 나온 촛불소녀들의 피켓에는 이렇게 적혀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밥 좀 먹자. 잠 좀 자자."
여기서 '밥 좀 먹자'는 구호는 미국산 쇠고기 급식에 대한 두려움을, 그리고 '잠 좀 자자'는 구호는 이명박 정권의 교육정책 앞에서 중고생들의 신체가 느낀 위협을 표현한 것일 게다.

  
  "학생들이 공부하다 과로해서 죽었다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다."
한나라당 소속으로 서울시의회에서 교육문화위원장을 하는 분은 얼마 전 이 가공할 망언으로 MB식 교육철학의 정수를 보여준 바 있다.
"저소득층이 늘어나면 교육의 질이 떨어진다.
" 강남에 임대아파트 짓지 말라고 서울시에 공문을 보낸 서울시교육청의 행각은 MB식 교육철학의 또 다른 기둥이다.
이게 과연 제 정신 가진 사람이 할 수 있는 얘기인가?
이러니 '미친 교육'이란 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촛불은 처음부터 이 병든 교육에 대한 거부이기도 했다.

  
  투표권도 없는 내가 주경복 후보 지지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은, 주 후보야말로 이 촛불의 정신을 대변하는 후보라고 믿기 때문이다.
투표율이 낮은 선거에서는 늘 조직력과 동원력을 갖춘 보수층이 쉽게 승리해 왔고, 이번 선거 역시 유감스럽게도 투표율이 그리 높을 것 같지는 않다.
이렇게 불리한 조건 속에서도 촛불후보가 기어이 승리를 한다면, 그것은 '촛불 민심이 이명박 정권의 미친 교육을 심판했다'는 확실한 사인이 될 것이다.
나는 그것이 정권으로부터 공격당하고 모욕당하는 촛불을 지키는 길이라 믿는다.

  
  과거의 경쟁력

  
  하지만 주경복 후보를 지지하는 데에는 그보다 더 큰 이유가 있다.
그것은 한국 교육의 경쟁력을 위해서다.
MB의 교육철학을 공유하는 이들은 저마다 입으로 교육의 '경쟁력'을 외친다.
하지만 그들이 말하는 경쟁력은 미래형이 아니라 과거형이라는 데에 문제가 있다.
그들의 게을러서 굳어버린 돌머리는 경쟁력마저도 70년대식으로 이해를 한다.
분명히 말하지만, 우리는 70년대가 아니라 21세기에 살고 있다.
필요한 것은 미련하게 애들 잠 안 재우는 경쟁, 부모들이 벌이는 소모적인 소득수준의 경쟁이 아니다.
미래형 경쟁은 창의성과 상상력의 경쟁이다.

  
  경쟁력을 떠든다고 경쟁력이 생긴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기억하는가?
대통령 이명박씨는 "국내에 나의 경쟁자는 없다"며, 자기 상대는 미국의 부시, 러시아의 푸틴이라고 얘기했다.
그렇게 말하던 그의 국제경쟁력은 어느 수준이던가.
한 마디로 글로벌 호구가 아니던가.
하루에 네 시간 밖에 안 잔다고 자랑하는 게 MB 정권에서 생각하는 경쟁력이다.
생산력의 발전이 노동력의 단순투입만으로 이루어지던 70년대 초의 마인드. 그런 구식 경쟁력으로 세계로 나갔다가는 외교에 이어 경제에서도 글로벌 호구가 될 뿐이다.

  
  미래의 경쟁력

  
  후진국의 산업화는 대개 선진국에서 기계를 들여오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러다가 조금 발전하면 기계를 스스로 만들기 시작한다.
그때 쯤 선진국은 기계를 디자인만 하고 있을 게다.
개도국이 기계의 설계에 뛰어들 때쯤이면, 선진국은 원천기술의 개발을 인도나 중국과 같은 개도국에 떠넘긴 채 기술 경영만 할 것이다.
한 마디로 창의성 없는 기술은 급속하게 단순한 기능으로 전락해가고 있다.
진정한 의미의 교육 경쟁력이란 바로 이런 시대 흐름에 부합하는 창의적 인력을 양성하는 데에서 나오는 것이다.
  

