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좋은글
2019.05.05 01:31

천사 메세지 , 지하철

조회 수 47 추천 수 0 댓글 0

세번째 글을 올리네요. 

아마 앞의 두글을 읽으셨던 분들은 어쩜 또 이렇게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사람은 맨날 사물만 정화하고 다니나.. ^^ 
전 내안에 들어오는 사람들도 정화합니다. 

저의 신성(케오라)가 이것또한 이생에서의 저의 운명이자 숙제같은거라고 합니다. 

예전에 호오포노포노를 모를때는 상대방의 얘기를 엄청나게 집중하면서 들어야했고,, 그사람들의 상황에 맞는 상담을 하기위해 신경을 쏟아부었습니다. 

엄청 피곤한 일이었죠. 하지만 호오포노포노를 알고난후부터는 정화로 그사람을 대합니다. 

그냥 모든 내생각을 비우고 그사람을 사랑하기만 합니다. 이미 내안으로 들어봐버린 그사람의 그어떤 느낌을 사랑하기만 합니다. 

그러면 사물과 교감을 하듯이 그사람의 무의식깊은곳에 있는 아픔과 외로움같은것들이  느껴지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그어떤 누구에게도 타인의 카르마와 기억을 완벽하게 소멸해줄수는 없어요. 

정화를 하고 상담과 치유를한다는것은 그사람의 무의식깊은곳에서 무시당하고있던 내면을 자극시켜 깨우고 힘을 실어준다는겁니다. 

그사람의 현실속에 존재하는,, 이미 현실로 재생되어있는 카르마과 기억들을,, 스스로 바라보고 비켜나갈수있도록 깨워주는겁니다. 

박사님도 늘 말씀하시듯이 현실속의 아픔은 무의식의 기억에서 나오는것이기 때문에 내면안에서 해결되어야하고.. 그말은 즉 무의식속의 내면의 존재가 깨어나서, 의식과 화해를 이루고 힘을 얻어 근본적인 기억을 스스로 정화해야한다는 겁니다. 

저도 박사님을 만나뵌후 이모든 능력들이 깨어나기시작했습니다. 

박사님이 제 내면을 깨우신거죠.. 저는 사람들을 상담하면서 가끔은 그들에게 스승이란 소리를 듣습니다. 

너무나 너무나 과분한말이지만요. 하지만 제 스승은, 제가 정화하는 수많은 사물과 동식물입니다. 원숭이가 제 스승이고 길에 핀 꽃한송이가 제 스승이고 때론 이마에 떨어지는 빗방울이 제 스승이되기도합니다.

하지만 또 그들은 나에게,, 니자신안에 있는 니본질.. 니 신성만이 너의 스승이라고 얘기해줍니다. 

또 서론이 길어졌네요. 역시 전 글에는 소질이 없나봅니다.. ^^;; 

벌써 1년이 다되어가는 일이네요. 부산 지하철1호선을 타고 서면에 가는길이었습니다. 늘 하듯이 지하철을 정화했죠.. 

"늘 타면서도 고마운줄 모르고 탔구나. 정말 미안해. 용서해줘. 사랑해. 늘 고마워.." 

그때 심장깊숙히 원인모를 두려움과 공포감이 몰려왔습니다. 

"무서워.. 넘 끔찍해.. 넘 무서워.." 

"왜..? 뭐가 무섭다는거니?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타고있는데 뭐가 무섭니..?" 

"나한테 뛰어들어 자살하는사람들이 너무 무서워.. 너무 끔찍해. 죽고나면 날 떠나지않고 붙어다녀.. 넘싫어. 넘 끔찍해.." 

허걱...."니가 강해지면 그런것들이 다 가버릴꺼야.. 그러니 힘내.." 

"똑같이 부딪히고 똑같이 상처를 받았는데 사람들은 죽은사람만 수습해가. 아무도 날 돌봐주지않아. 난 바로 다시 운전을 해야해. 나도 큰충격과 상처를 받는데 아무도 알아주지않아." 

순간 가슴이 먹먹해지면서 할말이 없어졌습니다. 

"정말 미안해.. 정말 미안해.. 정말 미안해....."

이말밖엔.. 하지만 제 정화가 부족했는지 돌아오는 순간까지 제 뒤에서 "무서워..무서워.."하더군요.

그날밤.. 저녁뉴스를 우연히 보는데 오후 5시경 1호선 좌천동역에서 60대남자가 자살을 했다더군요. 

