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A travers Hankyoreh :

“반민특위도 혼란 내세워 엎어버리지 않았느냐”


△ 노무현 대통령이 25일 낮 청와대에서 독립유공자와 유족들을 초청해 점심식사를 함께 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탁기형 기자 khtak@hani.co.kr

관련기사

# 노대통령 “독립운동가 이념떠나 발굴”
# “역사규명에 6.25 전후 민간인 학살도 포함해야”

■노무현 대통령 독립유공자 오찬

노무현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독립유공자 및 유족들과 오찬을 하면서 최근 자신이 과거사 청산에 매달리는 이유를 비교적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이날 과거사 청산이 오래전부터 결심해온 사안이며, ‘경제우선’ 주장은 과거사 청산을 회피하기 위한 명분에 불과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87년 6월 항쟁을 통한 민주화과정이 없었다면 경제가 이만큼 왔으리라는 아무런 보장이 없다”며 “특히 미래에 대해 무슨 희망이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모든 나라가 할 일을 다하고 민주주의하면서 역사를 규명할 것 다 하면서 경제가 발전해 간다”며 “그렇게 한 나라들이 경제를 더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방 이후 반민특위 때도 경제, 안전, 혼란 이런 명분들을 내세워서 엎어버리지 않았느냐”며 “매번 올바른 역사적 주장이 나올 때마다 경제, 안보 얘기였다”고 현재의 ‘경제우선’ 주장을 일축했다. 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민생우선 주장에 대해서도 경계의 뜻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

노 대통령은 이번 기회에 역사문제에 대한 ‘전환점’을 만들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 그는 “반민특위의 역사를 읽는 많은 젊은 사람들이 가슴속에 불이 나고, 피가 거꾸로 도는 경험을 한번씩 한다”며 “오로지 자신의 보신만을 앞세워서 재주껏 살아온 사람들로 채워진 국가가 어떻게 (미래를) 감당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당연히 바로잡아야할 역사를 제대로 다듬어놓지 못했으니까 저희라도 뒤늦게 꼭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바르게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을 냉소하는 역사가 계속되는 한 한국사회의 미래는 없으며, 국민소득 3만불을 어떻게 갈 수 있으며, 가면 뭐하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바르게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을 냉소하는
역사가 계속되는 한 한국 사회의 미래는 없다"

노 대통령은 과거사 청산이 정쟁과는 무관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이 문제를 정쟁거리로 삼을 생각은 전혀 없다”며 “명색이 대통령이 된 사람이 이런 중차대한 일을 꺼내서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하지는 않겠다”고 못박았다. 그는 “이것을 자꾸 정치적으로 계산할 일이 아니다”며 “한국이 그야말로 세계에 내놓을 떳떳한 일류국가가 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개인사를 통해 과거사 청산에 대한 결심이 오래전부터 서있었다는 점도 설명했다. 그는 “제가 이 문제에 관심을 가진 것은 스스로의 경험 때문”이라며 “제가 자라는 동안 어머님이나 주변사람들에게 들어온 교훈은 ‘나라와 사회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라’는 것이 아니고 ‘모난 돌이 정 맞는다’는 말이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어머니가 독립운동을 한 주변 친척을보면서 그런 말을 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80년대 변호사 시절 학생들을 변론할 때도 어머니들로부터 ‘제발 나서지 말라고 말렸는데 부모 말을 안듣고 기어코 감옥가서 부모 속을 썩힌다’는 말을 들었다”며 “어머니들이 80년대 중반까지 아이들에게 똑같은 교훈을 할 수밖에 현실에 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마음속에 언젠가 우리 국민들이 이 일은 한번 바로 잡아야 될 일이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 나도 할 수 있는 일을 꼭 하고싶다는 그런 결심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백기철 기자 kcbaek@hani.co.kr
  • ?
    시우원- 2004.08.28 13:09
    모든 건 때 있는 법, 웃어른에게 인사를 하는 것도 그렇고 선물을 해도 그렇고 하다못해 조그만 잘못으로 아내에게 잘못햇다는 사과의 말 한마디도 그렇듯이... . 한때는 우리가 그 때를 잃었었는데 이번에는 확실히 이 때를 잡았으니 우리 모두가 참여하여 친일의 치욕적 망국적 역사의 잔재들을 저 짓푸른 가을하늘 한복판으로 시우원-하게 확 날려 버립시다 !
  • ?
    청산 2004.08.28 22:06
    먼저 자네 부모,할아버지,할머니가 그때 무엇을 했는지 밝혀라...그러고 시작해라.
    36년의 시간속에 자유로운자가 과연 몇이나 될까....
    일제때라면 위에 글쓴*들이 더 앞잡이 노릇할*들이지.
  • ?
    너혼자 2004.08.28 22:58
    라면 많이 먹어라. 가정법의 라면, 그 건강에도 안 좋은 ~라면
  • ?
    다시합창 2004.08.28 23:36
    모든 건 때가 있는 법, 웃어른에게 인사를 하는 것도 그렇고 선물을 해도 그렇고 하다못해 조그만 잘못으로 아내에게 잘못햇다는 사과의 말 한마디도 그렇듯이... . 한때는 우리가 그 때를 잃었었는데 이번에는 확실히 이 때를 잡았으니 우리 모두가 참여하여 친일의 치욕적 망국적 역사의 잔재들을 저 짓푸른 가을하늘 한복판으로 시우원-하게 확 날려 버립시다 !
  • ?
    쳐라~ 2004.08.29 09:55
    말이 좋아 일제잔재 청산이지,솔직히 반대정파 죽이기 아니냐.가면벗고 얘기해라.노빠들의 홍위병노릇 보기 지겹다!
  • ?
    옳소 2004.08.29 12:31
    쳐라 말에 절대 찬성
    선동, 인기영합, 촛불시위 등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노씨와 열린 공산당을 밀어 대한민국 공산화에 오늘도 여념이 없는 무리들에 더 이상 속지 맙시다. 이들 주 특기는 인터
  • ?
    반대정파? 2004.08.29 12:46


