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안녕하세요… 저예요…

조금 전에 전화 받고 생각하고 또 생각해서 짧게 나마 메일 보냅니다.

지금 상황에서 무슨 말이든지 어떤 미안함을 가지고 있더라도

누나를 이해시키기는 힘들 것 같네요.

겁나고 힘들고…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힘들었겠네요.

그냥 자연스럽게 잊혀지겠지 했던 제 생각의 짧음을 스스로 한탄합니다.

정말로 죄송하다는 이야기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의도라고 생각하시던 그렇지 않으시던 간에 출발점이 어떻게 되었든지 간에..

힘들어 하고, 괴로워하는 점들에 대해 그간 솔직하게 말하지 못했음에 죄송합니다
.

그리고 저의 말 없음에 더욱 괴로워하셨을 것을 생각하니 더욱 죄송합니다.

그렇게 연약한 분인 줄 몰랐음에, 그래서 더 많은 상처를 받았을 것을 생각하니 더욱 죄송합니다.

어떤 말로도 저의 감정을 표현하기 힘드네요.

솔직히 말씀 드려야지 하는 마음은 가지고 있었지만 그 시기가 너무 늦었기에…

그것이 구차한 변명으로 들릴 듯 하여, 말하지 못했음에 정말 미안합니다.

제 마음이 그렇게 쉽게 움직일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하지도 못했기에 정말 죄송합
니다.

하지만 이것만은 알아 주었으면 합니다.

사람을 가지고 논 것도 아니요, 이용한 것도 아닙니다.

감정에 충실 했고 그것의 결과를 생각하지 못했기에 정말 죄송합니다.

거짓으로 모든 것을 이야기 했다고 생각하게끔 만들어서 죄송합니다.

이렇게 이야기 하는 것도 거짓으로 생각하게끔 하게 상황을 만들어서 정말 죄송합
니다.

모든 것이 제 불찰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부탁 드립니다.

정말로 아프지 않기를 기원합니다.

저의 기원을 누가 들어주실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저로 인해 상처 받지 않으셨으
면 합니다.

변명이라고 들릴지라도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


  • ?
    maya 2006.08.05 16:16
    어떤 정황을 모르고 이렇게 말씀드리는 것은 죄송하지만
    그래도 늦었지만 상대방의 배려를 생각하셨으면 좋겠어요...
    꼭~이렇게 프랑스존에 글을 올리셔서 본인의 마음을 정화시키고 싶으셨을까요....
    아무튼 힘드신거 꼭 참고 즐거운 생각만 하세요~
  • ?
    우울 2006.08.06 21:23
    어떤 사연인지는 모르지만 마음이 아프네요. 보통 여자들은, 남자가 말없음으로 나오면 더 이상 연락안하는 걸로 알죠... 그래두 마음에 많은 상처 받으셨나 보네요.
    빨리 잊으시는 길 밖에는... 윗분 말처럼 사람을 가지고 논 것도 아니고, 이용한 것도 아니고 그저 감정에 충실 했던 거라고 말한다면, 잊어야 할것 같네요.

  • ?
    행복한 나를.. 2006.08.07 01:33
    많이 힘드시겠지만 사랑하는 사람이 떠난 후 만약 그 사람을 정말로 사랑하셨다면 그 사람을 보내주는것 역시 그 사람에 대한 사랑과 본인 스스로를 위한 현명한 방법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저도 그런일을 겪어보았기에 ..말할수 없는 배신감이 들었지만. 인연으론 만났을지라도 필연이 아니기에.그렇게 생각하시면 맘 정리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수 있을것같아요.
  • ?
    감정 2006.08.30 14:49
    감정에 충실했다고 한다면, 도의적이거나 양심적인면에서는 해방이 되는것인가?
    많은 사람들이 감정에 충실해지면 사회가 어떻게 될까?
  • ?
    우티스 2006.10.29 00:35
    가지고 논게 아니라면...저런 메일을 보냄과 동시 사귄적도 없는 여자, 스토커라고 하고 다녔을까요. 그게 기만과 농락이 아니였다면...저런 위선과 기만이 가득한 메일을 왜 보냈을까요?
  • ?
    나비 2007.09.26 13:03
    사랑하셨나 봅니다 몹시 화나신거 같은 느낌이 윗분 말씀 처럼 잊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사는얘기 하늘의 아름다움 사랑그리기 2008.12.01 1223
140 사는얘기 하루만 참으세요. 4 혹시나 해서 2009.05.03 2854
139 사는얘기 하소연할 곳이 마땅치 않아, 여기에 써요. 2 David511 2019.12.12 1084
138 이미지 하하. 김정은, 게임의 스승 7 공간조아 2018.02.09 195
137 사는얘기 학생들만을 위한 커뮤니티 '과방'소개 file 과방 2017.10.21 268
136 기타 학원비 바로 할인 받을 수 있는 사이트 LUTH 2017.09.24 240
135 좋은글 한 가지만 기억하라 캐모마일 2019.05.06 34
134 기타 한 번 쉬어간다 캐모마일 2019.03.14 26
133 사는얘기 한 영혼을 보내면서...'삼가 고인의 명... 3 kspro 2009.01.30 3047
132 사는얘기 한 외국유학생의 체류증 전환記(연재 끝) 3 aiwoderen 2006.08.27 11466
131 사는얘기 한 외국유학생의 체류증 전환記(연재1) aiwoderen 2006.07.08 10276
130 사는얘기 한 외국유학생의 체류증 전환記(연재4) aiwoderen 2006.07.29 9475
129 사는얘기 한 외국유학생의 체류증 전환記(연재5) aiwoderen 2006.08.05 9247
128 사는얘기 한 외국유학생의 체류증 전환記(연재6) aiwoderen 2006.08.11 9183
127 사는얘기 한 외국유학생의 체류증 전환記(연재7) aiwoderen 2006.08.19 9934
126 좋은글 한가위 민족 특집 은솔 2011.09.08 1009
125 사는얘기 한가위축제 2 chance 2013.10.03 1339
124 사는얘기 한국 TV 무료시청 안내 사임당 2017.03.25 506
123 사는얘기 한국 TV드라마 시디 바꿔봅시다.. 1 시몬 2006.03.08 6316
122 사는얘기 한국 vs 러시아 경기 인터넷 생중계 사... 룰루랄라 2014.06.17 12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