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1.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어디선가, 귀에 익고, 눈에 익은 소싯적 시다. 주인이 길(?) 떠난 파리에는 언어와 피부색깔이 완전 각양각색인 고(가의)객(?)들만 활보하고 있다. 수세기의 세월을 지내오...
    Date2015.07.23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2. 노병은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질 뿐이다.

    “앙드레~ 어디예요? 몸은 좀 어때요?”, “응~ 지금은 말하기가 좀 곤란하니까 저녁에 전화할께, 지금 치료받고 있어, 병원이야~!”, 주변이 좀 시끌시끌하다. “꼭 저녁에 전화하세요! 들려드릴 중요한 얘기가 있어요!”, “위~위~!!”. 그리고, 약속대로 그날 저녁에 전화를 받았다. “드디어, 외인부대 오케스트라와 함께 마들렌...
    Date2015.07.09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3. 파리의 안과 응급실

    “근처에 안과 병원이 있을까요?” 오늘 오전, 한국에서 온 한 고객의 질문이다. 살펴보자니, 고객님의 한쪽 눈이 퉁퉁- 부은 모습이다. 야구공에 맞은 것처럼 서커먼 빛깔. -안과의사를 만나려면 파리에서는 보통 두 세 달 씩 기다려야 하는데요. “두... 세... 달?” -바캉스철이라 9월에 약속이 잡힐지도 모르겠네요. “맙소사...
    Date2015.07.09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4. 주객이 전도되면 안되죠~

     ‘2만대의 택시가 파리외곽 도로를 봉쇄하고, CDG공항 진입을 저지할 것이다’, ‘파리를 비롯한 외곽도로가 일대 혼란을 겪게 될 것이니, 당일 출국을 앞 둔 사람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라는 뉴스가 6월 22일 전파를 타기 시작했다. 프랑스 전역에 5만대의 택시가 있고, 파리에 총 1만7천636대가 있단...
    Date2015.07.02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5. 거저 받았으니, 너도 거저 주어라~

    “그 사람도 누군가가 아주 사랑하는 사람이 아닐까요? 그래서 저는 그 사람을 함부로 할 수가 없었어요” “그래도 도가 지나친 사람에게는 상황에 대해 얘기를 해 주는 것이 그 상대를 위하는 일이 아닐까요?” “성경에 이런 말이 있어요, 너를 미워하는 자를 책망하지 말라, 그가 너를 해 할까 두려우니라, 지혜 있는 자를 ...
    Date2015.06.25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6. 공(?)돈은 공짜 돈이 아닌 공금~

     “남편~님!! 저 오늘 하루만, 주차카드 좀 빌려주시면 안될까요? 아무래도 파리 사무실에 오늘 하루 종일 있어야 될 것 같은데… 주차요금이 너무 많이 나와서요~!!” 남편의 두 눈동자에 물음표가 가득하다. “주차를 잠깐 한다고 해도 빌려줄까 말깐데, 주차를 하루종일 할거라면서 그렇게 당당하게 카드를 빌려달라고 하는...
    Date2015.06.18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7. 사람과 사람의 인연

    오늘 아침 한국으로부터 이메일을 한 통 받았다. “제가 서래마을 프랑스 학교 이전 계획 프로젝트를 맡게 되었습니다.” 지난 5개월을 한 지붕 아래서 가족처럼 지냈던 무슈 윤이다. 추억은 지난해 10월말로 돌아간다. ‘물랭에서 잠깐(?) 함께 일해보고 싶습니다.’ 이력서를 보자니 매우 화려하다. 프랑스 명문 학교들을 우...
    Date2015.06.18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8. 에펠탑 다시보기

    사진1 - 현재의 파리 에펠탑. 초기 안에는 탑의 하단부에 반원형 아치가 없었는데 이런 거대한 구조물이 아치구조가 아니면 위험하다는 여론 때문에 ‘구조용’이 아닌 ‘장식용’으로 아치를 달았다 사진2 - 에펠의 직원이었던 에밀 누기에와 모리스 쿼칠랭의 에펠탑 초기 계획안. 주요 구조부는 둘이서 거의 다 계획했지만 탑...
    Date2015.06.11 Category건축칼럼
    Read More
  9. 메르스는 이제, 농~메르시

    “여긴 지금 난리도 아니야~! 애들이 아직 어리니까, 더 신경 쓰인다. 아무래도 좀 잠잠해진 후에 오면 어떻겠니?”, “설마~! 그렇게까지 심각할까? 여긴 한국에서 보도하는 기사정도만 번역해서 올려놓는 수준인데…”, “거기는 당장 눈에 보이는 감염환자가 없으니까 그렇겠지~! 2천여개 학교가 휴교령을 내렸는데 오죽하면 ...
    Date2015.06.11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0. 머피의 법칙은 살아 있다~

    “어쩌지, 지금 세느강변을 지나고 있는데 조금 늦을 것 같은데… 미안하구나” “아니요, 저는 괜찮아요. 천천히 오세요~” 목소리가 은쟁반에 옥구슬이 굴러가는 듯 맑다. “밖에서 기다리지 말고, 들어가서 기다려~! 가방은 입구에 맡기고” “네 염려마시고, 천천히 오세요~ !!” 한 1년 전쯤, 우리단체로 생뚱맞은 메일을 보내 ...
    Date2015.06.04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1. “나 한글학교 안 갈거야~”