그때 받은 제 충격이란.. 왜 그렇게 가는순간까지 무서워했는지 그때야 알았습니다. 

앞으로 불과 몇시간뒤 일어날일을 미리알고 그렇게 떨었던거예요. 

전 울면서 밤새 정화를 했습니다. 

정말 미안해.. 우리를 용서해줘.. 한번은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 이런얘기를 주고받았습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을 하루종일 태우고 다니려니 정말 힘들것같아.. 얼마나 무겁니.. 정말 고마워." 

"아니..물질적인 무게는 무겁지않아. 수많은 사람들의 엄청난 생각들이 무겁지. 그 생각들이 뿜어내는 기운들이 버거워. 

그래도 니가 정화를 해주니 한결 좋아. 고마워." 

"아..그렇구나..근데 정말 궁금한게 있어.. 정화를 하면 너희는 어떤 느낌이 드니. 정화란게 너희를 어떻게 만드는거니. 정말 궁금해. ^^" 

"음..그럼 너희일상생활속에서 가장 비슷한 이미지를 보내볼께. 느껴봐.." 

그렇게 지하철이 내게 보내준 이미지는 두가지였습니다. 

한가지는,, 오랫동안 목욕을 못하고있다가 간만에 목욕탕에서 때를 밀고 시원하게 나오는 이미지..^^;; 

또 한가지는 땀 뻘뻘흘리며 등산을 오르다가 정상에 도착해 시원한 바람을 쐬는 이미지..였습니다. 

그러고보니 예전 어떤 초상집에 갔다가 플라이페이퍼로 정화를 하니 그곳이 이런말을 반복해서 했었는데 같은 느낌이었나봅니다. " 

아..가벼워. 가벼워.. 정말 가벼워.." 

정화는 내자신을 깨우고.. 내자신이 깨어나면 세상도 함께 깨어납니다. 

깨어나봐야 내가 지금껏 자고있었다는 사실을,, 내가 지금껏 세상의 본모습을 전혀 보지못하고 눈감고있었음을 자각할수 있습니다. 

흔히 인생을 여행에 비유하죠. 나의 영감(inspiration)이 이런말을 저에게 한적이 있어요.

"눈을 감고하는 여행이 얼마나 위험하고 덧없는가.." 

앞에 있는 돌부리도 못보고 아름다운 풍경도 못보니 그말이 맞네요.     


핑크돌고래


-내인생의 호오포노포노 천사들이 들려주는 이야기 중-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2 사는얘기 큰가구 처분해 주는 서비스 찾습니다 1 minhee122 2019.04.26 258
1401 좋은글 ‘로즈웰사건’ 간호사 마틸다와 생포된 ... 다영e 2019.04.25 810
1400 기타 [한국통합민원센터] 민원서류 발급, 공... file 배달의민원 2019.04.22 121
1399 기타 고등과외 고1 고2 고3 고등학생과외 영... 습관만들기 2019.04.22 675
1398 동영상 대림 + 중국 차이나 타운의 밤거리는 ... ejkfjelk 2019.04.21 129
1397 좋은글 음치 새 캐모마일 2019.04.16 53
1396 좋은글 고요하게 흐르는 지혜 캐모마일 2019.04.16 46
1395 좋은글 내 옆에 있다 캐모마일 2019.04.16 39
1394 좋은글 마법의 한 순간 캐모마일 2019.04.16 37
1393 좋은글 터닝 포인트 캐모마일 2019.04.16 36
1392 좋은글 사랑 다영e 2019.04.15 43
1391 좋은글 법정스님 - 무소유 세노비스 2019.04.15 181
1390 기타 유용한 정보 사이트 모음 프랑드레 2019.04.15 80
1389 좋은글 청춘의 정기 캐모마일 2019.04.14 26
1388 좋은글 지금 중요한 것 캐모마일 2019.04.14 29
1387 좋은글 침묵의 힘 캐모마일 2019.04.14 78
1386 좋은글 당신의 손길 때문에 캐모마일 2019.04.14 21
1385 좋은글 미래를 결정하는 것 캐모마일 2019.04.14 19
1384 좋은글 감사를 잃어버린 인생들 세노비스 2019.04.12 69
1383 기타 컨텐츠어플개발 전문업체 앱솔루션에서... file 아라미스21 2019.04.12 1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