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1. 떠날 때는 말 없이...

    안녕하세요. 박 학순입니다. 부족한 제가 한위클리와 프랑스존에 칼럼이란 것을 쓴답시고 그간 별것도 아닌 주제들을 가지고 이렇다 저렇다 많이도 떠들었었던 것 같습니다. 글과 말이 사람을 깨우칠 수도 있고, 어떤 한 주제에 대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여지를 글을 쓰는 사람이나 글을 읽는 사람에게나 남긴다는 것 잘 ...
    Date2009.10.08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2. L’été indien

    불어 표현 중에 <L’été indien> 또는 <l’été des Indiens (d’Amérique)> 란 표현이 있다. 지난 주말 가을에 찾아온 파리의 한여름 같은 날씨를 전하는 프랑스 몇 신문들은 이 표현을 과감하게 쓰고 있다. 이 표현은 원래 미국 또는 캐나다에서 온 표현으로 겨울이 오기 전 점점 차가워...
    Date2009.10.01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3. No Image

    친구에게 보내는 편지

    지난 어느 날이었다. 한 사람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 이 편지는 나로 하여금 친구가 무엇인지 내가 앞으로 어떤 마음으로 한 사람의 친구가 되어줄 수 있어야 하는지 일깨워 주었다. "이 험악한 세상에선 피상적인 만남만 있을 뿐이다" 라고 단정짓고 살아가는 우리들... 한번쯤은 모두 친구라는 개념에 대해 생각해 볼 필...
    Date2009.09.24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4. 참새와 허수아비

    지난 그 어느 날이었다. 강원도 지방도로 산길을 가다가 조그마한 카페를 발견했다. 허수아비가 두 팔을 한껏 벌리고 문 앞을 지키고 있는 이 카페는 가던 걸음을 멈추게 하기에 충분했다. 바보처럼 우뚝 서있는 허수아비를 보는 순간 내 모습과 참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자식아 너 왜 거기에 그렇게 서있니???...
    Date2009.09.10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5. No Image

    먹고 마시는 행복

    프랑스라는 나라는 확실히 <먹고 마시는 일>을 중시하는 나라임에는 틀림이 없다. <식도락과 요리의 나라>라는 사실은 너무도 잘 알려져 있다. 포도주의 나라이니 당연히 <마시는 것>도 중시하는 나라다. 그런데... 사실 우리 한국처럼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을 중시하는 나라도 없다. 그 어딜 가나 언제든지 맛집들이 널려 있...
    Date2009.08.27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6. 푸르른 하늘과 뜨거운 태양의 알프스(2)

    영국인들이 위스키 마시는 것 빼고 겨울에 유일하게 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스키였다. 스키는 결코 현대에 발명된 것은 아니다. 이것은 고대로부터 인간들이 사용하던 기구였다. 약 4000년 전부터 인간은 스키를 이용해 왔다. 1897년이었다. 한 노르웨이 탐험가가 그린랜드를 스키로 횡단한 후 자기의 탐험기를 쓰면서 노...
    Date2009.07.29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7. 푸르른 하늘과 뜨거운 태양의 알프스(1)

    얼마 전 여름날씨가 그 괴팍함을 보일 때 알프스에 사는 한 프랑스 친구로부터 <밤새 눈이 내렸다>라는 소식을 전해 듣곤 당장 달려가고 싶은 충동이 일었었다. 한 여름에도... 해발 3000미터 이상에서는 눈을 늘 볼 수 있고 스키를 탈 수 있는 곳이 알프스다. 오늘같이 더운 날엔 간단하게 나마 알프스와 동계스포츠의 꽃,...
    Date2009.07.23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8. No Image

    한 사람을 보내며...

    지난 2003년 가을이었다. 우리 파리 한인사회의 현지 교포신문인 한위클리, 파리지성, 그리고 오니바 신문을 늘 학교까지 배달해 주는 한 사람을 알게 되었다. 어느 하루 이런 저런 얘기를 주고 받다가... 그가 우리가 소위 말하는 <조선족>이란 사실을 알게 되었다. 어느 날... 학교에서 학생들과 친구들을 초청해 조그맣게...
    Date2009.07.16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9. 영원한 학생

    세상을 살다 보면 단지 <일>을 위해, <돈>관계로 만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저 우연히 만나 잠시나마 남의 삶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내 삶의 이야기도 들려줄 수 있는 조그마한 시간을 가져보는 기회를 가지기도 한다. 이런 대화를 통해 우린 삶의 여러 방법과 여러 길들을 발견하게 되고 삶의 새로운 방향을 그려볼 수도 ...
    Date2009.07.09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10. 샤모니 몽블랑

    책 한 권을 찾기 위해 학교 강의실 벽장을 열어 뒤지다가 이것저것 지난 20여 년간 삶의 흔적들이 하나하나 나타나는 바람에 그만 한 나절을 지난날의 추억 속에서 보내야만 했다. 1996년 6월 필자가 쓴 책 한 권이 눈에 들어 왔다. <알프스의 진주 샤모니 몽블랑>이란 책자다. 10년 전 썼던 책을 한 페이지 한 페이지 넘겨...
    Date2009.07.02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11. 일상성과 시선

