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1066-도올5.jpg



한국 최고의 석학 중 한 명인 도올 김용옥 선생, 예술의 전당 고학찬 사장, 전 민족서예가협회 오광현 회장 등 한국 명사들의 최근 서예 작품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명사 서예전>이 파리에서 열린다. 
갤러리 오송-파리(대표:송상현)은 3월 21일부터 4월 20일까지 파리 한인침례교회 전시장에서 도올 김용옥 선생과 예술의 전당 고학찬 사장 그리고 전 한국민족서예가협회 회장 오광현 서예가 등 3인의 최근 서예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


도올 김용옥 선생은 현존하는 우리나라 최고의 석학 중 한 명으로 세 살 때부터 서도를 익혀 무려 70여 년의 서예경력을 가지고 있다. 서도에 있어 도를 통한 경지에 이른, 거침없는 필치는 그야 말로 <평사낙안(平沙落雁, 백사장에 기러기가 사뿐히 날아와 앉음> <천의무봉(天衣無縫, 천인(天人)들이 입는 봉합 없는 의상)>의 작품들이다. 
 
특히 도올 선생은 유럽에서는 최초로 결성된 프랑스 한국교민협회(재법한국인회) 창설 100주년과 기미독립운동(3.1절)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를 맞이하여 프랑스교민들에게 주는 특별한 메시지를 선정하기 위해 매우 고심하였다고 하여 프랑스한인들에게 더욱 각별한 의미를 주고 있다. 
즉, 일제의 한국병탄의 원흉인 당시 일본 총독 이토오 히로부미를 하얼삔 역에서 저격 살해하여 사실상 우리나라 독립운동의 신호탄을 올린 안중근 의사의 <장부가>는 죽음을 각오한 거사를 앞두고 조국의 독립을 염원하며 남긴 유시(유언으로 남긴 시)로 그 장쾌함이 100여년 후에 사는 우리의 가슴을 친다. 이는 극도로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조국의 독립을 염원하여 유럽 최초로 독립운동을 전개한 <재법한국민회> 선배들의 높은 기상과도 연결되어 있다. 

또한, 우리 민족 근대 정신의 출발인 동학의 창시자 최수운의 오도송(깨달음을 표현한 노래)인 <검결(칼의 노래)>, 동학 사상의 핵심인 <오심 즉 여심(내 마음이 곧 네 마음이다)>, <중용>의 핵심사상인 <지성 무식(지극한 정성은 쉼이 없다)>와 대장부의 삶의 기개를 포효한 맹자의 <대장부론> 등을 선정하여, 프랑스에 살고 있는 교민들과 학생들에게 해외에서의 쉽지 않은 삶을 위로하고 격려하고자 하는 지극한 마음으로 쓴 작품들이다. 

고학찬 예술의 전당 사장은 본래 서예가는 아니나 한국 최고의 종합예술공간인 <국립 예술의 전당> 사장을 두 번 역임하며, 큰 예산을 들여 예술의 전당 내에 서예관을 재 개관, 우리나라 서예발전에 큰 공헌을 하였으며, 한문이나 한글이 아닌 영어나 라틴어로 된 경구들을 일필휘지로 쓰는 독특한 분으로 특히 프랑스에 사는 교민들과 학생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마음으로 쓴 특별한 작품들이다.

오광현 서예가는 일평생 교직에 봉직하면서도 어려서부터 익힌 서도를 끊임없이 연마하여 왔으며 자신만의 필체를 개발하여 많은 서예가들로부터 호평을 받는 작가이다. 특히 바쁜 시간 속에서도 대한민국 민족서예가협회 회장을 오래 역임하며 사실상 동 협회를 이끌어 왔으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많은 전시에 참가한 작가로 지난 달 개최된 <3.1 운동 100주년 기념 대한민국 평화미술대축전>에서도 우수작가상을 수상하였다. 

 작품  설명

ㅇ 도올 작품

1. 안중근(安重根)의사의 장부가(丈夫歌)
1066-도올2.jpg



안중근(1879~1910)은 한국역사를 길이 빛내고 있는 지식인이요, 행동인이요, 교육자이며, 독립운동가이다. 수많은 독립운동가가 있어도 안중근이 특별하게 국민의 사랑을 받는 것은 그의 인도주의적 성품의 깊이가 유별나기 때문이고, 인간됨이 순결하고, 매사에 사상적 깊이가 있기 때문이다.

