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기타
2004.12.04 13:46

추억의 그 시절..^^

조회 수 6712 추천 수 947 댓글 0
참 재미난 일들이 많았다... 누구나 그랬겠지만...
음..  국민학교 교과서도 잼났었고, 바른생활, 슬기로운 생활...방학땐 탐구생활까지... 한자 글자쓰기 연습도 하고, 태극기 그리는 것두 하구..
그때는 왜 그렇게 빨간게 위엔지 파란게 위엔지... 헤깔리던지...
(사실은...지금도...ㅡ_ㅡa)

그때 칠하던 색연필은.... 뒤를 돌리면 앞으로 쭉 나오는 거였다...-_-;;
색 색깔로 다 가지고 있었고, 연필 한 다스는 생일 선물의 가장 일반적인 형태였고..
학교갈 때 왼쪽 가슴에는  꼭 이름표가 달려 있었던 거 같다.
가끔씩 받아쓰기 시험도 보구... 선생님이 질문하면 서로 대답하려구 손을 들곤 했던 거 같다.

그때 시간표는 꼭 국산 사자....나 미국 사자....등... 사자이름이 많았던 거 같기도...-_-;;
횡단보도를 건널 땐 꼭 한 손을 들고 건너기도 하고, 복도에선 손을 허리 뒤로한 채 왼쪽으로만 다니기도 했었다.
그리고, 방학 땐 어김없이 탐구생활과 독후감, 뭐 만들어오기, 일기쓰기도 있었다.
개인적으로 난 슬기로운 생활 또는 자연을 가장 좋아했었는데...
동네 문방구에서  물체 주머니라는 신기한 주머니를 팔기도 했었던 거 같다.

생일만 지나면 연필이 수십다스가 생기고 그 전에 애들에게 생일초대장을 만들기도 했었던 거 같다.
학교 가기 전날 밤에 책가방을 꼭꼭 챙기고, 연필은 잘 깎아서 필통에 넣어두고. 1시간 지날때마다 연필을 바꾸기도 했었다.
그때는 선생님이 샤프는 못쓰게 하셨었다. 글씨를 쓸 때는 꼭 오른손으로 잘 깍은 6각 연필... 주로 문화연필이었던 거 같다.
꼭 집에 있는 하이샤파로 깎았었고, 가끔씩 연필을 넣기만 하면 저절로 깎아주는 자동 연필깎기를 가진 아이들도 있었다.
반면 칼날에 연필을 돌려 깎는 미니 연필깎기도 있었던 거 같다.

하여간 그 연필을 쥐고... 공책 한 장 뒤에 책받침을 받치고 글씨를 썼었다...
음....책받침 뒤에는 꼭 구구단과 알파벳이 있었다.... 소문자 대문자 모두...
앞면에는 한 쪽 면에 자가 그려져 있었고, 배경그림은 만화그림이었는데..
학년이 높아지자 책받침 싸움이라는  엽기적인 놀이를 하기도 했었다...ㅡ,.ㅡ
또, 비닐로 되어있는 책받침도 있었던 거 같다.
지우개....싸움도 있었다. 대표적인 지우개는 점보지우개나 넘버원 지우개였다. 가끔씩 Tombow 지우개로 하는 아이들도 있었던거 같다.
또 한때는 선생님 지우개도 유행했었다....... 국어선생님, 수학선생님....등등등  
학교 밖에서는 땅따먹기도 많이 했었던거 같다.

그때는 문방구에서 주로 사는 것들이 수수깡...(이거 요즘도 파나?) 찰흙, 지우개였다. 자...도 많이 샀었던 거 같은데... 반으로 접는 자도 있었다.
한때는 2층 필통에...거울 달린 것도 유행했었고...
학기말 미술시간에는 크리스마스 카드접기가 꼭 있었고, 그 직전에는.....불조심 포스터 그리기도 있었다.
물론 6.25 포스터 그리기도 있었고..
어릴 때는 반공정신이 투철했던 거 같다. 음....평화의 댐 성금도 내보고.... 김일성이 죽었다는 말에 속아도 보고...

그때는 시험을 보고 나면 꼭 중간에 한 명이 "다했다"... 라고 얘기했었던 거 같다.. 서로 먼저 다하려고 했었던 거 같구...
2명이 같이 앉는 책상이었기에 가운데 가방을 놓구.... 시험을 봤었다.. 그때 가방은 절대 넘어지지 않았다... 가방을 먼저 넘어뜨리면..영토(?)를 침범한 이유로 서로 맞방 때리기도 하고..
어떤 땐 가방 넘기면 100원인가 200원인가 주는 벌칙이 있었는데 내가..200원을 주었던
기억이 난다.. 난 그날 집에 와서 엄청 울었는데... 그시절 200원이면 지금 나에겐 20만원은 족히 되었던 것이다...
ㅡ,.ㅡ;;
그리고...
꼭 777 쓰리쎄븐 가방이나 조다쉬 가방이어야 했었던것 같기도..
결과가 나오면 꼭 답이 2번인데 3이라고 쓴 것이 나왔고...
시험에서 5개 틀리면 전교에서 5등인줄로만 알았다..
-_-;;;;;

가끔씩 교실바닥 왁스 청소하는 날이 있었고...
5시 30분이 되면 텔레비젼에서 꼭 잼나는 만화도 했었고
10월이 되면 국군아저씨한테 편지쓰기도 했었는데... 물론 5월에는 부모님께 편지쓰기, 선생님께 편지쓰기도 했다.
방학 때 하루 모여서 학교 청소하는 날도 있었다.
그때는 컴퓨터가 많이 없을 때였는데, 난 당시 8비트짜리 주사위 맨이라는 껨도 해봤었다. 영광이지...
재믹스라는 최신예 게임기도 있었고, 마술나무, 수왕기, 남북전쟁, 페르시아왕자, 마성전설, 몽대륙 등의 오락이 유행했었다.
한때 모터로 작동되는 장난감 자동차가 유행하기도 했고, 신발끈 같은 것으로 열쇠고리 같은 것 만들기도 했었다.