    신기남도 반대정파냐? 예끼 이무식한 인간, 입만 살아서 나불나불 지방신문이라도 좀 보고이야기해라!
    그리고 반대정파 아니라 대한민국 할애비 정파라도 그런 놈들이 있으면 당연히 사과하고 양심적으로 물러나야되는 거 아니냐?
    그 비상식적 몰지각한 사회분위가 난 도대체 이해되질 않는데 너는 어째 애가 모자라도 한참 모자라는 지진아갑부다.
    이천이백만원의 월급이 그냥 고스란히 통장에 들어오는 지경이라면 나같으면 걸로 여행이나 가끔다니고 식도락에 오락에 레져나 즐기고
    아주 조용히 표 안내고 근신하며 살겠다. 왜 역사의 시계바퀴를 거꾸로 돌리려는 모리배들과 짝짝꿍이 되어서 정치는 하겠다고 나서니? 그 사람들이 뭐 널 좋아서 존경해서 대표로 뽑아준지 아니? 널 그냥 총알받이로 이용하려는 거야 이 바보야... 절망의 악의 도라판 상자를 너를 통해서 열려고... 광주학살의 주범들이, 유신독재, 친일식민의 정치가들이 다시 잃었던 "그들만의 로마"를 찾으려고 안간힘을 쓰는데 마땅한 인물이 없었던 거야. 그래서 너같은 그럴듯한 마스크가 필요했던 게지... 이 바보천치야 넌 왜 그렇게 세상 물정을 모르니? 니가 너만이 아니듯이 나도 나만이 아니란 걸 니가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너는 이제 다시 역사 앞에 서서 차마 내 말을 그냥 거역하지는 못하리라.
  • ?
    신 기남 2004.08.29 13:28
    신 기남 은 자진납부가 아니였던 걸 모르시는군. 자신과 부모만 깨끗한 척 하다가 네티즌들의 혁혁한 공으로 뾰롱 나고 쪽 팔려서 눈물을 머금고 대표자리 강제납부 된것.
  • ?
    다시합창 2004.08.29 13:56
    타의던 자의던 밝혀졌서 나갔잖아 내 말의 요지에서 그게 중요하다고 생각하니 맘보가 고약하니 머리두 나쁜 거야 이눔아 !
    중요한 건 누가 뭐래도 :

    모든 건 때가 있는 법, 웃어른에게 인사를 하는 것도 그렇고 선물을 해도 그렇고 하다못해 조그만 잘못으로 아내에게 잘못햇다는 사과의 말 한마디도 그렇듯이... . 한때는 우리가 그 때를 잃었었는데 이번에는 확실히 이 때를 잡았으니 우리 모두가 참여하여 친일의 치욕적 망국적 역사의 잔재들을 저 짓푸른 가을하늘 한복판으로 시우원-하게 확 날려 버립시다 !
  • ?
    욕지거리 2004.08.29 14:03