그가 조선 병탄의 원흉, 이토오 히로부미(伊藤博文,1841~1909)를 쏘아 죽인 것은 경술국치 1년 전의 일이었으니, 안중근의 거사는 독립전쟁의 효시였다고도 말할 수 있다. 안중근은 그만큼 시대를 앞서갔고 정확히 모든 사태를 예견하였다. 그는 옥중에서 <안응칠 역사>라는 자서전을 집필하였고, <동양평화론>이라는 자기 사상이 집약된 논문을 썼다. 오늘날에도 그의 “동양평화론”은 21세기적 비젼을 제시한 탁견으로 평가된다.
이 장부가는 초사(楚辭, 초나라 시) 형식의 시인데, 그가 이토오 히로부미를 저격하기 사흘 전(1909년 10월 23일) 하얼삔역을 상세히 답사하고 하얼삔의 친구집에서 밤에 홀로 앉아 쓴 시다. “그때 나는 홀로 방안의 희미한 등불 아래, 차디찬 침상 위에 앉아 장차 할 일을 생각했다. 그리고 비분강개한 마음을 이길 수 없어 시 한 수를 지었다.” 
장쾌한 고구려인의 마음을 계승한 기상 드높은 조선청년의 기백이 드러나는 명시이다.

 2. 동학의  창시자  최수운(崔水雲, 1824~1864)의  검결(劍訣, 칼 노래)
1066-도올3.jpg


동학(東學,Eastern Learning)은 우리민족 근대정신의 출발이다. 최수운이 “사람이 곧 하느님”이라는 대각(大覺, 큰 깨달음)을 얻은 후에 그 느낌을 시로 적어낸 것이 바로 이 칼 노래이다. 이것은 칼춤에 동반된 노래가사이지만 실로 최수운의 오도송(悟道頌, 깨달음의 노래)이라 할 것이다. 

그리스인들에게 시간은 두 종류가 있다. 하나는 크로노스(chronos)이고, 하나는 카이로스(kairos)이다. 크로노스는 우리 손목시계 상의 바늘과 같은 시간이고, 카이로스는 결정적인 순간, 반복되기 어려운 기회, 삶의 계기를 의미한다. 예수가 공생애를 출발하면서 최초로 외친 소리도 “때가 찼다! 하나님의 나라가 가까왔다!”(마가 1:15)였다. 여기 쓰인 말은 크로노스가 아닌 카이로스다. 여기 수운이 “때다! 때다!”라고 외친 것도 바로 “개벽의 결정적 기회”라는 뜻이다. “개벽”은 천지대개벽을 의미하며 우리 인간세 문명의 새로운 창조를 의미한다. 새로운 시대가 도래하고 있음을 예언한 것이다. 그 뒤에 나오는 문장은 다음과 같다: “만세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대장부로서 오만 년 만에 맞이한 이 때다! 용천검 날랜 칼을 아니 쓰고 무엇하리!” 

동학의 혁명사상은 이미 이러한 기개 높은 언어 속에 암시되고 있다. 수운은 이 칼 노래를 1862년 추운 겨울 전라도 남원 교룡산성(蛟龍山城) 은적암(隱跡庵)에 피신하여 수도할 때 지었다. 한국인의 호쾌한 기상을 나타낸 걸작으로 꼽히는 명시이다.

3. 동학사상의  핵심 : 오심 즉 여심
1066-도올4.jpg



동학사상은 보통 우리에게 “인내천(人乃天)”이라는 말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인내천”은 동학의 최고경전인 <동경대전(東經大全)>과 <용담유사(龍潭遺詞)>에 나오지 않는다. 그것은 나중에 천도교를 만든 의암 손병희 때 동학사상이 개념적 격식을 갖추면서 생겨난 말이다.

최수운은 20세에 집을 떠나 행상으로 방랑하다가 구도의 길에 들어서, 만 36세 되던 해(1860) 4월 종교적 신비체험을 한다. 하느님을 드디어 만나게 되는 것이다. 그 체험의 내면적 정황을 본인의 언어로 집필한 것이 <포덕문(布德文),1861년 7월)>과 <논학문(論學文,1862년 1월>이다. 

