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5772 추천 수 720 댓글 2

잼있게 읽어 주시니 감사 합니다~~^^*



 



첫번째 데이트 이후~~일주일 후



저는 집에 있는 전화통만 바라보고있었습니다..



샤니 한테서 전화가 없는겁니다...하긴 전화오면 뭐합니까..



제가 말을 못하는것을요~~



한편으로는 전화기다리기도 하고 전화올까봐 겁두 났습니다..



 



그래서 이번엔 혼자  다쉬 그 스포츠 바를 갔습니다...



거기서 저와같이 왔던 동생을 거기서 만나기로 했거든요..



샤니가 거기있을거란 기대도 있었지만 별생각은 없었습니다..



근데 왠일입니까...



샤니가 거기에 있었습니다...



전 어찌나 반가운지...내심 무지하게 좋아했습니다...ㅋ



 



이번엔 제대로 혼자 바에 앉아 무사히 맥주 시켰습니다..



혼자있는 제가 안되어 보였던지 옆에 와서 자기 친구들과 함께



있자고 하길래...좋아라 갔습니다...



다들 어찌나 술을 잘마시던지...



그때 전 샤니한테 좀 잘보이고 싶기도 하고 그래서



술을 잘하다고 잘난척을 했습니다..



그것이 화근이였습니다...



맥주와 샷을 여러차례....제가 술은 원래 좀 하거든요...



근데...이 눔의 나라 맥주는 왜그리 빨리 취하는지...



그 자리에서 그냥 취해버렸습니다...



샤니가 취한걸 보니 집에 가야 할것같다고 저를 집에 까지 바래준다고 하더군요..



그때까지도 기다리던 그 동생은 오지도 않고



그래서 속이 무지하게 거북해..더이상 있음 실수 할것같아 



그냥 집으로 가기로 하고 샤니와 함께..바에서 나왔습니다..



택시도 탈수 없었습니다..속이 울렁거려 아무래도 실수 할것 같아서요..



그래서 걸어서 집까지 가야했는데..지하철 5정거장 상당히 멀더군요..



그때가 11월이라 밤엔 무지 추웠습니다..



아무말 없이 싫은 표정없이 기꺼이 저를 집에 까지 걸어서 데려다 주겠다는



샤니가 참 고맙게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때였습니다...



화장실이 급한겁니다...큰 볼일은 걱정도 안되는데



작은 볼일이 너무나 급해 지는겁니다...



첨엔 참아보자 싶었습니다..그렇지만 쉽진않더군요...



샤니와 함께 걸으면서 저는 화장실 갈만한곳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왜 그땐 화장실이 될만한곳은 보이질 않던지..



샤니가 옆에서 뭐라고 하는데도 아무소리도 안들렸습니다..



안그래도 영어가 안되는데 그 상황에 뭐가 들리겠습니까..



화장실이 어디예요 라는 말이  떠오르질 않더군요..



그때부터 전 더이상 걸을수?없었윱求?.



얼굴표정이 있는대로 굳어져 버리고 걸음거리도 이상하구



술이고 뭐고 확깨버리더군요..



전 멈춰서서 다리꼬고 배를 움켜 잡을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서서 샤니에게 말했습니다...



"헬프 미..헬..프..미"



샤니가 당황하며 뭘도와줄까 하고 묻더군요..



근데 작은볼일을 영어로 뭐라고 해야 할지 몰랐습니다..



왜 화장실이란 단어도 떠오르질 않던지...술을 많이 마시긴 했나봅니다



다시 왜그러냐고 묻길래



전 대답했습니다...



" 쉬~~~이 "



그때 샤니의 표정 볼만했습니다..



그래도 망신이고 뭐고 어쩔수 없기에 다시한번더



" 쉬~~~~~~~이이"



샤니가 웃으며 뭐라뭐라 하더니...



바로 옆에 고개돌리니 스타벅스가 있더군요..



정말 황당했습니다...ㅠㅠ



무사히 볼일을 마치고 집에 무사히 잘왔지만..



더 이상 샤니를 볼수가 없을것 같았습니다...



 



전 그이후로 맥주 안마십니다...

http://czernik.cyworld.com

http://bise.cyworld.com

  • ?
    빠리준 2005.12.14 06:04
    므흣하게 읽어내려가다가...
    " 쉬~~~~~~~이이"
    이 부분에서 뒤집어졌습니다.
    당시 얼굴표정이 상상이되면서...
    재미있게 애독하고 있습니다.
    좀 길게 써주셨으면 좋으련만...
    계속 잼난 글 기대하겠습니다.
  • ?
    사강엄마 2005.12.15 21:31
    캐나다에서 만난 그 분이 지금의 남편인가 보네여^^
    캐나다 분이신지? 아니면 프랑스 분이신가요?
    중요한 건 아니지만서도... 궁금해지네요.
    Bise님 날마다 행복하세여^^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2 사는얘기 Motif (동기) 36 연미혜 2005.09.11 7583
101 사는얘기 그 남자 이야기_2 7 étoile 2005.09.09 6810
100 기타 최근 한국 최고 영화 웰컴투 동막골 NG... 신강성 2005.09.09 6156
99 사는얘기 그 남자 이야기_1 3 étoile 2005.09.05 6766
98 좋은글 행복을 찾아 떠나는 여행 1 행복이란 2005.09.03 9865
97 사는얘기 제발 부탁드립니다. 1 paris 2005.08.30 6283
96 기타 France2 방송프로그램 Telematin의 중... Flora 2005.08.30 5870
95 좋은글 사랑과 우정사이... 2 jetaime 2005.08.24 9090
94 기타 우리 각성합시다. 4 슬픔 2005.08.19 5342
93 기타 르피가로...이다도시, 한국에서 성공한... 이다도시 2005.08.03 6087
92 기타 인생이라는 이름의 옷걸이-퍼온글 1 도용환 2005.07.26 5906
91 좋은글 나의사랑 그대 곁으로... 1 김승덕 2005.07.25 8324
90 유머.낙서 여자들의 거짓말 VS 남자들의 거짓말 1 웃어요 2005.07.25 6229
89 사는얘기 . 10 secret old 2005.07.22 1176
88 사는얘기 오랜만에 빠리생각하면서~~~ 3 루아르 2005.07.22 6234
87 좋은글 가끔 건강도 생각해요^^ 1 laurent 2005.06.24 7940
86 좋은글 사람 A-Z 1 file laurent 2005.06.24 7603
85 좋은글 당신의 가장 좋은 친구는 누구인가? 1 laurent 2005.06.24 6616
84 유머.낙서 인품 검사 시감(짜투리 시간을 활용해요) 1 laurent 2005.06.24 5338
83 사는얘기 감사하는 마음으로 쓰는 글,,, 13 토요일 2005.06.11 87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78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