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822 추천 수 2 댓글 0

 뉴시스 보도에 의하면 2018년 새로 부임한 대사의 부인...누굴까요?


8년차 요리사 시연(가명)씨는 3년 전 지인 소개로 해외 대사관 관저 요리사로 일하기 시작했다. 대사관에서는 크고 작은 행사가 끊이지 않고 열렸다. 대사가 외교부 직원들과 만찬을 하거나, 동포들을 초대해 파티를 열기도 했다. 한국에서 국회의원이나 고위 관료들이 방문하면 환영 잔치가 열렸다.


2018년 새로 부임한 대사 부부는 시연씨에게 다른 계약서 한 장을 내밀었다. 근무시간 내에 대사 가족에게 점심·저녁 식사를 제공하고 일정 금액을 지급한다는 ‘일상식’ 제공 계약이었다. 2016년 계약서에 “공관장(배우자) 및 가족의 지시를 따르고, 일상식을 한다”고 돼 있었다. 그런데 공관병 갑질 사건이 터지고 정부가 갑질 근절 대책을 발표하면서 ‘배우자 및 가족, 일상식’이 들어가 있는 조항이 삭제되고, “공관에서 주최하는 관저 내외 행사의 기획 및 시행과 관련된 제반 업무”로 바뀌었다. 전임 대사 부부는 일상식을 요구하지 않았다.


시연씨는 공식 근무시간에 일상식을 만드는 것에 대한 고민이 많았지만, 이를 거부하면 재계약이 되지 않을까봐 계약서에 서명했다. 대사 가족의 점심과 저녁을 만드는 데 반나절이 소요됐다. 행사가 있는 날은 업무에 상당한 차질이 생겼다. 만찬 요리를 만들다가 중단하고 부부의 식사를 준비해야 하는 일이 반복되면서 본연의 업무인 행사 요리에 정성을 기울이기 어려웠다. 사모는 오전에 쇠고기를 주며 저녁에 육개장을 만들라거나, 사골국을 만들어 다음날 점심으로 떡국을 해오라고 했다. 장 보러 갔다가 시간이 길어지면 관저로 돌아와 점심을 차려주고, 다시 장을 보러 가야 했다.

주업무와 일상식의 이중 업무로 시간외근무가 많아졌다. 대사 부부의 식사 제공이 원인인데, 국비로 시간외수당을 받는 것도 부담스러웠다. 계약서를 살펴봤더니, “본 계약의 내용은 양 당사자의 합의로 변경, 수정할 수 있다”고 돼 있었다. 시연씨는 조심스럽게 대사 부부에게 업무에 상당한 차질을 빚어 일상식을 제공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일상식 중단 이후 대사 사모가 수시로 주방에 내려와 ‘지적질’을 하기 시작했다. 불을 쓰는 더운 주방에 에어컨 온도를 낮게 설정하면 말도 없이 온도를 올리거나 껐다. 해산물샐러드를 해놓아 주방 온도를 낮게 했다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는데도 주방에 내려와 온도를 높여놓았다. 돌솥밥을 준비했는데 덥다며 갑자기 공깃밥으로 나가라고 지시했다. 본인과 가족이 먹겠다며 행사 음식을 가져가기도 했다. 전임 대사 부부와 직원들은 시연씨를 ‘셰프’라고 불렀는데, 대사 사모는 감정이 상했을 때 ‘당신’이나 ‘자기’라고 했다. 대사도 행사가 끝난 뒤 손님들에게 요리사를 소개하지 않았다.

두 달 정도 지났을 때다. 대사 부부의 휴가 기간에 만두 500개를 만들라고 했다. 시연씨는 개인 일정이 겹쳤고, 양이 많아 행사가 없는 다음주에 만들겠다고 보고했다. 휴가에서 돌아온 사모는 왜 만두를 만들지 않았느냐고, 휴가 갔을 때 뭐 했느냐고, 왜 지시를 따르지 않느냐고 했다. 시연씨도 화가 났다. 음식을 준비하라고 하면, 근무시간에 맞게 업무 조정을 하는 것은 요리사의 결정권이라고 항의했다.

