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봄날은 간다...

by 룰루랄라 posted May 07, 20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고 싶었습니다.






내 삶의 목적지가 어디인지는 몰라도





가는 동안,

나는

주변의 모든 것들을

음미하고 싶었습니다.






한 걸음 나아갈 때마다 달라지는 세상,





그 세상의 숨소리 하나라도

빠뜨리고 싶지 않았습니다



이정하<돌아가고 싶은 날의 풍경>중에서..







행복은 조급함보다 느린 평화속에 머물러 있습니다.

때론 그리움으로 마음이 허하기도 하지만

봄꽃들은 피고 지며 봄날의 평화를 노래합니다.

나도 그안에 머물며 자유로움을 느끼고 싶었습니다.





할머니댁 뒷산 홍복 숲에도

한강고수부지 하늘공원에도 바람 속에 피고지는 꽃들처럼...

나도 언젠가는 바람에 질 것을 압니다.

애써 아름다운 봄날의 그 모든 것을 음미해 보려 하지만...

그래도...

그대가 많이 그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