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4374 추천 수 114 댓글 4
'23세 대통령 아들', 너무 나가는 거 아냐?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 차남 요직 내정 논란

"1789년 인권선언에 의하면 개인의 능력과 장점에 따라 직무가 부여된다고 적혀있다… 그런데 장 사르코지가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 외에 어떤 장점이 있단 말인가?"

- 사회당 아르노 몽테부르그

프레데렉 미테랑 문화장관의 섹스관광 경험담으로 시끄러웠던 프랑스가 이번에는 대통령의 아들 문제로 들썩이고 있다.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의 둘째아들인 장 사르코지가 조만간 파리 서쪽 외곽 신도시 비즈니스 단지를 관할하는 라데팡스 개발청(EPAD) 책임자를 맡게 될 예정이기 때문.

문제가 된 라데팡스는 유럽에서 가장 큰 재계단지로 프랑스 개발의 노른자위다. 반면, 장 사르코지는 23세의 젊은 나이로, 현재 소르본 대학 법대 2년생. 때문에 정계나 재계에서 아무런 경험도 쌓지 않은 이런 젊은 청년이 어떻게 라데팡스 개발청장직을 맡을 수 있는가를 놓고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대통령의 아들이여서 행복한 장 사르코지 "

장 사르코지는 이미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많은 혜택을 받아왔다. 그가 처음으로 언론에 언급된 것은 2년 전, 그의 집 앞에 세워둔 스쿠터가 사라졌을 때다.

프랑스 내에서 하루 평균 200여 대의 이륜차가 도둑맞는 상황에서 이를 찾는다는 건 거의 불가능했다. 그런데 당시 내무부장관이자 장 사르코지의 아버지였던 니콜라 사르코지가 나섰다. 사르코지 내무부장관은 엄청난 규모의 경찰력을 동원해 아들의 스쿠터를 찾기 시작했고, 10일 후 파리 동쪽 외곽에 세워진 (장 사르코지의 스쿠터로 보이는) 이륜차를 발견했다.

경찰은 이 스쿠터가 장 사르코지의 것임을 확인하기 위해 장 사르코지의 지문과 DNA 검사까지 동원했다. DNA 검사는 비용이 비싸 중요한 사건 외에는 사용하지 않는 방식이다. 이 사건은 당시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됐고, 장 사르코지는 자신의 이름을 확실하게 국민들에게 각인시켰다.

그리고 지난해, 배우가 되기 위해 배우수업을 받던 장 사르코지가 갑자기 정계에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2008년 3월, 22세의 나이로 자신이 거주하는 뇌이유의 도의원으로 선출된 장 사르코지는 곧바로 오-드-센 도의회의 UMP(대중운동연합) 여당 지구당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아버지인 사르코지 대통령과 거의 같은 전철을 밟은 셈인데, 이때부터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거침없이 상승세를 타는 그에게 곱지 않은 시선이 던져지기 시작했다.

같은 해 7월, 장 사르코지는 프랑스 대형 전자제품 유통업체인 다르티의 상속녀와 결혼했는데 이 사건도 언론계에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풍자 신문인 <샤를리 엡도>의 만화가 시네는 장 사르코지가 유대인 상속녀와 결혼하기 위해 유대교로 개종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는 유대인 상속녀와 결혼하기 위해 종교까지 바꿀 수 있는 장 사르코지의 야심에 대한 비판이 담겨있었는데 이 발언이 '앙티세미티즘'(유대인배척발언)으로 받아들여져 결국 시네는 해고당했다. 당시 79세의 노년이었던 시네는 이후 <시네 엡도>라는 새로운 풍자 신문을 발간해 <샤를리 엡도>의 발행부수를 추월했다.

사르코지 부자의 항변 "이건 족벌체제와 관련 없다"

그러나 이번 장 사르코지의 라데팡스 개발청장직 후보 진출은 이전의 파장을 압도하고도 남는다.

2008년에 10억 유로의 총 매상을 올린 라데팡스 비즈니스 단지는 2500개 회사에 15만 명의 직원을 둔 유럽 최대 규모의 재계단지다. 이번 신도시 비즈니스 단지 계획도 면적이 160헥타르이며, 2015년까지 770헥타르로 최종 확장될 예정이다. 때문에 사르코지 대통령이 아들에게 파리 경제의 노른자위라 할 수 있는 라데팡스 신도시 운영권을 부여함으로써 자신의 영역을 더욱 확장시키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장 사르코지는 13일 FR3 TV 파리 일드프랑스 지역뉴스에 나와 "내가 무슨 말을 하든, 내가 무슨 행동을 하든 내가 사르코지의 아들인 이상 항상 비판 대상이 될 것"이라면서 "라데팡스 개발청장은 임명이 아니라 선출로 이루어진다"고 변호했다.