    지난 주 한 <젊은> 학생의 집을 방문했다. 들어서는 순간 놀랐다. 조그마한 스튜디오를 수 없는 사진들이 온통 뒤덮고 있었다. 천장만 빼 놓고 사방 벽과 문까지 뒤덮고 있는 그야말로 갖가지 사진들을 하나하나 살펴보니... 멋진 사진들이라기 보다는 자기의 평범한 삶과 소박한 시선과 꿈을 이야기해주는 그런 사진들이었...
    Date2009.06.25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12. Brocante, 과거로의 시간여행

    파리는 올해 봄이 없었던 것 같다. 한 두 달간 쌀쌀 축축한 날씨가 계속되더니 갑자기 초여름 날씨를 맞은 것 같다. 이제야 푸르른 하늘과 강렬한 태양 속에서 숨을 제대로 쉬는 것 같다. 벌써 6월이다. 이 프랑스라는 나라에서는 이제 여름 바캉스를 앞두고 1년을 정리하는 해이기도 하다. 그야말로 여러 가지 정리가 있지...
    Date2009.06.04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13. 바보들의 행진

    <삶과 죽음은 종이 한 장 차이다>, 결국 <삶은 죽음이다>란 말이 맞다. 매일 매일 우리가 삶이라 여기는 것은 죽음으로의 여정인 것만은 틀림이 없다. 죽음이 무서워 열심히 사는 사람들도 있다. 죽음을 피하기 위해 수 많은 인간들은 안달하며 산다. 죽음을 맞은 자들을 보내며 우린 삶의 이름으로 눈물을 자주 흘린다. 한...
    Date2009.05.28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14. 불놀이야~ !

    원래 불장난을 좋아하다 보니... 산에 가도... 집 안에서도... 해가 저물면 그저 불을 피워야만 저녁과 밤을 보낼 수 있게 된 습관이 든 것은 아마... 이 불꽃이란 것이 내 정서와 생리에 맞는 가 보다. 사실 안 태워 본 것이 없을 정도로 그야말로 타는 것은 다 태워보았다. 어릴 적 동네 아이들과 뒷산 중턱에 올라 낙엽...
    Date2009.05.14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15. No Image

    프랑스의 '미네르바'들

    며칠 전 신문을 들여다 보다가 흥미 있는 기사들을 접하게 되었다. 다름이 아니라 프랑스의 코메디언들과 가수들의 <적극적인 정치참여>였다. 우선 유명한 Humoriste이자 acteur, comédien 인 Dieudonné M'bala M'bala의 2009년 6월 유럽선거 출마에 대해 프랑스 정계가 들썩거린다는 소식이다. 문제는 이 유...
    Date2009.05.07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16. No Image

    학생다운 선생

    불어에 <On n’apprend pas à dessiner en regardant un professeur qui dessine très bien>이란 말이 있다. <우린 그림을 아주 잘 그리는 선생님을 바라보면서 그림 그리는 것을 배우는 게 아니다> 란 말이다. 이 말엔 여러 가지의 해석이 가능하다. 우선 선생님이 실력이 있는 사람인지, 별로인지 아니면 그...
    Date2009.04.23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17. No Image

    LE PONT DES ARTS

    지난 부활절 월요일, 터질 것 같은 머리를 식히러 낡은 필름 카메라 하나를 꺼내 들고 Seine 강변으로 향했다. 배낭에 몇 가지 간단한 점심거리를 챙겨 나섰다. 약 20도의 아주 상쾌한 날씨였다. Le Pont des Arts에 도착한 것은 12시. 점점 이 멋진 다리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이 다리 위에 피크닉을 위해 자리까지 펴...
    Date2009.04.16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18. No Image

    영화와 문학의 만남

    지난 3월 도빌에서 열렸던 아시아 영화제에서 몇 한국감독들이 한 말이 있다. <한국 영화는 현재 창작 위기를 맞고 있다> 또는 <재능을 지닌 이들이 많으나 표현방식에서 여전히 부족함이 있고 한국영화는 더 발전해야 한다>라는 말이다. 사실 영화 감독도 아니고 영화 비평가도 아닌 입장에서 한국영화가 이렇다 저렇다 할 ...
    Date2009.04.09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19. No Image

    번역의 세가지 의미

    번역하다(traduire)라는 단어는 우선, faire que ce qui était énoncé dans une langue le soit dans une autre, en tendant à l’équivalence de sens et de valeur des deux énoncés, 즉 각기 다른 두 언어로 표현된 것들의 의미와 가치의 대등점(equivalence)을 찾아내...
    Date2009.04.02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20. 거지 근성

    다시 한국 행 비행기를 탔다. 서울은 완연한 봄날이었다. 공항에 내리자마자 한 지나가는 사람이 뱉어내는 말이 귀에 들어왔다. 덥기도 하고 쌀쌀하기도 한 날씨를 두고 <요즘처럼 짜증나는 날씨가 있을까?>란 말을 하고 있었다. 아니나 다를까… 여러 짜증스런 일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투병 속에서 정신을 놓으신 아버님 ...
    Date2009.03.26 Category박학순칼럼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플러스광고] 업체단체 알바구인/매물/광고 [포토뉴스] Photo News



Copyright 2000-2018 FranceZone.com Inc. All rights reserved.

Hesd office : 4 VILLA DES IRIS 92220 BAGNEUX FRANCE
TEL: 33(6) 4502 9535    E-mail : francezone@gmail.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