최수운은, 말은 들리는데 보아도 보이지 않고 들어도 들리지 않는다고 했다. 밖으로는 접령(接靈, 신령에 접함)의 기운이 있고 안으로는 강화(降話, 말이 내림)의 가르침이 있었다고 표현했다. 그래서 “당신이 누구시길래 내 마음이 이토록 떨립니까?”하고 묻는다. 그때 대답이 바로 여기 쓴 내용이다: “내 마음이 곧 네 마음이다.” 이것은 한국인의 근대적 자각의 출발이다. 우리의 마음이 곧 하느님의 마음이라는 것이다.

ㅇ 고학찬 <예술의 전당> 작가 작품

1. Become who you are
2. Hoc quoque transibit(라틴어)
3. Autres temps, autres moeurs(불어)
1066-고학찬.jpg



ㅇ 오광현 작가 작품 (20 여점)
1. 복의 근원 1
2. 평안
3. 오직 주님
1066-오광현.jpg



ㅇ 전시기간: 2019.3.21-4.20(1개월간)
ㅇ 관람시간: 화, 목, 금, 토, 일 10:00-16:30(단, 목은 20:00까지)  
ㅇ 장소: 42 rue de Provence, 75009 Paris 파리한인침례교회 3층
ㅇ 개막식: 2019.3.28(목), 18:00-21:00
ㅇ 개막식 피아노 연주:김유경(재독 피아니스트, 라이프찌히 국립음대졸업)
ㅇ 주관: 갤러리 오송-파리(대표: 송상현)
ㅇ 예약방문시: 큐레이터(07 88 37 26 06)


【프랑스(파리)=한위클리】 편집부



  1. 포커스.기획

    인류의 문화유산, 함께 지켜내야 할 가치

    최악이었지만 최선이었다. 초대형 화재로 전소될 것으로 예상됐던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진화 후 드러난 외관을 보며 시민들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인류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켜내야 한다는 절박함이 통했을까? 노트르담의 정면과 두 개의 종탑, 대부분의 외벽은 최대한 보존되면서 절망에서 희망으로 바뀌었다. 노트르...
    Date2019.04.18 Category포커스.기획
    Read More
  2. 포커스.기획

    파리는 독립운동의 정신이 깃든 곳

    지난 4월 11일은 상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날이다. 올해는 국내외 각지에서 임정수립 기념식이 거행됐다. 파리에서는 4월 13일 오후 5시, 샤토덩가 38번지(9구)에 있는 임시정부 파리위원부 현판 앞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선포 100주년 기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기념식은 최종문 주불대사를 비롯, 이상무 ...
    Date2019.04.18 Category포커스.기획
    Read More
  3. 여행정보

    프랑스에서 가장 화끈한 재래장터로 떠나볼까?

    대형마트와 온라인쇼핑몰의 출현으로 현대인의 쇼핑습관이 현저하게 달라졌다고 하지만, 프랑스에서 재래시장은 여전히 건재한 편이다. 크고 작은 도시, 시골마을 6천여 고장에서 매주 한 번 이상 재래시장이 서고 있다. 고장마다 농축업자, 어부, 장인들이 총집합하는 장터는 독특한 지방색을 자랑하기 마련이다. 제각기 ...
    Date2019.04.18 Category여행정보
    Read More
  4. 프랑스뉴스

    노트르담 대성당의 특별한 보물들, 인간 띠잇기로 구해냈다

    프랑스 파리의 명물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과 첨탑이 15일 화재로 무너져내렸다. 뼈대는 건져 재건할 수 있다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약속했지만 뼈대의 몇 퍼센트나 남아 있는지 의문이다. 850년 된 목조 건축물이어서 내부를 장식한 인테리어, 특히 많은 문화재들이 얼마나 피해를 입었을지 염려된다. 에마뉘엘 그레...
    Date2019.04.18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5. 프랑스뉴스

    게르네제 섬 빅토르 위고 저택 개관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Victor Hugo, 1802~1885)가 망명 중 거주한 앙글로-노르망드 군도(브르타뉴의 브레스트에서 서쪽으로 약 30km 떨어진 영국령으로 63,000명이 거주)의 섬 중의 하나인 게르네제(Guernesey)의 마을 세인트 피터 포트(Saint Peter Port)의 오트빌 하우스(Hauteville House)가 원래의 분위기 대로 ...
    Date2019.04.18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6. 프랑스뉴스

