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포커스.기획
2018.07.12 07:04

시몬느 베일, 팡테옹에서 영면하다

1035-시몬느베일.jpg



7월1일 시몬느 베일(Simone Veil)에 대하여 국가 차원의 경의를 표하는 공화국 의전 행사 후 그와 남편 앙투안느(Antoine)의 유해는 팡테옹에 안장되었다. 
팡테옹 의전행사는 엠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주재했고, 전직 대통령 니콜라 사르코지와 프랑소아 올랑드, 정부요인, 시민들의 참여하에 1분간의 묵념으로 시작되었다. 
묵념 중에는 시몬느 베일이 강제 수용되었던 나치 캠프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Auschwitz-Birkenau)의 ‘침묵의 소리’가 울려퍼졌다.
이 침묵의 소리는 며칠 전에 아우슈비츠 캠프에서 녹음된 것이다. 이 수용소에 1944년 시몬느, 그의 어머니, 그의 여동생이 수용되어 있었다. 새 소리와 바람스치는 소리가 유태인들이 수용된 처참한 광경과는 대조를 이뤘다.


시몬느는 나치에 의한 유태인 대학살의 현장 쇼아(Shoah)에서 살아남았다. 그 후 보건부장관 때 임신중절법을 채택하게 했고, 여성의 권리신장에 크게 기여했으며, 최초의 유럽의회 의장으로 유럽 발전에 힘을 기울였다. 
시몬느 베일(1927-2017)은 남편 앙토안느(1926-2013)를 대동하고 팡테옹에 안장되었다. 팡테옹 안장행사가 있기 전 2일간 이들 부부의 유해는 파리 4구에 위치한 유태인 희생자 쇼아기념관에 6월 29일~30일 양일 간 안치되어 유태인들은 물론 시민들의 방문을 받았다. 
시몬느 베일의 왼팔에는 강제 수용소 수용자 번호 78651이 새겨져 있었는데 그의 관 위에 이 번호를 새겼다고 마크롱 대통령이 밝혔다.    

1035-시몬느베일1.jpg
  
시몬느 베일은 5번째로 팡테옹에 안장된 여성이다. 시몬느 베일 이전에 팡테옹에 안장된 여성 5명은 다음과 같다. 

소피 베르틀로 (Sophie Berthelot) (1837-1907)가  팡테옹에 들어온 최초의 여성이다. 평범한 가정 주부인 그녀는 화학자 마르슬랭 베르틀로(Marcelin Berthelot) (1827-1907)의 부인이다. 소피는 남편을 따라 1907년에 팡테옹에 안장되었다. 
그 다음은 마리 퀴리(Marie Curie) (1867-1934)인데, 그녀는 남편 피애르 퀴리 (Pierre Curie) (1859-1906)와 함께 2015년에 팡테옹에 들어 갔다. 둘다 물리학자이며 노벨상 수상자다. 
세번째 여성은 제르맨느 틸리옹(Germaine Tillion)인데 레지스탕스 운동가다. 
네번째 여성은 2015년에 제르맨느 틸리옹과 동시에 팡테옹에 들어간 레지스탕스 운동가 전느비애브 드골-앙토니오즈(Genevieve de Gaulle-Anthonioz) (1920-2002)다. 
다섯번째 여성이 7월 1일 남편과 함께 들어간 시몬느 베일이다. 시몬느 베일과 남편 앙토안느는 76번째와 77번째로 팡테옹에 들어간 ‘조국이 감사를 표하는 위대한 인물’ (Aux grands hommes, la patrie reconnaissante)이다.

팡테옹에는 300자리가 있다. 77자리가 찼고 223자리가 비어 있다. 팡테옹에 있는 77명 중 나폴레옹 시대에 들어간 장군들, 상원 의원, 변호사 등 이름 없는 사람도 많다.
또 프랑스의 위대한 인물인 잔다르크, 몽태뉴, 몰리에르, 데카르트, 디드로, 클레망소, 드골, 등 수 많은 사람들은 팡테옹에 들어가지 않았다. 
프랑스의 왕들은 생-드니 성당에 묻혀 있다.

1035-시몬느베일2.jpg



팡테옹에 얽힌 일화들

팡테옹은 프랑스 국왕 루이 16세가 자기의 병을 낫게 해주면 큰 성당을 짓겠다고 약속을 하고 건축을 시작했다. 건물이 거의 완성된 1791년에 혁명 지도자 미라보(Mirabeau)가 사망하자 의회는 생트-전느비애브 성당을 ‘조국의 사원’(temple de la patrie), 즉 팡테옹으로  개조하기로 결정했고, 4월4일 미라보의 관이 최초로 팡테옹에 들어갔다. 
그 다음에 13년 전에 사망한 볼태르(Voltaire)가 1791년 7월10일에 팡테옹에 들어 갔고, 사망한 지 16년이 지난 루소(Rousseau)가 1794년에 안장 됐다. 그 중간에 살해된 혁명 지도자 펠르티에 드 생-파르조(Peletier de Saint-Fargeau)와 마라(Marat)의 유해도 들어 갔다. 그러나 정치와 이데올로기의 반전으로 혁명 지도자 세 사람은 팡테옹에서 나오게 되었다.

