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좋은글
2006.02.27 08:31

물처럼 사랑하기

조회 수 10144 추천 수 728 댓글 0


 



흐르는 물이 되고싶다고 말 한 적이 있습니다.


흐르는 물은 흘러가며 나무도 초원도 풀도 다 적십니다.


그가 적시는 모든 것엔 회생이 있고


호흡이 있습니다.


 


그리고 물 속의 물고기들에게


삶의 터전도 되지만.


 


머무르는 물은 스스로 썩기에 자신에게도


남에게도 아무런 것을 할 수 없을 뿐 아니라


해를 끼칩니다.


 


내가 사랑이라 할 때


그것은 바로 이 물과 같은 효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내가 지금 사랑하는 사람들은


전 세계 요기 조기 저기 여기 멀게 가깝게 있지만


실상 그들 모두 내 물 속에 거합니다.


 


흐르는 물에 닦여진 돌들은 모가 났을지언정 다듬어 지고


사람의 발을 아프게 하지 않습니다.


자리도 가끔씩 이동하기도 하고


변화를 살게 됩니다.


 


사랑은 이렇듯 변화하게 합니다.


001(영원 한을 숫자로 하면, 그러나 한 영원이라 할 땐 100) 을 만난 사람들 모두


내게 허락하신 하늘 님의 사랑이 작은 불꽃으로


심장에 꽃혀 조금씩 그 빛으로 자신을 바라보게 합니다.


그리고 자신이 변합니다.


 


자신을 넘고


자신을 놓기도 합니다.


 


나를 넘고


나를 놓으면


 


바로 자유이고


바로 대양이 됩니다.


 


대양엔 시냇물에서 만날 수 없는 만남이 참으로 다양합니다.


 


그 만남을 준비하기 위해


나를 움직이지 않으면


난 갇힙니다.


나 라는 틀에 같혀 버립니다.


 


나의 사랑은 바로 의식의 깨움이기도 합니다.


나의 사랑이라지만


나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사랑으로 깨었고


그 사랑으로 나를 인식했으며


그 사랑으로 나를 놓았습니다.


그리고


그 사랑으로 나를 넘었고


이제


다 놓고


다 넘어가니


360도가 다 열립니다.


다 열리니


모두 사랑합니다.


 


예쁜것만 사랑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잘나고 내 눈에 뭔가 특별한 존재가 아닌 것엔 관심도 갖지 않았던.


그런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사랑이 아닌것에 주목했습니다.


그것은 누구라도 할 수 있기에...


 


참 사랑은


버림받고


사랑이 없고


사랑을 받지 못하고


희망도 없고


아무도 바라봐 주지 않는


아무도 칭찬해 주지 않는


사람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내가 한 없이 줄 때


선택하여야 할 부담감이 없습니다.


 


내 짝을 찾아


나를 바라볼 시간도 없이


멋진 사람만을 찾아 나설 일이 없습니다.


 


그리 찾다가 어느 날 고래를 만났을 때


가장 강하고 멋진사람을 만났을 때,


자신이 어항의 존재 밖에 되지 못함을 깨달으면


그것은 참으로 다행이지만,


 


자신이 어항인지도 모르고


대양의 어설픈 연기를 차마 추스리지 못하면


고래는 떠납니다.


아니,


그 어항에 살 수 없습니다.


 


그래서 고래를 맞이하려면 대양이 되어야 합니다.


 


아니면 작은 물고기 하나만으로도


만족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자신을 바라보면


자신이 얼마만큼의 팽창이 가능 한 사람인 지


알 수 있으며


남을 통해 자신을 비교하는 사람은


매 번 남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참 사랑은


내 앞에


내 옆에


어느곳에 내가 있던 지


내게 가장 가까운 곳에


존재하지 못하게 버림받은 사람에게


나의 사랑으로


그를 존재하게 하며


그 자신을 사랑하게 합니다.


 


그러면


나 하나로


이 세상에 빛을 주고 있음이고


어디에서 어떤 색깔로 내가 존재하더라도


이 땅을 떠날 때


참 흐뭇합니다.


나 하나로 멈추지 않았기에


내가 받은 것을


그저 갖고 있지만도 않았고


내가 받은것에 감사함으로


나도


그 빛을 조금씩 나누다 보니


서로 그 빛을 나누게 됩니다.


 


난 그런 사랑을 하고


그 사랑을 나누고 다니는데


신랑이 어제


자신이 부족하더라도


계속


이 사랑의 길을 가고 싶다고...


눈물을 흘립니다.


그래서


그의 손을 다시 잡습니다.


그러나 험난하다고


사랑의 길이라지만


절대 쉽지않다고...


나를 매 번 놓아야 하며


나를 매 번 매질 해야 하는 시련을 겪을 수 있겠느냐고...


 


"" – 내가, 우리가 함께 사랑하는 사람 - 와의 시간을 허락하셨을 때,


자신에게 그 힘이 나오는것을 깨달았다 합니다.


사실 어려웠었는데도...


붙잡았던 허상을 놓다보니 가능하더라고,


시간이 조금 필요했었노라고...


 


우린 다시 마음을 하나로 모으고


사랑의 길을 엽니다.


흐르는 물처럼 우리가 지나가는 곳 곳 마다


사랑으로 적셔지는 모든 존재가


그 모든 존재에게 변화의 역사가 일어날 것을 믿으며


매 번 '처음처럼'


매 번 '새 해' 의 마음가짐으로


오늘 새 역사를 엽니다.


새 시간을


새 문을 두드립니다.


사랑합니다. 001




저희 집에 놀러오세요.
http://blog.naver.com/nimaparis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 좋은글 콩 세 알을 심는 이유 캐모마일 2019.05.06 52
141 좋은글 간이역 캐모마일 2019.05.06 57
140 좋은글 꿈꾸기를 멈추는 순간부터... 캐모마일 2019.05.06 60
139 동영상 집에서 만드는 한식 - 참치김밥 시식편 ejkfjelk 2019.05.08 129
138 사는얘기 해외 유명모델 한국 촬영 Charlesandtablet 2019.05.09 377
137 기타 옛날 리니지 같이해요 박카스서버 2019.05.09 302
136 좋은글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다영e 2019.05.10 108
135 칭찬.격려.감사 오늘의 명언 내집마련하자 2019.05.13 86
134 좋은글 오늘의 명언 이나람 2019.05.13 95
133 동영상 더운 여름 피서하는 폐광동굴 탐험기 ejkfjelk 2019.05.17 89
132 좋은글 세상에서 가장 좋은 글 세노비스 2019.05.21 137
131 기타 전문 영어 수학 과외 김진수 2019.05.22 322
130 좋은글 오늘의 명언 김진수 2019.05.23 89
129 사는얘기 세금신고 pensions alimentaires perçues dada337 2019.05.23 206
128 좋은글 오늘 좋은 글 김진수 2019.05.24 107
127 유머.낙서 자전거 뒷바퀴의 진화. oper 2019.05.24 110
126 좋은글 오늘의 논어 bran 2019.05.27 78
125 사는얘기 한국에 비즈니스,여행,기타등등 목적으... haksa2100 2019.05.27 163
124 좋은글 오늘의 명언 bran 2019.05.28 89
123 유머.낙서 외국인을 울린 배틀 Charlesandtablet 2019.05.29 1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