그러나 장 사르코지가 라데팡스 개발청장 후보 자리에 오른 실제 배경을 살펴보면 오히려 임명 쪽에 가깝다는 지적이다. 65세의 현 청장인 파트릭 드브장이 정년퇴직 나이에 이르렀고 원칙적으로는 이사회의 제2 멤버인 에르베 마르세이유가 유력한 청장 후보로 올라가게 되어있었다. 그런데 엘리제 대통령 궁에서 에르베 마르세이유를 경제사회평의회에 임명함으로써 라데팡스 개발청장 후보의 자리를 공석으로 만들어 장 사르코지가 들어갈 수 있게 했다는 것이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일주일간 아들에게 가해지는 비판에 침묵하다가 지난 16일, <르 피가로> 기자를 엘리제궁에 불러 인터뷰를 자청해 이렇게 말했다.

"지금 내 아들에게 가해지는 비판은 실은 내게 가하는 비판일 뿐이다. 내 아들이 이 직책에 도전하는 것은 족벌체제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프랑스 국민 64% "곱게 봐 줄 수가 없네"

그러나 이를 그대로 믿는 프랑스인들은 많지 않은 듯하다.

<르 파리지앵-오주르뒤>에 발표된 CSA 여론조사에 의하면 64%의 프랑스인들이 장 사르코지가 라데팡스 개발청장 후보에 오른 것에 반대의견을 밝혔다. 10월 14일~15일, 1004명을 대상으로 한 이 여론조사에 의하면 또 우파의 51%가 이 사건을 곱지 않은 시각으로 바라본다고 나타났다.

인터넷에는 장 사르코지 후보 사퇴 제안 청원서도 등장했다. 또 지금까지 장 사르코지를 두둔해 왔던 UMP 당내에서도 서서히 사르코지의 족벌체제를 비판하기 시작했다.

특히 이번 사건은 그동안 기회평등을 누누이 강조해온 사르코지 대통령의 이미지에도 큰 손상을 입혔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지난 13일에도 고등학생들에게 공화국 윤리를 가르치면서 다음과 같은 발언을 한 바 있어 말과 행동이 모순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제부터 프랑스에서 성공하기 위해서 중요한 것은 좋은 가문에서 태어나는 게 아니다. 중요한 것은 학업과 업무로 열심히 일하고 실력을 인정받는 것이다."

하지만 야심만만한 장 사르코지가 쉽게 후보 자리를 물러날 것 같지는 않다. 12월 4일 EPAD 청장 선출의 결과를 지켜볼 일이다.

한편, 이 사건을 풍자한 청년들도 등장해 주목을 끌었다. 사회당 소속의 젊은이 4명은 14일 엘리제 대통령궁에 입양을 원하는 공식서류를 제출했다. 이들은 사르코지 대통령이 자신들을 입양해 주기를 원한다면서 그 이유를 사르코지라는 이름을 소유하고 있어야 취직이 잘 되기 때문이라고 밝혀 이런 상황에서도 프랑스식 유머를 발휘하는 재치를 보였다.

[ 출처 : 오마이뉴스 ]



***** webmaster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 + 카테고리변경되었습니다 (2009-10-24 20:16)
Comment '4'
  • ?
    MichaeLaKim 2009.10.24 11:12
    저는 이런 글이 재밌다기 보다는 오히려 프랑스를 다시 보게 되는 계기가 된 기사 였다고 할까요...많은 프로그램에서 졸업보다 힘든게 세번이나 낙제를 하는거라고 조롱을 하고, 이렇다할 디플롬도 없으면서 "사코지"라는 성을 가진 이유만으로 기관장에 임명이 될수 있다는 ..... 머 그만한 탈랜트가 있을수도 있겠죠...그래도 이번은 좀 너무 멀리 갔다는 느낌에 이래저래 쓴웃음만 나오더라구요...남편되는 사람은 아프리카의 독재자 국가에서도 이런일은 없다고 텔레비젼에 사코지 아들내미만 나오면 채널을 돌려버리는데...^^ㅎㅎ
  • ?
    baba 2009.10.24 11:43
    긴머리의 곱슬한 머리도 며칠 사이 처분하고 단정한 두발에 쓰지던 않던 안경은 왜 썼는지.. 무슨 정치가 연극인지 이미지 변경하면 부족한 지식과 경험으로 인해 쌓은 노하우가 생기는것으로 착각하는것인지....
    아무튼 22살 작년에 DARTY사의 손녀딸과 결혼, 현재 23살에 법대 2년생, 프랑스에서 가장 부유한 departement인 Hauts-de- Seine(92)의 도의회 회장직인가에도 작년인가 UMP내의 투표를 통해 선출된 이 젊은이는 과연 정계분야에서 드물게 볼 수 있는 천재인가보죠? 아님 프랑스사코지 대통령이 미국형 자유 경제(liberalisme econimique) 를 지향하며 노래처럼 외치더니 니 결국 이제까지의 프랑스 전례를 깨드리고 자신의 아들을 통해 american dream이 프랑스에서도 가능함을 실제 보여주는 것인가?프랑스의 최고의 GRANDS ECOLES출신이 아니여도 누구나 성공할 수 있다는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는 데 한
  • ?
    짙은보라 2009.10.24 13:01
    그래도 연기수업 받았다니까 바른길로 가고 있긴 하네요...
    그쪽이 연기력이 없으면 참 힘든직업인데...
  • ?
    S2 cla S2 2009.10.24 23:07
    결국엔 이렇게 되버렸네요 ㅋㅋ