나폴레옹은 자기 휘하의 장군들, 상원 의원, 친구 등 많은 사람을 팡테옹에 들어가게 했다. 거의가 무명 인사들이다. 
팡테옹을 방문하는 수 많은 관광객들은 나폴레옹은 어디에 있느냐고 묻는다고 한다. 나폴레옹은 앵발리드에 있다. 

1885년에는 성대한 국장을 거행한 다음 소설가 빅토르 위고(Victor Hugo)를 팡테옹에 안장했다. 시민 2백만 명이 위고의 장례식에 참석했다.
프랑스 국가 라 마르세이에즈(La Marseillaise)의 작곡가 루제 드 릴(Rouget de Lisle)은 아직도 기다리고 있다. 
제1차 대전 중인 1915년, 애국심이 시들해 졌을 때 레이몽 포앵카레(Raymond Poincaré) 대통령은 루제 드 릴의 팡테옹 이장 문서에 서명했다. 상원과 하원의 동의가 있어야 했ㄴ느데, 당시 양원이 일이 많아 이 건을 잊었다. 때문에  루제 드 릴은 아직도 앵발리드에서 기다리고 있다. 1세기가 지나도 그의 ‘영광의 날’ (le jour de gloire)은 오지 않고 있다.

루이 파스퇴르(Louis Pasteur)의 경우는 그의 부인이 거절했다. 파스퇴르 연구소 내의 무덤에 있기를 원했다. 
알베르 카뮈(Albert Camus)의 경우도 비슷하다. 좌익이 반대했고, 그의 아들은 아버지가 루르마랭(Lourmarin)에서 프로방스의 태양을 쪼이면서 있기를 원하여 팡테옹 안장을 거절했다.
언젠가 자신도 팡테옹에 들어 갈 수 있다고 예견한 드골(De Gaulle) 대통령은 퐁피두 수상을 불러 ‘먼지도 많고 바람도 빛도 통하지 않는 곳’에 자기는 절대로 들어가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고 한다. 
장 조래스(Jean Jaurès)도 팡테옹에 들어가기를 원하지 않았지만 1924년에 들어갔다.
부부가 같이 팡테옹에 들간 경우는 배르틀로 부부(1907), 퀴리 부부 (1995) 그리고 이번의 베일 부부(2018)이다.

알프레드 드레퓌스(Alfred Dreyfus)는 1908년 6월3일 에밀 졸라의 팡테옹 안장식에 참석했다. 
졸라는 유태인 드레퓌스를 변호하기 위해 유명한 ‘나는 고발한다’를 신문에 기고한 소설가다. 졸라의 팡테옹 안장식장에서 드레퓌스에 반대하는 신문 기자가 드레퓌스에게 권총 두 발을 발사했으나 드레퓌스는 팔에 부상만 입었다. 

2006년에 드레퓌스를 팡테옹에 안장하려고 시도했으나 무산되었다. 이유는 드레퓌스가 유태인 차별의 희생자이지 영웅은 아니라는 것.
1964년에 레지스탕스 운동가 장 물랭의 팡테옹 안장식에서 작가이자 문화부 장관이던 앙드레 말로가 열정적인 연설을 하여 유명하다. 그런데 장 물랭의 유해를 발견하지 못해 그의 관은 모래로 채워졌다.

팡테옹에 누구를 안장하는가는 대통령이 결정한다. 따라서 팡테옹 안장이 정치에 영향력을 미치지 못하도록 임기 1년 미만을 남겨 놓은 때는 팡테옹 이장을 결정을 할 수 없도록 법률로 정했다.
미테랑 대통령은 팡테옹의 상징성을 잘 깨달았다. 그는 7명을 팡테옹에 들어가게 했다. 43명을 팡테옹에 들어가게 한 나폴레옹에는 크게 못 미치지만, 다음으로 많다. 
그가 대통령에 선출된지 불과 며칠 되지 않은 1981년 5월 21일 그는 홀로 장미 세 송이를 들고 팡테옹의 지하에 들어가 조래스, 물랭 그리고 노예 제도를 폐지한 쉘쉐르(Schoelcher)의 관 위에 한 송이씩 놓았다. 새로 선출된 대통령이 길을 잃지 않도록 바닥에 표시를 해 두었으나 그것을 모르고 미테랑 대통령은 팡테옹 지하에서 잠시 길을 헤맨 일화도 있다.

