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831 추천 수 2 댓글 0

 뉴시스 보도에 의하면 2018년 새로 부임한 대사의 부인...누굴까요?


8년차 요리사 시연(가명)씨는 3년 전 지인 소개로 해외 대사관 관저 요리사로 일하기 시작했다. 대사관에서는 크고 작은 행사가 끊이지 않고 열렸다. 대사가 외교부 직원들과 만찬을 하거나, 동포들을 초대해 파티를 열기도 했다. 한국에서 국회의원이나 고위 관료들이 방문하면 환영 잔치가 열렸다.


2018년 새로 부임한 대사 부부는 시연씨에게 다른 계약서 한 장을 내밀었다. 근무시간 내에 대사 가족에게 점심·저녁 식사를 제공하고 일정 금액을 지급한다는 ‘일상식’ 제공 계약이었다. 2016년 계약서에 “공관장(배우자) 및 가족의 지시를 따르고, 일상식을 한다”고 돼 있었다. 그런데 공관병 갑질 사건이 터지고 정부가 갑질 근절 대책을 발표하면서 ‘배우자 및 가족, 일상식’이 들어가 있는 조항이 삭제되고, “공관에서 주최하는 관저 내외 행사의 기획 및 시행과 관련된 제반 업무”로 바뀌었다. 전임 대사 부부는 일상식을 요구하지 않았다.


시연씨는 공식 근무시간에 일상식을 만드는 것에 대한 고민이 많았지만, 이를 거부하면 재계약이 되지 않을까봐 계약서에 서명했다. 대사 가족의 점심과 저녁을 만드는 데 반나절이 소요됐다. 행사가 있는 날은 업무에 상당한 차질이 생겼다. 만찬 요리를 만들다가 중단하고 부부의 식사를 준비해야 하는 일이 반복되면서 본연의 업무인 행사 요리에 정성을 기울이기 어려웠다. 사모는 오전에 쇠고기를 주며 저녁에 육개장을 만들라거나, 사골국을 만들어 다음날 점심으로 떡국을 해오라고 했다. 장 보러 갔다가 시간이 길어지면 관저로 돌아와 점심을 차려주고, 다시 장을 보러 가야 했다.

주업무와 일상식의 이중 업무로 시간외근무가 많아졌다. 대사 부부의 식사 제공이 원인인데, 국비로 시간외수당을 받는 것도 부담스러웠다. 계약서를 살펴봤더니, “본 계약의 내용은 양 당사자의 합의로 변경, 수정할 수 있다”고 돼 있었다. 시연씨는 조심스럽게 대사 부부에게 업무에 상당한 차질을 빚어 일상식을 제공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일상식 중단 이후 대사 사모가 수시로 주방에 내려와 ‘지적질’을 하기 시작했다. 불을 쓰는 더운 주방에 에어컨 온도를 낮게 설정하면 말도 없이 온도를 올리거나 껐다. 해산물샐러드를 해놓아 주방 온도를 낮게 했다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는데도 주방에 내려와 온도를 높여놓았다. 돌솥밥을 준비했는데 덥다며 갑자기 공깃밥으로 나가라고 지시했다. 본인과 가족이 먹겠다며 행사 음식을 가져가기도 했다. 전임 대사 부부와 직원들은 시연씨를 ‘셰프’라고 불렀는데, 대사 사모는 감정이 상했을 때 ‘당신’이나 ‘자기’라고 했다. 대사도 행사가 끝난 뒤 손님들에게 요리사를 소개하지 않았다.

두 달 정도 지났을 때다. 대사 부부의 휴가 기간에 만두 500개를 만들라고 했다. 시연씨는 개인 일정이 겹쳤고, 양이 많아 행사가 없는 다음주에 만들겠다고 보고했다. 휴가에서 돌아온 사모는 왜 만두를 만들지 않았느냐고, 휴가 갔을 때 뭐 했느냐고, 왜 지시를 따르지 않느냐고 했다. 시연씨도 화가 났다. 음식을 준비하라고 하면, 근무시간에 맞게 업무 조정을 하는 것은 요리사의 결정권이라고 항의했다.

그러자 사모가 말했다. “얻다대고 말대꾸예요. 지금 보고할 상황이 아닌 건 마담인 내가 결정해요, 자기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 그거는 마담이 하기 나름이고 다 다른 거예요. 그걸 왜 자기가 결정해요. 이제부터 매일매일 뭐 할 건지 업무 보고하세요.”

만두 사건 이후 시연씨는 업무차 공관에 갈 때, 장 보러 갈 때, 식재료 구입 목록을 정할 때, 초과근무를 할 때 사모에게 일일이 보고하고 지시를 받았다. “업무 지시와 확인을 이유로 하루에 최소 네 번 이상 내려오시며 체크하는데 지나친 감시를 받는다는 느낌이 들고 발자국, 엘리베이터 소리만 들려도 손이 떨리고 숨이 가빠지는 증상이 한 달 내내 지속돼 결국 심리 상담까지 받았습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6&aid=0000042163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9478108

SSI_20190929180219_V.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440 174
16 제보.고발 모는 바로 심자!!! borisu 2018.04.09 754 7
15 제보.고발 혁명기념일 행사에 욱일기 등장 7 andreakimsj 2018.07.14 682 1
14 제보.고발 안내견 내쫓은 프랑스 슈퍼마켓! 1 file Coco1234 2018.10.14 714 0
13 제보.고발 프랑스, 올 겨울 독감 2800명 사망 1 file 푸른마음 2019.02.24 569 0
12 제보.고발 성폭행의혹 한인목사 파리서 체포됐다 풀려나 3 file namifrance 2019.04.25 1610 3
11 제보.고발 환율 '천정부지'…어디까지 오를까? 1 file 푸른마음 2019.05.14 748 2
10 제보.고발 여자친구 폭행한 한국인 남자 유학생 22 file 세바신 2019.05.22 3845 3
9 제보.고발 프랑스존 내집찾기에서 당한 사기 3 Jinny77 2019.06.04 2061 1
8 제보.고발 이곳은 가지마세요 1 file 믿음남 2019.07.01 1856 3
7 제보.고발 15구 코리안 페스티벌 - 한국인 차별에 대해서 2 아귤 2019.09.29 701 3
» 제보.고발 휴가때 만두 500개 지시한 대사관 사모 file 푸른마음 2019.09.29 831 2
5 제보.고발 이런 한국인들은 프랑스 검찰에 고발합시다. 2 푸른마음 2019.10.03 1484 3
4 제보.고발 "이탈리아 피자 푸드트럭- 여성분 알바... 1 Y-Man 2019.12.02 540 1
3 제보.고발 이태원 클럽발 감염확산의 장본인들은 꼭 보... 또라이몬 2020.05.17 167 0
2 제보.고발 니스 지하철에서 코로나라고 심한 인종차별... 멸치쌈밥 2020.06.11 258 0
1 제보.고발 재불한인여성회의 MASK 나눔에 대하여 3 eunisard 2020.06.28 341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