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기타
2006.07.11 01:41

그래도 지단에게 박수를...

조회 수 7374 추천 수 909 댓글 1


상투적인 말이지만 축제는 끝났다.
월드컵 결승전에서 이탈리아는 프랑스를 승부차기 끝에 이겼다.
이탈리아 승리보다 지단의 퇴장에 더 여운이 남는다.
이기고 지는 것을 떠나 장엄하게 퇴장하는 그의 뒷모습에 감동의 박수를 쳐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탈리아는 역대 어느 월드컵 때보다 출중한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이상하게도 초라하게 물러난 패자들에 더 정이 가는 게 올해 월드컵이었다.
조별 예선에서 탈락한 코트디부아르, 16강에서 떨어진 만년 우승 후보 네덜란드, 8강에서 독일에 패한 아르헨티나,
역시 8강에서 포르투갈에 진 잉글랜드, 스위스에 분패한 태극전사들에 아쉬움과 동정이 간다.

올해 월드컵은 여느 때보다 몸을 사리는 수비축구가 대세를 잡은 대회였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다른 팀에 비해 최소의 실점만 기록하고 결승에 올랐다.
진영을 잔뜩 웅크리고 골을 넣기보다는 골을 먹지 않기 위해 우선 주력하는 수비축구를 펼치는 팀에
상대팀이 기진해 나가떨어지는 일이 종종 벌어졌다.
 올해 월드컵은 우리에게 진취적인 기상을 심어주기에는 역부족이었던 대회가 된 셈이다.
또 바로 그런 이유에서 소심한 축구전술 벽을 뚫고 나와 공세적으로 운동장을 누볐던 스타 플레이어들의 모습이 잔상에 남는다.
그 중에서도 신들린 듯한 몸놀림으로 나이가 주는 체력적 한계를 부정했던 지단은 올해 월드컵에서 가장 돋보이는 스타였다.

이탈리아는 이기기 위한 축구를 했다.
프랑스는 이탈리아와 비슷한 수비축구를 했지만 지단과 앙리가 있음으로 진취적인 축구 기상을 포기하지 않을 수 있었다. 월드컵 축구사에서 공격적인 선수가 스타로 떠오르지 않은 올해 대회는 드문 예가 될 것이다.

지단의 불명예스러운 퇴장은 슬픈 일이다.
지단이 쓸쓸하게 라커룸으로 들어가는 순간에 월드컵은 이미 끝난 것이나 다름없다.
도덕적으로 지탄받을지 모르지만 나는 이상하게도 그의 행위가 가식 없는 순수한 스포츠맨의 뒷모습으로 보였다.
지더라도 책략을 부릴 줄 모르는 고수의 모습으로 그는 퇴장한 것이다.

역설적으로 이것도 스포츠의 매력일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지단의 퇴장은 어느 대회때보다도 소심했던 올해 월드컵의 피날레로 또한 적절했던 것이다.
  • ?
    공개 2006.07.12 21:37
    이탈리아가 잘 싸웠긴 하지만, 페어 플레이를 한 것은 아니다. 이탈리아는 지저분한기 짝이 없는 경기를 하면서 목적 달성에만 전념했다. 축구를 보면서, 인생살이와 별다른 점이 없다는 것이 사람들을 사로잡는 다는 것을 깨달았다. 인생에서도, 치사하고 더러운 짓 하면서 꼭 성공하는 놈들이 있다. 그들에게는 성공이 목적이지 어떻게 사느냐는 별개의 문제이다. 졸개들은 도처에 깔려서 인간성을 더럽힌다. 이탈리아 선수가 지단에게 언어 폭력을 가한 것도 별다르지 않은 졸개의 치사한 짓이다. 지단의 박치기 이후, 베르나르 따피가 언론에 말하길 지단은 어머니에 관한 욕설이면 어떤 경우이든 가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지단의 어머니는 지금 병상에 있다. 이탈리아 선수들은 폭력적이고 천박하다고 소문이 나있는데 지단의 단점을 알고 건드린 것이다. 지단이 붉은 카드를 얻은 것은 단지 우연이 아니다. 월드컵이 동네 축구클럽에서 처럼 욕설이 난무한다면 그 화려함 뒤에 무엇이 남겠는가. 나는 이탈리아 선수들이 좋아 날뛰는 모습이 유치해서 견딜 수가 없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 기타 단축키 쓰면 PC 조작 속도가 두배! 2 2007.07.10 7093
141 기타 합창단 단원모집 신재상 2004.07.03 7106
140 기타 혹시 지금 어려운 일이 있으시다면.. 1 하늘호수 2004.09.12 7111
139 기타 이제 프랑스로 왔어요. 6 파리지엥 2007.10.04 7182
138 사는얘기 라파즈와 우진의 관계 3 han 2007.09.28 7225
137 사는얘기 고귀한 실패와 어리석은 실패 1 now 2005.06.10 7230
136 사는얘기 추석에~~ 2 나비 2007.09.26 7231
135 사는얘기 석회석의 오해 11 ovni 2011.08.02 7358
134 사는얘기 서부희씨 어머니의 슬픈이야기 파리 2005.05.08 7359
133 기타 [수퍼 재료로 한식해먹기] 데리야끼 치... 1 메로니 2007.06.26 7363
» 기타 그래도 지단에게 박수를... 1 file 김영진 2006.07.11 7374
131 사는얘기 불어교실 에피소드 3 CJ 2007.12.03 7391
130 기타 프랑스 언론, '영아 유기' 사건서 자국... 룰루랄라 2006.10.17 7415
129 기타 어학원 2 chien 2006.08.09 7443
128 동영상 yb...너를 보내고 yb 2007.02.18 7443
127 사는얘기 흐뭇한 시간들 23 연미혜 2005.09.13 7455
126 기타 전통한식 문화에 대해서... 1 조종욱 2004.08.21 7482
125 기타 [수퍼 재료로 한식해먹기] 간편한 생선... file 메로니 2007.07.06 7488
124 기타 지단은 왜? 4 김 정 숙 2006.07.12 7493
123 기타 반 고흐, 폴 고갱의 걸작은 사진을 카... 1 이나무 2006.11.08 75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