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선택의 여지가 없었어요'

by 캐모마일 posted Apr 2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든 용기는 문턱과 같다.
문턱 앞에서 우리는 선택에 직면한다. 
아이를 살리기 위해 불이 난 건물 안으로
들어갈지 말지, 결단을 내려야 한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어요. 
그 아이를 구하려면 불타는 건물 
안으로 들어가야 했습니다."
내 삶도 이런 받아들임의 연속이었다.


- 마크 네포의《고요함이 들려주는 것들》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