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사는얘기
2006.07.31 21:44

우리에게 일요일 돌려줘요!

조회 수 9166 추천 수 773 댓글 2
오늘은 일요일이다.



일요일은 늦잠을  잘 수 있고, 한 주일의 피로를 풀 수 있고, 한 주일동안 보고 들은 것들을 글로 옮길 수 있고, 또  날씨가 좋으면 공원이나 빠리의 센느 강을 따라 산책할 수 있어 좋다.




그래서 일요일은 나에게 있어서 더 없이 소중하다. 지난 주의 피로와 스트레스를 풀고 또 새 주일을 위해 재충전하는 일요일은 바람을 피할 수 있는 부두요 항구다.




어제 안면이 있는 한 분이 전화를 해왔다. 우리 집으로 놀러오겠단다. 평상시 일이 바빠 서로 만나는 기회도 많지 않았던지라 지난 주에 몸이 좀 많이 피곤했던 나였지만 그래도 약속을 받고 차이나타운에 가서 장을 보기도 했다. 손님이 오는데 찬물을 대접할 수는 없지 않는 가.




오늘 아침은 어느 때 보다 일찍이 일어났다. (일요일 아침 늦잠을 잘 수 있는 것도 나에게 있어서 작은 행복이기도 하다.) 집도 청소하고 이것저것 준비도 하고...




약속 시간은 오후 2시, 헌데 3시가 되어도 소식이 없다. 혹 중간에 차를 잘 못 탓는 가?


나는 기다리다 못해 전화를 했다.




" 지금 어디세요?"




"아, 까박 잊어 먹었네. 내 지금 일하고 있는데..."




"그래요? 일 있으면 일해야지"




"다음에 갈게요"




"... ..."




쩝, 세상에!  남은 전 날부터 준비했는데 잊어 먹다니.




이 때의 시간은 오후 3시 33분. 하루가 다 지나간 거나 다름없다.




아내는 이것 저것 준비하느라 지쳤는지 침대에 누워 있는다. 아내도 오늘 약속이 있다. 약속은 금요일에 받았는데 일요일 즉 오늘 오후 1~2시, 장소 역시 우리 집이다. 아내도 원래 이번 일요일에 다른 스케줄이 있었는데 오랫만에 친구가 놀러온다기에 자기의 스케줄을 취소하고 친구와의 만남을 약속한 것이다.




헌데 아내의 그 친구는 아직도 오지 않았고 전화 한통도 없다. 아내는 나의 약속이 취소되자 그의 약속도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를 예감했는지 툴툴댄다.  ...




약속이란 신용을 바탕으로 하는 일종 인간과 인간사이의 계약이기도 하다. 그 계약은 서로가 지킬 의무가 있는 것이다. 비록 사소한 계약(약속)일지라도 말이다.





지금 글로벌 시대 우리는 단지 한 고향사람, 한 마을 사람, 동창생, 소굽시절 친구, 친척 등 익숙히 알고 있는 사람들만 사귀는 것이 아니다. 국적도 다르고, 민족도 다르고, 피부색도 다르고, 성별도 다르고, 이념조차도 다른 각양각색의 사람들과 접촉하면서 살아가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그래서 이방인으로 빠리에서 살아가는 우리에게 있어서 약속은 그 무엇 보다도 중요한 것이다.


이 번 일요일은 약속을 지키지 않고, 또한 약속이 취소되었음에도 전화 한통마저 없는 매너없는 그 분들로 인해 우리 부부의 일요일은 엉망이 되고 말았다. 그렇게 처참하게... 




다음에 그들의 약속을 어떻게 받아들일 가?



나도, 아내도 지금 생각중이다...


"정말 미워요, 우리의 일요일 돌려주세요!"





 




  • ?
    동감 2006.08.02 20:24
    여기 살면서 약속을 제대로 안지키는 사람을 허다 하게 봤습니다. 왜 그럴까요? 물론 한국에도 그런 사람은 있지만...그런 사람들은 아마도 자신에게 이익이 되는 약속은 철저하게 지키면서 친목을 도모하는 약속엔 무심하더군요. 그런 사람들은 '친구'의 울타리에 넣고 싶지 않죠...
  • ?
    저두 동감 2006.08.06 21:16
    살다보면 한번씩 겪는 일들인거 같네요. 한번깨진 신용은 회복하려면 시간이 좀 걸리겠죠. 어쩜 안좋은 방법인거 같긴하지만... 전 여기 살면서 언젠가부터 친구간의 약속도 미리 한번 다시 확인하는 습관이 생겼답니다. 다는 아니구요... 쫌 예감이 안좋은 약속들은 상대방 기분안나쁘게 확인을 하는거죠. 그럼 윗분처럼 황당한 경우도 더러 있어요. 대부분은 약속을 잘 지키는거 같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오래된 습관인 경우가 더 많아요. 고치기 힘들죠. 암튼 bonne semaine ! 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 기타 단축키 쓰면 PC 조작 속도가 두배! 2 2007.07.10 7093
141 기타 합창단 단원모집 신재상 2004.07.03 7106
140 기타 혹시 지금 어려운 일이 있으시다면.. 1 하늘호수 2004.09.12 7111
139 기타 이제 프랑스로 왔어요. 6 파리지엥 2007.10.04 7182
138 사는얘기 라파즈와 우진의 관계 3 han 2007.09.28 7225
137 사는얘기 고귀한 실패와 어리석은 실패 1 now 2005.06.10 7230
136 사는얘기 추석에~~ 2 나비 2007.09.26 7231
135 사는얘기 서부희씨 어머니의 슬픈이야기 파리 2005.05.08 7359
134 기타 [수퍼 재료로 한식해먹기] 데리야끼 치... 1 메로니 2007.06.26 7363
133 사는얘기 석회석의 오해 11 ovni 2011.08.02 7367
132 기타 그래도 지단에게 박수를... 1 file 김영진 2006.07.11 7374
131 사는얘기 불어교실 에피소드 3 CJ 2007.12.03 7391
130 기타 프랑스 언론, '영아 유기' 사건서 자국... 룰루랄라 2006.10.17 7415
129 기타 어학원 2 chien 2006.08.09 7443
128 동영상 yb...너를 보내고 yb 2007.02.18 7443
127 사는얘기 흐뭇한 시간들 23 연미혜 2005.09.13 7455
126 기타 전통한식 문화에 대해서... 1 조종욱 2004.08.21 7482
125 기타 [수퍼 재료로 한식해먹기] 간편한 생선... file 메로니 2007.07.06 7488
124 기타 지단은 왜? 4 김 정 숙 2006.07.12 7493
123 기타 반 고흐, 폴 고갱의 걸작은 사진을 카... 1 이나무 2006.11.08 75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