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조회 수 9934 추천 수 1026 댓글 0
제3부 2006년2월10일

오늘 나는 경찰국의 편지를 받았다.
편지에는 나의 노동체류증 신청이 이미 허락되었다고 하면서 신체검사 통지를 받은 후 경찰국에 전화를 하여 약속을 잡으라는 것이었다.

그 당시 나는 서류를 제출할 때 특별히 편지에 나의 집 주소, 현관, 집층 번호 등 상세하게 적었다. 헌데 아이러니하게도 나는 나의 이름을 적지 않았다. 편지는 누가 열어 본 것 같았다. 아마 편지 주인을 확인하기 위해서인 것 같았다. 어째거나 이름 없는 편지가 주인에게 고스란히 돌아왔다는 것이 천만다행이었다.

행운이랄 가. 오늘은 나의 27세 생일이기도 했다.        


편지에는 월말에 준비해야 할 서류 목록들이 적혀 있었다.

1.Passeport en cours de validité 유효한 여권(만약 여권의 유효기간이 곧 끝난다면 빠른 시일 내로 대사관에 가서 연기하기 바란다.)

2.Titre de séjour 혹은
Récépissé

3.Jusitificatif de domicile récent 거주증명이나 EDF

4.Trois photos d'identité
사진 3 장

5. Certificat médical délivré par l'A.N.A.E.M 
신체검사증명

6. Autorisation provisoire de travail remis par l'A.N.A.E.M 임시노동허가증+복사본


7.Contrat de travail visé par l'A.N.A.E.M 신체검사부문의 인장이 박힌 노동계약+복사본

마지막으로 모든 서류을 구전하게 갖춰야 한다고 적혀 있었다.
그렇지 않으면 후과는 어떻게 될 가? 나는 알 수 없다. 물론 나는 그런 모험을 해보고 싶지 않다.

월 말은 어떻게 될 가? 그 날이 기대된다.

(다음 주 계속)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 기타 단축키 쓰면 PC 조작 속도가 두배! 2 2007.07.10 7093
141 기타 합창단 단원모집 신재상 2004.07.03 7106
140 기타 혹시 지금 어려운 일이 있으시다면.. 1 하늘호수 2004.09.12 7111
139 기타 이제 프랑스로 왔어요. 6 파리지엥 2007.10.04 7182
138 사는얘기 라파즈와 우진의 관계 3 han 2007.09.28 7225
137 사는얘기 고귀한 실패와 어리석은 실패 1 now 2005.06.10 7230
136 사는얘기 추석에~~ 2 나비 2007.09.26 7231
135 사는얘기 서부희씨 어머니의 슬픈이야기 파리 2005.05.08 7359
134 기타 [수퍼 재료로 한식해먹기] 데리야끼 치... 1 메로니 2007.06.26 7363
133 사는얘기 석회석의 오해 11 ovni 2011.08.02 7369
132 기타 그래도 지단에게 박수를... 1 file 김영진 2006.07.11 7374
131 사는얘기 불어교실 에피소드 3 CJ 2007.12.03 7391
130 기타 프랑스 언론, '영아 유기' 사건서 자국... 룰루랄라 2006.10.17 7415
129 기타 어학원 2 chien 2006.08.09 7443
128 동영상 yb...너를 보내고 yb 2007.02.18 7443
127 사는얘기 흐뭇한 시간들 23 연미혜 2005.09.13 7455
126 기타 전통한식 문화에 대해서... 1 조종욱 2004.08.21 7482
125 기타 [수퍼 재료로 한식해먹기] 간편한 생선... file 메로니 2007.07.06 7489
124 기타 지단은 왜? 4 김 정 숙 2006.07.12 7493
123 기타 반 고흐, 폴 고갱의 걸작은 사진을 카... 1 이나무 2006.11.08 75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