  MB노믹스의 한계는 곧 MB식 교육의 한계다.
MB와 철학을 공유하는 후보들은 저마다 '경쟁력'을 떠든다.
하지만 그 '경쟁력'의 실체가 무엇인지 뜯어보면, 산업화 초기 단계의 마인드에서 한 발짝도 벗어나지 못한 것을 알 수 있다.
'문제 푸는 능력'과 '문제 해결 능력'은 다르다.
문제 푸는 능력은 결국 알고리즘에 익숙해지는 문제다. (사교육의 본질은 바로 그 알고리즘을 상품으로 제공해주는 데에 있다.)
반면, 문제 해결 능력은 그것과는 차원이 달라, 무엇보다 학생 스스로 자료를 검색하여 솔루션을 모색하는 주체성을 요구한다.
  

  나아가 문제 해결 능력보다 더 중요한 게 문제 제기 능력이다.
이미 던져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쉬운 일이다.
진정으로 어려운 것은 아직 제기 된 적이 없는 새로운 문제를 던지는 것. 이는 최고의 창의성을 요구한다.
이미 세계 경제는 이런 종류의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런데 MB주의자들이 떠드는 경쟁력이 어디 이런 것을 말하던가?
하루에 네 시간 밖에 안 자는 대통령. 이게 저들이 생각하는 교육의 모범이자 이상이다.
하루에 네 시간 밖에 안 자는 것은 부지런한 게 아니라, 그냥 미련한 것이다.

  
  경쟁과 협력

  
  주경복 후보는 공약으로 핀란드식 교육을 얘기한다.
세계 최고의 교육경쟁력을 자랑한다는 핀란드. 이 나라의 운영원리는 거의 모든 면에서 MB이념과는 대극을 이룬다.
노무현 정권마저 '좌파'라 부르는 가재미들의 눈에 핀란드와 같은 북구 사회는 아마 극좌 공산주의 사회처럼 보일 것이다.
핀란드의 고교내신은 달랑 '잘 함', '중간', '못함'의 세 등급으로 이루어졌다고 들었다.
소수점 아랫자리까지 따져가며 학생들 줄 세우는 것으로도 모자라 아예 중고등학교까지 성적 별로 서열화하는 게 교육경쟁력의 요체라 믿는 이들은 아마 이게 이해가 안 될 것이다.

  
  가장 사회주의적인 나라가 동시에 가장 높은 자본주의적 경쟁력을 갖추었다.
이 사실이 미래를 헤칠 머리가 없어 과거에 집착하는 굳은 머리로는 도저히 납득이 안 될 것이다.
그것이 그들의 상상력의 한계다.
자본주의적 생산도 어차피 사회적 생산, 그것도 거대한 사회적 협업의 체계로 이루어져 있다.
한 사회의 경쟁력은 바로 이 협업이 얼마나 효율적이며 창의적으로 이루어지는지에 달려 있다.
교육의 이념도 바로 이 명백한 사실의 인정에서 출발해야 한다.
친구를 밟아야 내가 생존하는 소모적 경쟁은 반(反)사회적인 것이다.

  
  '한 사람의 천재가 10만 명을 먹여 살린다.'


미학에서도 이미 100년 전에 포기한 낭만주의적 천재론이 한국에서는 경제학의 행세를 한다.
대통령이 CEO를 하고, 전 국민이 그의 수족이 되어 움직이면 경제가 성장한다는 전근대적 미신이 한국에서는 버젓이 경영학의 행세를 한다.
한 사회의 경쟁력은 자신을 천재 혹은 엘리트라 믿는 과대망상증 환자들의 머릿속에 들어 있는 게 아니라, 경제 주체 하나 하나의 능력, 그것들의 효율적 결합, 그 결합이 만들어내는 전체적 창발 효과에 달려 있다.
교육의 이념은 이 상식 위에 서 있어야 한다.

  
  내 안의 MB

  
  마지막으로 남을 탓하기 전에 우리가 반성해야 할 게 있다.
MB를 대통령으로 만들어준 것은 사실 우리들 내면의 명박스러움이었다는 점이다.
'경제만 성장시켜 준다면 모든 것을 용서할 수 있다'는 게 지난 대선의 표심이 아니었던가.
교육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MB식 교육정책을 낳은 것 역시 우리들 내면의 명박스러움이었다.
요란하게 사교육을 탓하는 학부모들에게 솔직하게 물어 보자.
'다른 아이들은 어떻게 되든 내 아이만 잘 가르치면 된다.
' 아니, '다른 아이들이 못할수록 내 아이에게는 유리하다.
' 솔직히 당신들 스스로 이렇게 생각하고 있지 않은가?