    인터넷 소득세 신고 4월 9일 시작

    4월 9일부터 인터넷으로 2018년도 소득 신고를 할 수 있다. 신고 종료일은 도에 따라 5월 21일에서 6월 4일 사이이다. 2019년 1월 1일부터 소득세의 원천 징수를 실시하고 있지만, 납세자들은 2018년 소득을 신고해야 한다. 소득세 신고는 모든 납세자들에게 의무적이다. 세금이 면제되는 납세자도 신고는 해야 한다. 인터...
    Date2019.04.18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7. 프랑스뉴스

    레오나르도 다 빈치는 양손잡이였다

    이태리의 천재 화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1452~1519)의 초기 뎃상 분석 결과, 그가 양손잡이였음이 밝혀졌다고 플로렌스의 갈러리 데 오피스(Galerie des Offices)가 4월 8일 밝혔다. 레오나르도 다 빈치는 천재적으로 한 손이 아니라 두 손을 사용했다고 한다. 그의 사망 500주년을 한 달 앞두고, 예술가 중 가장 수수께끼 ...
    Date2019.04.18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8. 프랑스뉴스

    우버, 전기 트로티넷트와 자전거 사업 개시

    우버(Uber)가 파리에서 4월 11일 공유 전기 자전거 사업을 시작했다. 첫날 붉은 색 자전거 500대가 배치되었다. 자전거는 점프(Jump) 사 제품이다. 우버는 이 회사를 1년 전에 2억 달러(1억6200만 유로)에 인수했다. 전망이 불투명한 시장에 우버가 뛰어든 것이다. 프리 플로팅(free floating, 자율 주차) 자전거 오퍼레이...
    Date2019.04.18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9. 프랑스뉴스

    퇴직자들의 생활 수준이 전체 인구 평균 보다 높다

    퇴직자들의 생활 수준이 지난 수 년 간 낮아졌지만 전체 인구의 생활 수준 보다는 덜했다고 퇴직자 오리엔테이션 위원회(Conseil d’orientation des retraites, COR)가 발표했다. COR에 따르면 퇴직자, 현직자, 국민 전체의 생활 수준이 1996년에서 2010년 사이에 전반적으로 1.4% 상승한 후 2010에서 2015년 사이에 저하했...
    Date2019.04.18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0. 프랑스뉴스

    노란조끼 시위에도 불구, 2018년 기록적인 숙박 일 수

    2018년 프랑스의 관광객 숙박 일 수(nuitées)가 4억 3820만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작년 봄의 철도 및 항공 파업, 11월의 노란 조끼 시위가 없었더라면 관광객이 더 많았을 것이며, 특히 12월 1천여 건의 시위가 호텔업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4월 11일 통계청(Insée)이 발표했다. 관광객 수의 증가...
    Date2019.04.18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1. 프랑스뉴스

    닛산 주총, 카를로스 곤을 이사직에서 해임

    3월 8일 토쿄에서 개최된 닛산 자동차 그룹 정기 주주 총회는 카를로스 곤을 이사직에서 해임하는 결의안을 가결했다. 르노-닛산-미츠비시 알리앙스 회장으로 닛산을 20여 년 간 경영해 온 카를로스 곤은 현재 감옥에 수감 중이다. 닛산 그룹 경영진은 곤이 작년 11월 29일 체포되어 수감되자 그를 회장직에서 해임했으나, ...
    Date2019.04.18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2. 포커스.기획

    파리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출발점이었다

    1919년 4월 11일은 일본 제국주의에 맞서 중국 상해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한 지 꼭 100년이 된 역사적인 날이다. 빼앗긴 조국을 되찾으려 이역만리에서 온갖 고초를 겪으며 항일 독립투쟁을 벌인 수많은 선열들의 노고에 저절로 옷깃을 여미게 된다. 그런데, 프랑스 파리가 대한민국 독립운동의 산실이자 대한민국 ...
    Date2019.04.11 Category포커스.기획
    Read More
  13. 포커스.기획

    이젠, 파리 독립기념관 건립을 추진할 때

    이곳에 대한민국 임시정부 파리위원부 청사가 있었다. “Ici a siégé la Mission du Gouvement Provisoire de Corée 대한민국 임시정부 파리위원부 청사 1919-1920” 파리 9구 샤또덩(Chateaudun)가 38번지에는 불어와 한글로 표기된 현판 하나가 붙어 있다. 이곳은 조국의 독립을 염원하며 머나먼 이역 땅 파리에까지 날아와...
    Date2019.04.11 Category포커스.기획
    Read More
  14. 교육.유학