    자신 의견과 같지 않으면 욕설이군.
    이것이 당신들과의 토론의 한계인 것이다.
    선동 마시오.
  • ?
    그랬어? 2004.08.29 14:08
    모든 건 때가 있는 법, 웃어른에게 인사를 하는 것도 그렇고 선물을 해도 그렇고 하다못해 조그만 잘못으로 아내에게 잘못햇다는 사과의 말 한마디도 그렇듯이... . 한때는 우리가 그 때를 잃었었는데 이번에는 확실히 이 때를 잡았으니 우리 모두가 참여하여 친일의 치욕적 망국적 역사의 잔재들을 저 짓푸른 가을하늘 한복판으로 시우원-하게 확 날려 버립시다 !
  • ?
    글쎄그랬데 2004.08.29 14:10
    신기남도 반대정파냐? 예끼 이무식한 인간, 입만 살아서 나불나불 지방신문이라도 좀 보고이야기해라!
    그리고 반대정파 아니라 대한민국 할애비 정파라도 그런 놈들이 있으면 당연히 사과하고 양심적으로 물러나야되는 거 아니냐?
    그 비상식적 몰지각한 사회분위가 난 도대체 이해되질 않는데 너는 어째 애가 모자라도 한참 모자라는 지진아갑부다.
    이천이백만원의 월급이 그냥 고스란히 통장에 들어오는 지경이라면 나같으면 걸로 여행이나 가끔다니고 식도락에 오락에 레져나 즐기고
    아주 조용히 표 안내고 근신하며 살겠다. 왜 역사의 시계바퀴를 거꾸로 돌리려는 모리배들과 짝짝꿍이 되어서 정치는 하겠다고 나서니? 그 사람들이 뭐 널 좋아서 존경해서 대표로 뽑아준지 아니? 널 그냥 총알받이로 이용하려는 거야 이 바보야... 절망의 악의 도라판 상자를 너를 통해서 열려고... 광주학살의 주범들이, 유신독재, 친일식민의 정치가들이 다시 잃었던 "그들만의 로마"를 찾으려고 안간힘을 쓰는데 마땅한 인물이 없었던 거야. 그래서 너같은 그럴듯한 마스크가 필요했던 게지... 이 바보천치야 넌 왜 그렇게 세상 물정을 모르니? 니가 너만이 아니듯이 나도 나만이 아니란 걸 니가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너는 이제 다시 역사 앞에 서서 차마 내 말을 그냥 거역하지는 못하리라.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1 사는얘기 ..... secret 룰루랄라 2009.09.17 7
1560 좋은글 향기에서 향기로 캐모마일 2019.03.27 11
1559 좋은글 놓아주기 캐모마일 2019.03.27 15
1558 기타 청라중등수학과외 file eestudyss 2019.03.28 15
1557 기타 눈물과 미소가 함께 있다 캐모마일 2019.03.17 15
1556 좋은글 새로운 곳으로 떠나자 캐모마일 2019.03.27 16
1555 기타 나를 찾아 떠나는 먼 길 캐모마일 2019.03.17 16
1554 좋은글 더 현명한 선택 캐모마일 2019.03.27 18
1553 좋은글 행복의 기차 캐모마일 2019.03.30 18
1552 좋은글 인생의 우등생 캐모마일 2019.05.02 18
1551 기타 한낮의 햇볕과 한 줌의 바람 캐모마일 2019.03.14 19
1550 좋은글 미래를 결정하는 것 캐모마일 2019.04.14 19
1549 좋은글 기꺼이 '깨지는 알' 캐모마일 2019.04.29 19
1548 유머.낙서 지상의 이지스함 렉서스 LS 460을 맛보다 해피맘마 2019.07.23 19
1547 기타 사심 없는 친절 캐모마일 2019.03.17 20
1546 기타 '잘 쉰다'는 것은 캐모마일 2019.03.17 21
1545 좋은글 당신의 손길 때문에 캐모마일 2019.04.14 21
1544 좋은글 아름다운 도전 캐모마일 2019.05.02 22
1543 동영상 경복궁 비비빅 2018.08.27 22
1542 기타 DISTRIBUTOR WANTED - QUILT, FABRIC 1... byhands 2019.04.08 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