  
  '다른 아이야 어떻게 되든 내 아이의 점수만 높이면 된다.
' 이것이 사교육을 성행하게 만드는 우리 내면의 명박스러움이다.
그런데 과연 이것이 얼마나 효율적일까? 애들은 애들대로 고생하고, 부모는 부모대로 허리가 휘고, 교육은 교육대로 망가질 뿐. 진정으로 공교육을 살리고 싶다면, 우리 내면의 명박스러움부터 척결해야 한다.
'우리 아이들, 우리가 함께 잘 가르쳐서, 나중에 그 결실을 함께 나누자.
' 이것이 바로 우리가 되찾아야 할 공교육의 이념이다.
정의로운 것이야말로 효율적인 것이다.

  
  내가 주경복 후보를 지지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이와 관련이 있다.
나는 그의 당선이 한국의 교육현실을 일거에 바꾸어 놓을 거라 믿지는 않는다.
다만 그의 당선이 이런 사회적 인식의 전환을 위한 하나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믿을 뿐이다.
진정한 승리는 그저 특정 후보를 교육감으로 당선시키는 데에 있는 것이 아니다.
더 중요한 것은 결국 괴물 정권과 괴물 정책을 출산한 우리 내면의 괴물을 반성하고 척결하는 것. 그런 의미에서 이번 선거는 우리 내면의 명박스러움을 태워 없애는 또 하나의 촛불집회, 즉 정신적 성숙과 정화의 의식이 되어야 한다.


진중권/중앙대 겸임교수 (anotherway@pressian.com)
Comment '1'
  • ?
    -je 2008.07.26 13:24
    "검역주권 교육주권* 주경복 통해 이룩하자 ! "


    * 낯익은 표현이 아닌 지도 모르겠지만
    교육자의 입장에선 올바르게 가르치고
    학생의 입장에선 올바르게 교육받을
    권리가 있다는 생각에서 ...

    &

    언제나 정의의 편에 서서 온갖 고생 마다않는
    진 중권 교수님의 의견을 전폭적으로 지지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417 174
61 기타 이 꾸리꾸리한 날씨를 어떻게 헤쳐나가시는지.. 18 abiji 2007.11.08 5443 103
60 기타 죽은 사람의 사진 보고 기겁... 2 jingxia 2008.05.03 3780 60
» 기타 진중권의 "왜 주경복을 지지하는가?" 1 시민연대 2008.07.26 1833 79
58 기타 파리가 무섭고 사람이 무섭네요... 8 noursette 2008.09.01 3047 83
57 기타 이제 프랑스도 워킹 홀리데이 가능하게 되었... 2 아뚱 2008.10.20 2414 59
56 기타 자신이 만들어낸 표상과 환각의 세계 kim 2008.11.13 1745 53
55 기타 답변들을 보고--이젠 눈물도 안납니다. 22 에스뿌 2008.11.16 5180 70
54 기타 세상에는 도덕적이지 않은 사람들이 너무나 ... 3 kim 2008.11.16 2513 58
53 기타 아주머니 사과드립니다. 15 에스뿌 2008.11.20 5478 82
52 기타 빠리에 사는 한국인들중에 한두명에 관한 얘기 19 kim 2008.11.23 5320 79
51 기타 파리에도 많은~ 1 bonjour 2008.12.27 1630 40
50 기타 <인터뷰> 문국현 "'오만한 대통령' 우... 3 시민연대 2009.01.04 1914 53
49 기타 문화재반환 촉진 정부간위원회 '서울선언' 채택 1 eunhye_grace 2009.01.29 1680 48
48 기타 한번 웃읍시다 ---명박섬---뒷북인가?? 1 2009.02.03 1835 57
47 기타 지금 환율 2000원 넘었습니다. 11 sodwkdrh 2009.03.02 4562 87
46 기타 [동영상]100분토론 이명박정부 1년 cammy 2009.03.02 1460 49
45 기타 <사과문> :칸 한국영화 홍보부쓰 리셉... 영위 2009.04.13 2874 55
44 기타 vache folle ou homme fou? 12 ㅅㅅㅅ 2009.06.23 2299 64
43 기타 '시청자의견 상습조작' 100분토론, 중징계 ... 13 ㅅㅅㅅ 2009.06.25 1967 47
42 기타 민주당은 김정일이 아닌 인민의 편에서야 15 ㅅㅅㅅ 2009.06.25 2192 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