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인터뷰

김원용 ::: 제3회 NS 오픈 골프대회, 이븐파(72타)로 우승

posted May 11, 200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지난 8월30일(토), 파리 근교 Feucherolles 골프장에서 열린 '제3회 NS 오픈' 골프 대회에서 김원용(52세, K.E.S.CO. 대표)가 '이븐파'를 만들어 그랑프리를 차지했다.
파리에서는 한인들 사이에 십 수년 전부터 이런저런 골프 대회가 열려 왔지만 '이븐파' 우승자가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븐파'란, 18홀 골프장에서 72타를 치면 만점인데, 바로 딱 72타를 쳐서 말하자면 만점을 만드는 것을 뜻한다.
오늘날 보통 세계적인 프로들은 만점보다도 더 좋은 점수인 '언더파'(만점인 72타보다도 더 좋은 점수, 즉 마이너스를 만드는 것을 뜻한다.)를 만들어 67타, 68타 등을 만들고 있지만, 골프를 직업으로 하지 않는 아마튜어,골퍼로서 '이븐파'를 만든다는 것은 예삿일일 수가 없다.
예삿일이 아닌 일을 저지른(?) 김원용씨와 파란만장한 그의 골프 경력과 관련한 서면 인터뷰를 가졌다.

[사족]
김씨가 72타를 만들어낸 사흘후인 9월2일, 한국의 대표적인 남자 골퍼로 유일무이하게 국제무대에서 맹활약을 하고 있는 최경주씨(33세.슈페리어 소속)는 미국 프로 골프 협회(PGA) 대회에서 7 오버.파를 쳐서 79타를 기록, 공동 32위를 차지하는 기록을 세웠다. 결과적으로 아마튜어인 김원용씨가 프로인 최경주씨보다도 7타를 적게 치는 이변을 만들어낸 셈이 다.

▶ 환상의 이븐파(72타)로 우승하셨는데, 소감 한말씀?

"72타를 치는 중에 '미스.셧'(실수, 또는 마음에 안드는 셧))이 2개 나왔습니다. 나머지 70타는 대개 제가 원하는대로 나가 주었거든요. 그런데, 그 2개의 '미스.셧' 모두가 실수를 만들지 않고 거꾸로 그린 위에 철퍼덕- 올라앉는 행운의 셧이 되었습니다. 평상시 같았으면 짧거나, 옆으로 흐르는 것이 보통인데...이상하게도 실수한 셧마저 홀 옆으로 딱딱- 붙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운이 좋았다고 밖에 다른 표현이 없습니다. 운 7.기 3이라고 말할까요."
(그러나 골프장에서 김씨를 만나보면, 마치 박세리 선수의 코끼리 다리 같은 알통 장딴지를 가지고 있다.)

▶ 골프 구력은 얼마나 되셨는지?

"1977년에 시작했으니까, 26년째입니다.
그때 파리에서 막 사업을 시작할 때였는데, '하프.세트'(13개의 골프채의 절반)를 900 프랑에 사주시면서 강권하시는 선배(당시 대사관 근무) 때문에 골프와 운명적으로 만나게 되었습니다.
파리 한인 교포사회에 골프 붐이 일어난 것은 1978년부터로 기억합니다.
당시는 한인 골퍼들의 실력도 그만그만해서 상이라는 것도 지금 같은 싱글(9타를 더 치는 81타 이하) 수준의 핸디가 아니라, 100타가 목표였으니, 옛날은 옛날입니다.
당시 죽원식당을 경영하시던 고 김주몽씨께서 'PRIX 100'이라는 우승 컵(?)을 만드셨습니다.
100타를 깨는 사람, 즉 핸디 28을 만드는 골퍼가 가져가는 우승 컵이었어요.
이 컵이 두개 만들어졌는데, 첫째번 것은 98타를 쳐서 제가 받았고, 두번째 것은 99타를 쳤다고 주장(?)하시는 김주몽씨 당신 스스로 주문. 제작하여 받았다(?)는 이야기를 본인에게 들은 바가 있습니다."

▶ 골프와 관련한 기분 좋은 추억이 있다면.

"골프는 생각만 해도 행복한 스포츠인데, 가장 폼나는 기억은 1997년 미국 'Pebble beach International'(*)에서 열린 Pro-Am 대회에 한국 대표로 일주일간 참가한 것입니다."
(*=전 세계 골퍼들이 가서 한번 쳐 봤으면 하는 선망의 골프장. 세계 최고의 골프 대회가 바로 이곳에서 열린다.)

▶ 지금 핸디는?

"핸디 8(평균 80타를 친다는 뜻)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프랑스 골프협회의 공인 FFG 카드에는 핸디 12.3으로 기록이 되어있지만... 1977년에 시작해서 1978년에 100개를 쳤습니다. 골프 시작후 3년 안팎인 1980년에 90개 정도(보기.플레이어)를 쳤고, 골프 시작 5년 후인 1982년에 84타를 친 것으로 기억합니다.
1998년 이후 싱글.골퍼(90타 안팎. 즉, 9타 이상을 더 안치는 것)가 되었습니다. 서울에서 10년간 일하다가 다시 파리에 와서 필드에 많이 나갈 수 있게 된 덕택입니다."

▶ 현재 가지고 있는 골프.클럽은?

"S&S Sportsmart(**) 대표로 일할 때, 거래선들이 골프.클럽을 많이 선물하여주어 주변 지인들에게 거의 다 나누어 드렸습니다.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은 Taylor made 아이언 1세트, Seiko Wood 1 세트, Callaway Tunsten 아이언 1 세트, ERC II Wood 두 개, Honma Twin Mark iron 1 세트, 그리고 이번 N.S. 골프 대회 우승상으로 받은 Apache 풀세트가 새로 생겼습니다."

▶ 일주일에 몇 번 골프장에 가시는지?

"구력 3년의 집사람과 한번, 싱글 수준의 친구들과 한번, 그렇게 일주일에 두번 칩니다.
일년에 서너 차례 여행. 출장을 떠나게 되는데, 지구 어느 구석을 가던 꼭 골프를 칩니다."

▶ 골프를 막 시작하는 신인 골퍼에게 조언을 해주신다면?

"일찍 시작하느냐, 늦게 시작하느냐의 차이가 있다뿐이지, 오늘날 한국인들은 거의 모두가 골프를 시작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기왕이면 일찍, 그리고 시작은 꼭 티칭. 프로부터의 레슨으로 시작하시기를 권합니다. 제가 72타 한번 치는데, 독학으로 27년이 걸렸으니 말입니다."

▶ 골프 이외의 취미활동은?

"한인성당 성가단장으로 일합니다. 노래하기가 취미인데, 가라오케도 좋아합니다.
여행도 빼놓을 수 없고... 그리고 열심히 사업(***)하는 것도 취미입니다.
단, 골프하는데 지장이 안되는 사업이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붙지만..."

연세대 행정학과 70학번인 김씨는 재불 연세대 동창회장 감투를 쓰고 있다. 한인성당 총무 등으로 사회활동도 분주하다. 73년 대우 그룹 입사후 75년에 파리로 건너왔으므로 파리 한인 사회의 초기 멤버에 해당한다.
1977년 전자제품 수입 개인사업, 1990-1998년 스포츠.웨어 마트 대표로 한국에서 일하다가 1998년 '제2의 고향' 파리로 다시 돌아왔다. 현재 운영중인 K.E.S.CO.는 CCTV(방범) 카메라, 그리고 시계를 연간 30만개 정도 수입 배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