그러자 사모가 말했다. “얻다대고 말대꾸예요. 지금 보고할 상황이 아닌 건 마담인 내가 결정해요, 자기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 그거는 마담이 하기 나름이고 다 다른 거예요. 그걸 왜 자기가 결정해요. 이제부터 매일매일 뭐 할 건지 업무 보고하세요.”

만두 사건 이후 시연씨는 업무차 공관에 갈 때, 장 보러 갈 때, 식재료 구입 목록을 정할 때, 초과근무를 할 때 사모에게 일일이 보고하고 지시를 받았다. “업무 지시와 확인을 이유로 하루에 최소 네 번 이상 내려오시며 체크하는데 지나친 감시를 받는다는 느낌이 들고 발자국, 엘리베이터 소리만 들려도 손이 떨리고 숨이 가빠지는 증상이 한 달 내내 지속돼 결국 심리 상담까지 받았습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6&aid=0000042163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9478108

SSI_20190929180219_V.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기타 프랑스존 "여론과 사회" 글쓰기에 대하여... webmaster 2004.09.08 16429 174
656 기타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공간조아 2018.01.22 293 0
» 제보.고발 휴가때 만두 500개 지시한 대사관 사모 file 푸른마음 2019.09.29 822 2
654 고민.상담 휴.. 16 secret 학생 2008.11.28 2656 26
653 고민.상담 회사에서 해고를 하려고합니다... 4 mi-le 2008.12.03 2444 36
652 제언.의견 황우석 관련 정보 푸른바다 2006.04.18 6934 56
651 고민.상담 황당해서요.. 프랑스 친구에게 주차장 사용... 5 초록물고기 2010.04.25 3905 37
650 제보.고발 환전 사기범 이승열, 영국에서도 사기쳤답니다. 8 파리빠리 2010.01.06 6019 98
649 제보.고발 환전 사기당했습니다. 성동구 사는 이승열 5 file 파리빠리 2009.12.28 3649 8
648 제보.고발 환전 사기 당했습니다. 이승열이라는 놈입니다. 25 file 파리빠리 2009.12.28 8396 95
647 제안.건의 환율폭등 - 한국식품점 가격 8 JK 2008.12.03 5410 95
646 고민.상담 환율이 미쳤는데 은근히 조용하네요 10 끼2 2008.10.07 4873 61
645 제보.고발 환율 '천정부지'…어디까지 오를까? 1 file 푸른마음 2019.05.14 742 2
644 제보.고발 확인하고 또 하자 귀중한 내 소포 37 monet 2006.03.24 4054 32
643 기타 홍길동총영사 이임인사 21 도용환 2006.04.13 3694 50
642 기타 혹시 프랑스에서 스페인어 공부해보신적 있... 한국갭이어 2020.03.11 63 0
641 고민.상담 호텔로부터의 3천 유로 벌금 5 Jae 2009.09.30 2882 34
640 고민.상담 호텔 안에서의 직원에 의한 도둑질 3 Larry 2008.09.10 3019 39
639 제보.고발 혁명기념일 행사에 욱일기 등장 7 andreakimsj 2018.07.14 681 1
638 제보.고발 허락없는 계약연장 SFR 어떻게 해야할까요.... 7 Dalmatian 2009.01.24 2012 32
637 고민.상담 핸드폰 도둑맞았어요오오오오오오 ㅠ ㅠ 21 jimmy 2012.11.14 4041 24
636 제보.고발 해외에서 한국방송을 무료로 보고 싶으세요 file nanitv 2016.06.22 1361 0
635 제안.건의 해결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5 jada99 2012.07.20 3460 48
634 고민.상담 항상 어딘가에 방법이 있겠죠? 17 Yoon 2006.12.09 13023 109
633 제언.의견 한인회 차세대 행사관련 기사를 보고.... 8 selly 2015.06.22 779 8
632 제보.고발 한인여러분 조심하세요ㅜㅜ집시애들한테 300... 5 MoonShoo 2011.01.12 4264 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