    “O성이 어머니, 지금 어디에 계세요?”, 아들녀석이 다니는 한글학교 담임 선생님의 약간 긴장된 목소리가 들린다. “네!! 저 바로 근처에 있어요!! 무슨일 있으세요?”, “O성이가 열이 나고, 조금 안 좋은 것 같아요~! 아무래도 학교로 오셔야 될 것 같네요~!!”, 이런~ “열이 많이 나요?”, 불안~ “계속 책상위에 엎드려 있고…...
    Date2015.05.28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2. 21세기, 경제 외교전쟁 시대에…

    “어~? 이게 무슨 냄새지?” 당일치기 지방 출장으로 늦은 저녁,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자마자, 코 끝을 자극하는 꼼꼼하고 별스러운 냄새가 진동한다. “ㅋㅋ 우리 저녁에 andouillette(프랑스소세지) 먹었거든… 냄새가 그렇게 심한가??” 평소에도 ‘경찰견의 코’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냄새에 민감한 아내의 찌푸린 얼굴을 ...
    Date2015.05.21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3. 적당한 ‘가지치기’를 배우라~!

    “셰리 가위 좀 줘 봐”, 퇴근하고 겉옷을 벗자마자 부엌으로 온 남편 “왜요? 뭘 자르려고 그래요?”, “응~ 깜박 잊어버린 게 있어서…”, 가위를 들고 정원으로 향하는 남편을 보면서 ‘???’ 그냥 대수롭지 않게 분주히 저녁준비를 했다. 밤낮으로 일교차가 있지만, 이제 하루 해가 좀 더 길어져서 그런지 저녁식사를 마쳐도 창...
    Date2015.05.14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4. 살림은 ‘사람을 살리는 일’~!

     집에서 살림을 하는 주부라면, 매번 끼니때가 다가오면, ‘오늘은 무엇을 해 먹일까?’에 대해 동일한 고민을 하게 될 것 이다. 하물며 무늬만 주부인 필자도 주말이나, 휴일에 겨우 몇 끼 안되는 식사를 준비하면서도 셋이 모두 ‘제 각각인 입맛’에 골머리를 싸매는데 전업주부들이야 오죽하겠는가. 요즘 심심찮게 떠 도는 ...
    Date2015.05.07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5. 프랑스의 건축문화 수준이 높다고?

    예전에 서울의 한 건축과 교수가 학생들과 파리에 와서 안내해줄 겸 만난 적이 있었다. 그런데 해외여행이 처음인 학생들에게 그 교수가 해주는 설명을 듣고는 많이 놀랐었다. "프랑스 사람들은 현대적인 건물보다는 전통을 존중해서 오래된 건물을 철거하지 않는다. 불편함을 참으면서도 좁고 오래된 집을 고쳐쓰는 것을 선...
    Date2015.05.07 Category건축칼럼
    Read More
  16. 자연의 힘 앞에 누가 감히

    “비바람 폭풍이 너무 심해서 배가 결항이래~!”, 둘째 언니의 낭창한 목소리를 듣고 “헐~! 뭣이라~고? 만우절 지난지가 언젠데~! 지금~ 농담하는 거지?”, 다시 물어봤다. “아니~! 내가 왜 비싼 밥먹고 실없는 소리하겠니? 이거 사실이거든!”, 목소리가 진지하다 “그럼, 날씨라도 체크하고 갔어야지~! 그렇게 대책없이 갇혀서...
    Date2015.04.30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7.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

    요즘도 효력이 있는지는 모르나, 어려움을 겪고, 괴로워하는 친구들에게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라는 말을 인용하면서 위로를 하던 때가 있었다. 그 유명한 마가릿 미첼이 쓴 소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주인공 ‘스칼렛’이 독백처럼 읊은 명대사 ‘tomorrow is another day : 내일은 또 다른 내일’이라는 뜻을 한국...
    Date2015.04.23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8. 파리에서 사는 아시아인들, 뿔났다~

    지난 4월20일자 ‘르 피가로’지가 헤드라인으로 뽑은 기사에 따르면 최근 중국인 라오스인 캄보디아인 베트남인 등 범 아시아계, 또는 화교계 교민들이 프랑스 정부에 강력한 항의서를 접수시켰다는 것이다. 탄원서의 내용을 보자. - 못 살겠다. . 도둑놈들 등쌀에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다. -이는 식당 식품점 의류점 까...
    Date2015.04.23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19. 파라다이스의 독(毒)

    “엄마~! 내일 학교에서 사진 촬영이 있어~! 각자가 맡은 역할을 표현해야 하는데, 나는 ‘만족’이라는 인상을 표현해야 돼~! 그래서 그 사진들을 가지고 학교에서 전시를 하게된대~! 그런데 그게 어려워~!”, 딸 아이가 엄청 들떠있다. “그래~? 그럼 엄마가 너가 갖고 싶어하는 걸 선물해 줬을 때, 어떤 표정을 짓게 되는지 ...
    Date2015.04.16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20. 프랑스에서 공사할 때 주의해야 할 점들

    얼마 전에 프랑스에서 오래 사신 교민 두분과 건축공사에 대해서 얘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한분은 땅을 사서 단독주택을 지으신 분이고, 다른 분은 기존 건물에 리노베이션 공사를 했는데, 두 분 모두 공사하면서 너무 힘들었다는 얘기를 했다. 시공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도 잘 모르고, 프랑스에서 쓰는 건축전문용어들도...
    Date2015.04.16 Category건축칼럼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65 Next
/ 65
[플러스광고] 업체단체 알바구인/매물/광고 [포토뉴스] Photo News



Copyright 2000-2018 FranceZone.com Inc. All rights reserved.

Hesd office : 4 VILLA DES IRIS 92220 BAGNEUX FRANCE
TEL: 33(6) 4502 9535    E-mail : francezone@gmail.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