    프랑스 명문 유,초중등 학교에 개설된 한국어 국제반

    프랑스 초,중등학교 한국어 국제반(국제섹션)이란? 한불수교 130주년을 계기로, 한국과 프랑스 양국 간 상호 언어 증진과 교육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프랑스 교육부와 한국 교육부는 쌍무협정에 의하여 2017년 9월 신학년부터 베르사이유 교육청과 스트라스부르 교육청 산하 명문 유,초등학교와 중등학교에 한국어 국제반...
    Date2019.04.11 Category교육.유학
    Read More
  15. 프랑스뉴스

    세드릭과 델핀 남매는 누구?

    세드릭 오(Cédric O, 영택) 신임 뉴메릭 담당 정무 장관과 여동생 하원 의원 델핀 오(Delphine O, 수련)가 지난 주부터 프랑스와 한국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들 자매는 한국인 과학자 오영석 박사의 자녀들이다. ‘O’라는 한 글자 성을 가진 프랑스 인이 없기 때문에 프랑스인들은 이 성을 기이하게 생각 한다. 일반 ...
    Date2019.04.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6. 프랑스뉴스

    프랑스, 최초로 북한 관광 가이드북 출간

    프랑스의 관광 가이드 전문 출판사 프티 퓌테(Petit Futé)가 처음으로 완전한 북한 관광 안내서를 발간했다. 지금까지 북한 관광 안내서는 다른 책에 부록 정도로 붙어 있었는데, 이번에 본격적으로 완전한 가이드북을 프티 퓌테가 발간한 것이다. 북한은 외국 관광객의 방문을 환영하지만 프랑스 외무부는 북한에 가는 것...
    Date2019.04.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7. 기타

    한국,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

    서울 시간으로 4월 3일 밤 11시, 한국의 KT, SK텔레콤, LG U+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삼성 전자와 협력하여 세계 최초로 5세대(5G) 초고속 인터넷 및 이동 전화를 개통했다. 각사는 신세대 스마트폰을 소유한 유명 인사들을 최초의 고객으로 영입했다. 이통사들이 이날 밤 언론에도 알리지 않고 철통 보안 속에 5G (초당 2...
    Date2019.04.11 Category기타
    Read More
  18. 프랑스뉴스

    프랑스에서 4월부터 바뀌는 것들

    - APL(개별적 아파트 임대료 지원금) 계산 방법 변경 : 2017년 10월에 5유로 인하된 후, 4월 1일부터 APL 금액은 새 계산법에 따라 계산된다. 계산에 적용되는 소득은 2년 전 소득이 아니고, 지난 12개월의 소득이다. 정부에 따르면 새 계산법으로 정부 부담액 10억 유로가 절약된다고 한다. 수혜 기준은 불변이다. 주택의 ...
    Date2019.04.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9. 프랑스뉴스

    파리 시, 전기 트로티넷트에 세금 부과

    파리 시 의회는 4월 3일 셀프 서비스 전기 트로티넷트(trottinettes électriques) 규제를 강화하는 여러 조치들을 가결했다. 그중 하나가 세금 부과다. 그 외에 전기 트로티넷트가 인도 주행 시 벌금 135유로, 이를 무단 주차하여 보행을 방해할 때 벌금 35유로도 가결했다. 반면에 파리 시는 트로티넷트 2,500대 주차 시설...
    Date2019.04.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20. 프랑스뉴스

    노란 조끼 시위로 지난 11월 17일부터 현재까지 800명 투옥

    지난해 11월 17일 노란 조끼 시위 시작 후 2019년 3월 말까지 800명이 감옥형 판결을 받았다. 즉시 법원 출두 명령을 받은 노란 조끼들이 모두 수감형을 받지는 않았다. 법무부의 공식 집계에 의하면 작년 11월 17일부터 경찰은 8,645건의 구금을 결정했다. 그중 1,665명이 즉시 법원 출두 명령을 받았다. 그러나 이들 모두...
    Date2019.04.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2 Next
/ 342
[플러스광고] 업체단체 알바구인/매물/광고 [포토뉴스] Photo News



Copyright 2000-2018 FranceZone.com Inc. All rights reserved.

Hesd office : 4 VILLA DES IRIS 92220 BAGNEUX FRANCE
TEL: 33(6) 4502 9535    E-mail : francezone@gmail.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