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내 마음의 꽃밭

by 캐모마일 posted Apr 2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청각 장애인인 영주 씨는 이민을 떠나게 됩니다. 
시드니에 정착한 영주 씨는 캔터베리 여자고등학교에 
입학합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평생 잊지 못할 
감동적인 경험을 합니다. 

"원래 저는 상대의 입 모양을 보고 말을 이해합니다. 
그런데 이곳 선생님들 중에 콧수염을 기르신 분들이 있어서 
도대체 입 모양을 읽을 수가 없었어요. 그런데 어느 날 
선생님들이 저를 위해 콧수염을 밀고 오신 거예요. 
오직 저 한사람만을 위해서 말이지요."
                                                                                

- 박일원의《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합니다》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