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기꺼이 '깨지는 알'

by 캐모마일 posted Apr 2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혹시 여기에 
높고 단단한 벽이 있고,
거기에 부딪쳐서 깨지는 알이 있다면,
나는 늘 그 알의 편에 서겠다. 우리는 세상이 
얼마나 거칠고 가혹한지 잘 안다. 그러나 동시에 
세상이 멋지고 아름다워질 수 있다는 것 
역시 잘 알고 있다.


- 무라카미 하루키의《잡문집》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