    ‘족벌정치’ 논란을 빚은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의 둘째 아들 장(23·사진)이 22일 결국 라데팡스 개발위원회(EPAD) 의장직을 포기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보도했다.

    파리 외곽 부촌인 오드센 도의회 여당 대표인 장은 이날 프랑스2 방송과 인터뷰에서 “의구심으로 얼룩진 승리를 바라지 않는다”면서 “EPAD 의장직에 진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장은 “나는 정치에 대한 소명과 열정을 갖고 있다”며 자신에 대한 비판이 있더라도 정치인으로 남아 있겠다고 말했다.

    소르본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는 대학생인 장은 수십억유로의 자금 관리권이 걸려 있는 EPAD의 차기 의장으로 선출될 것으로 알려진 뒤 사회당 등 야당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아왔다. 국민들도 온라인 청원을 통해 그의 후보 사퇴를 종용했다.

    이에 대해 사르코지 대통령은 최근 르 피가로 인터뷰에서 “야당 등 반대파들이 악의를 가지고 전방위 공격을 하고 있다”고 아들을 적극 변호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430 174
44 토론.발제 하나투어 해고 가이드 어떻게 복직됐나? paris82 2008.04.09 3978 99
43 토론.발제 주불대사관은 섬세함을 더 발휘해 주시면 어... 5 안개비 2008.07.03 3973 134
42 토론.발제 [MB악법] 바로 이런 것들입니다~! 1 file yhciv 2009.01.03 1880 92
41 토론.발제 [MB악법] 국회에 불법 경찰력 투입... 3 file yhciv 2009.01.03 1802 64
40 토론.발제 최근 한국 모일간지 기사를 보고... 5 joan 2009.01.21 2302 68
39 토론.발제 이민 생활이 힘들더라도... 2 2009.01.31 2291 83
38 토론.발제 월 200만원이면 황제처럼 생활할 수 있다.-... 3 도용환 2009.02.06 3993 86
37 토론.발제 한국인은 한국인이 싫다? 12 2009.02.09 4095 88
36 토론.발제 프랑스에서의 한국식 교육 #1 - 한국식 교육? 3 varnemi 2009.02.25 1992 69
35 토론.발제 프랑스에서의 한국식 교육 #2 - 어떤 교육을? 2 varnemi 2009.02.25 2057 73
34 토론.발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민주주의를 누릴 자격... 2 joan 2009.06.23 1769 55
33 토론.발제 이런 데도 비난만 하시렵니까? 1 빠리리 2009.06.23 1961 59
32 토론.발제 등록금에 '충격'받은 대통령, 국민들은 더 '... baba 2009.07.31 2161 65
31 토론.발제 어떻게 인간이 한 짓이라고 말 할 수 있겠습... 8 Léa 2009.09.30 3420 108
30 토론.발제 한국사람으로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S2 cla S2 2009.10.23 2191 103
» 토론.발제 재미있는 프랑스 ^_^ '23세 대통령 아들', ... 4 S2 cla S2 2009.10.23 4374 114
28 토론.발제 프랑스 사람들은 한국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 3 Bloger 2009.12.20 4358 104
27 토론.발제 북한이 정말 왜 저럴까요.. 13 sodwkdrh 2010.11.23 2765 73
26 토론.발제 프랑스에서 은근히 짜증..신경쓰이는 문제들 11 greenland 2012.01.25 4905 32
25 토론.발제 Imagine R 거래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3 Felipe 2012.07.18 3330 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