샤프는.... MIT 씨리즈가 인기였고 한반에 꼭 한두명씩 MIT5000 이라는 최신 금빛 샤프를 썼었다.
체육시간에는 꼭 피구놀이를 했었고...
음악시간에는 선생님이 꼭 오르간을 연주하시고, 우리는 거의가 리코더를 불었었다.
템버린이나 캐스터네츠도 했었고, 멜로디온이라는 악기도 썼었다.
아....템버린 주머니 안에는 꼭 캐스터네츠와 트라이앵글이 같이 있었다.
그리고, 실내화 주머니는 항상 문제 은행 주머니였던거 같다...
저학년때는 실내화 전용 주머니가 따로 있긴 했었지만... 아...문제 은행.....잊을 수 없다......... 나에게 있어서....공포였다. 그거 다 푸는 사람 본적이 없다...

애들끼리 앙케이트 만들어 돌리는 것두 유행했었고..
동네 가게에서 일명 불량식품....에 껴주는 경품에 더 관심이 있기도 했다.
비오는 날 아침이면 꼭 풀밭에 달팽이가 있었었는데....
아주 어렸을 땐 밤 10시에 A특공대라는 잼나는 외화씨리즈도 했었고 맥가이버라는 희대의 영웅도 있었다.
우뢰매를 안본사람도 거의 없었고 철인28호, 메칸더 V 같은 무적의 로봇도 있었다.

여름에는 꼭 애들 무릎에 빨간약이 발라져 있었다.
여름에는 긴 양말을 신었었는데, 가끔씩 둘둘 말아서 짧은 양말로 해놓고 다니기도 했다.
공기놀이도 유행했었다. 잘하는 애는 안 죽고 100년도 갔던 거 같다.
운동회날에는 엄마들이 오셔서, 맛있는 햄버거 같은 것을 사주시기도 했었다.
그때는 아이스크림도 맛있었는데, 지금도 나오는 스크류바를 비롯 쌍쌍바, 야구바(?), 누가바, 껌바, 쭈쭈바, 폴라포 등 유명한 아스크림도 있었다.
애들이랑 100원으로 쌍쌍바 하나사서 2개로 잘라먹고.... 그때 꼭 ㄱ자로 잘라진 부분을 먹으려고 했었다.(싸운적도 있다....이런..ㅡ_ㅡ;)
또, 쭈쭈바를 가운데 잘라서 먹기도 했었고..
뽑기라는 엽기적인 과자도 있었다.
선생님들은 못먹게 했지만 참 맛있었다.

만화책으로는 우리시대의 진정한 종합 만화지...... 보물섬이 있었다... 아기공룡 둘리는 최대의 인기작이었다.
꼭 표준전과, 동아전과를 봤었고... 숙제에 많은 도움이 되었던 거 같다.
숙제해온 아이들 정답이 같은 걸 보니...
그때는 재미난게 참 많았던거 같다....
가끔씩 생각하는 거지만... 끄적거려보니... 참....신기하군..
왜 자꾸 옛날 생각이 나지... 그때로 돌아가고 싶은 걸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22 유머.낙서 저 한국 군대 가는데여......프랑스는 ... 3 용병되고파 2004.11.25 6171
1521 기타 세계의 김치찌게 가격.... 4 평범한 시민 2004.12.01 6768
1520 기타 중국인은 한국인보다 뭣이 적은가 (1) 1 aiwoderen 2004.12.01 7867
1519 기타 중국인은 한국인보다 뭣이 적은가(2) 2 aiwoderen 2004.12.01 5902
» 기타 추억의 그 시절..^^ 룰루랄라 2004.12.04 6712
1517 기타 당신은 아는가??? 1 전 몰랐슈 ㅠㅠ 2004.12.11 5948
1516 유머.낙서 그 때 그 시절 ㅋㅋㅋ 2 aiwoderen 2004.12.12 6039
1515 좋은글 눈오는 밤...조하문 1 룰루랄라 2004.12.20 7085
1514 좋은글 눈오는 밤...영화 카라 중에서... 1 룰루랄라 2004.12.20 6898
1513 사는얘기 카페 엔젤 cdo 2004.12.29 5902
1512 기타 남아시아 해일 사태 피해 국가들에 대... azazel 2004.12.31 5933
1511 기타 2005년을 맞이 하는 불꽃 놀이 azazel 2004.12.31 5971
1510 기타 동아대 졸업생들 모이세요..! 장영배 2005.01.07 5791
1509 좋은글 사랑,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닐 마음... 2 룰루랄라 2005.01.17 6845
1508 유머.낙서 재미있는 지식인 답변들~ 1 minz 2005.01.24 6240
1507 유머.낙서 하나 더 올려봅니당~국민학교를 졸업하... 3 file minz 2005.01.24 6248
1506 유머.낙서 34살 아들넘 키우기 1 까리에 2005.02.01 6989
1505 기타 고민은 10분만 하세요^^ 2 룰루랄라 2005.02.23 5657
1504 기타 역시나 최고의 언어...한글 2 룰루랄라 2005.02.27 5992
1503 좋은글 룰루랄라~ 뮤직박스 1 룰루랄라 2005.02.27 83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