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유머.낙서
2004.10.12 13:02

faut lire

kim
조회 수 5499 추천 수 723 댓글 1
제가 고3때였는데, 지금이나 그 때나 내신은 중요한 시기..


더군다나 고3때는...


마지막 시험이었는데 생물 선생님께서는 무슨 마음으로 그러셨는지 글쎄.

지금도 문제는 기억이 안 나지만 하여간 정답이 '항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왜 흔하게 쓰는 단어인데 갑자기 생각이 안 날 때가 있잖아요.

곰곰 생각하다가 정말 곰곰 생각했지요.


머리를 쥐어짜고 그건데 그건데 하다가 한 문제라도 맞춰보겠다는 욕심에
.
.
.
.
'똥구멍'이라고 썼지요.
(그것밖에 생각이 나지 않더군요.정말 항문이라는 단어는 생각나지않았어요.)

시험이 끝나고 그제서야 친구들이 웅성거리는 소리에 '
항문'이라는 것을 알았지만 이미 때는늦었지요.



뒤에서 뚱뚱한 제 친구가 뛰어오면서


"야, 썼냐? 주관식 10번 말야."


"못 썼어."


"나도 생각이 안 나서 못 썼어."


그런데 저같은 친구들이 몇 명 되더군요.

생물 선생님께서는 '항문'이외에는 다 틀리게 한다고 발표를 했지요.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지요.(점수가 왔다갔다 하는데)


그래서 우는 척 하면서 생물 선생님께 달려갔지요.

"선생님!! 똥구멍 맞게 해 주세요.
'항문'은 한자어지만 '똥구멍'은 순수 우리나라 말이잖 아요.
맞게 해 주세요."

제 울음 공세, 그리고 우리 나라 말을 사랑해야 한다고
박박 우기는 저한테 선생님은 반쯤은 넘어가 계셨고.
옆에서 국어 선생님께서도 거들어 주신 덕분에
"'똥구멍'까지는 맞게 해 주마"라고
드디어 말씀하셨죠.

개선 장군처럼 의기양양하게 돌아온 내게 친구가 물었죠.
"맞게 해 줬어?"


"당연하지!!"

갑자기 친구 얼굴이 벌개지더니 내 손을 잡고 생물 선생님께 달려갔어요.

"선생님!! '똥구멍'도 맞다면서요?"


"그런데?"


"저도 맞게 해 주세요."

그 친구의 답안지를 봤더니 글쎄 히히히 ~~~~


'똥꾸녕'이라고 써 있는 거였어요.

"선생님. 저희 집에서는요. 똥구멍을 똥꾸녕이라고 해요.


저희 부모님은 경상도 분이셔서 똥구멍이라고 하시질 않는데요.


어쨌든 의미는 통하잖아요."


생물 선생님께서는 그건 사투리라서 안 된다고
옆에 계신 국어 선생님께서도 곤란한 듯 하다고
하셨지요.


그러자 흥분한 제 친구는 이건 생물 시험이지
국어 시험은 아니지 않냐고 박박 우겼지요.


닭똥같은 눈물을 흘리면서 말이예요.

선생님께서는 생각해 보시겠다고 하셨는데 마치 제 친구는
승리나 한 듯이 교실로 의기양양하게
돌아왔지요.


그러자 갑자기 몇 명 친구들이 우르르 교무실로 가는 거였어요.

그 친구들이 쓴 답은 이런 거였답니다.


'똥꾸녘', '똥구녘', '똥꾸멍', '똥꾸녕',


'똥구녕'....등등.

생물 선생님께서는 근1주일 가량을 똥구멍에 시달려야 했답니다.

결국은 다 틀리게 하고 '항문'과 '똥구멍'만 맞게 해 줬답니다.


그 중에 한 명은 가서 항의해 보지도 못하고 쓴 웃음만 지었답니다.

그 친구가 쓴 답은















'똥꼬'








***** webmaster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 + 카테고리변경되었습니다 (2004-10-12 22:4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41 칭찬.격려.감사 "홀로 있는 모습 애처로워"... 김연아 ... file S2 cla S2 2009.11.20 3047
1540 사는얘기 문재인과 &#5... 2 문재인캠프재외선거본 2012.09.14 1172
1539 기타 &신분증위조&-★카톡문의★ cnr888 efsefS 2017.11.10 114
1538 기타 &여권위조&전산등록&-★카... efsefS 2017.11.10 341
1537 기타 &운전면허증위조&-★카톡문의★ ... efsefS 2017.11.10 124
1536 기타 &졸업증명서위조&-★카톡문의★ ... 1 efsefS 2017.11.10 339
1535 기타 &주민등록증위조&-★카톡문의★ ... efsefS 2017.11.10 75
1534 좋은글 >>ㅑ아아아아~~ D-day 바로 오늘... 1 shdope 2010.09.30 1436
1533 기타 <아파트 단지> 수학과외 영어과... 뀰뀰꿀꿀 2019.09.06 498
1532 칭찬.격려.감사 ' 사랑과 감사 = 긍정의 눈과 마음 ' 안개비 2007.02.17 8008
1531 기타 '2008 서울푸드페스티벌'로 오세요 file foodfestival 2008.07.18 3413
1530 좋은글 'Occupy'-새 時代의 아이콘 장동만 2011.10.18 1125
1529 '무당벌레처럼 아름다운 우리 엄마' selly 2011.04.12 1507
1528 좋은글 '미토콘드리아 이브'의 실상 2 charley 2011.05.03 1758
1527 좋은글 '선택의 여지가 없었어요' 캐모마일 2019.04.29 56
1526 기타 '애썼다. 수고했어' 캐모마일 2019.03.14 47
1525 기타 '잘 쉰다'는 것은 캐모마일 2019.03.17 29
1524 사는얘기 (VLOG) 선유도 공원 나들이 + 한강 VIE... ejkfjelk 2019.04.28 90
1523 동영상 (실화) 스스로를 변호한 역대급 법대생... 비비빅 2019.09.04 465
1522 (좋은글 1호) 우리 웃고 살아요 세노비스 2019.03.22 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