시몬느 베일을 포함하여 현재까지 팡테옹에 안장된 프랑스의 ‘위대한 인물’ (les grands hommes)은 77명인데, 그들을 직업별로 보면, 정치인 32명, 그중 변호사 8명, 군인 20명, 과학자 8명, 작가 5명, 레지스탕스 운동가 4명, 종교인 4명, 화가 1명, 교수 1명, 경제학자 1명, 항해가 1명이다. 물론 정치가-작가, 정치가-군인, 과학자-교수, 등 복수의 직업을 가졌던 인물들은 상징적인 하나의 직업으로만 산정했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 이진명 편집위원



  1. 포커스.기획

    문재인 대통령, 동포간담회 ''함께 좋은 나라 만들어 가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13일~ 21일까지 유럽 5개국을 순방하는 가운데, 첫 방문지인 프랑스에 도착했다 . 문 대통령은 13일 오후 7시, 파리 5구의 문화공연장 메종 드 라 뮈투알리테에서 동포 만찬간담회를 열고 “저는 모레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며 “평화의 한반도가 곧 우리 앞에 올 것이라고 자신한다. 여러분...
    Date2018.10.14 Category포커스.기획
    Read More
  2. 포커스.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프랑스 국빈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13일부터 21일까지 프랑스·이탈리아·바티칸·벨기에·덴마크 등 유럽 5개국 순방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정을 통해 한반도 평화 번영에 대한 EU 및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우선, 13일부터 16일까지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다. 마크롱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지는 이번 국빈 ...
    Date2018.10.11 Category포커스.기획
    Read More
  3. 포커스.기획

    대한민국의 르네상스 시대 열린다

    “어느 순간, 나는 밤하늘과 별을 바라보는 것을 멈췄고 꿈꾸는 것을 멈췄다. 대신에 다른 사람들이 만드는 시선에 내 스스로를 가뒀다... 어제는 실수 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어제의 나도 여전히 나이듯 오늘의 나는 과거의 실수들이 모여서 만들어진 나이다. 그 실수들은 내가 누구인지를 말해주며, 내 인생은 우주를 가...
    Date2018.10.11 Category포커스.기획
    Read More
  4. 한인사회

    프랑스에서 한인 언론은 언제 시작 되었을까?

    프랑스에서 한인언론의 시작은 파리에서 펼쳐졌던 독립운동과 맥을 같이한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19년 4월 하순, 파리 제9구 샤토덩 가 38번지에 위원부 사무실을 열고, 본격적인 외교 홍보 활동에 들어간다. 여기서 위원부는 사서함, 전화, 텔렉스를 갖추고 주간지 ‘회람(Circulaire)’에 이어 ‘자유 대한’이라는 간행...
    Date2018.10.11 Category한인사회
    Read More
  5. 포커스.기획

    한류 붐과 함께 한국어 배우기 열풍

    10월 9일은 한글날이다. 우리의 자랑 한글은 창제자, 창제시기, 창제원리가 모두 알려진 세계 유일한 문자다. 비록, 한국어 체계는 외국인들이 배우기 어렵지만, 한글 자체는 매우 익히기 쉬운 문자. 한글은 기본적으로 ‘표음문자’이기 때문이다. 최근 유럽에서는 ‘한글’을 알아야 힙(Hip)하다는 말이 나온다. 힙하다는 의...
    Date2018.10.11 Category포커스.기획
    Read More
  6. 한불관련

    프랑스 중고등 학교에서의 한국어 교육

    프랑스 중∙고등학교에서의 한국어 교육은 2008년에서야 비로소 시험반을 운영할 수 있었으므로 1956년에 시작된 대학과는 달리 상당히 늦은 편이었다. 프랑스 사회에서는 이미 2000년대초부터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대한 청소년들의 요구가 고조되고 있었다. 당시 한글학교나 한국문화원 및 대학의 한국어 강좌 등록생수의 ...
    Date2018.10.11 Category한불관련
    Read More
  7. 프랑스뉴스

    스웨덴의 프랑스인 장 클로드 아르노 징역 2년 형 수감

    강간 혐의로 스웨덴 아카데미를 뒤흔들고, 2018년 노벨 문학상을 내년으로 연기하게 만든 장본인 72세의 프랑스인 장-클로드 아르노(Jean-Claude Arnault)가 10월1일 재판에서 징역 2년 형을 선고 받고 수감되었다. 또 스웨덴 재판정은 아르노가 원고에게 손해 배상 1만 유로를 지불하라고 판결했다. 이 사건은 지난 해 11...
    Date2018.10.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8. 기타

    2018, 올해의 노벨상 수상자들

    10월2일 스웨덴 한림원은 올해 노벨 물리학상을 프랑스인 제라르 무루(Gérard Mourou), 캐나다인 여성 돈나 스트릭랜드(Donna Strickland), 미국인 아서아슈킨(Arthur Ashkin)에게 수여한다고 발표했다. 노벨 화학상은 미국인 프란시스 H. 하놀드(Frances H. Harnold), 미국인 조지 P. 스미스(George P. Smith), 영국인 그...
    Date2018.10.11 Category기타
    Read More
  9. 프랑스뉴스

    프랑스 샹송의 거장 샤를르 아즈나부르 영면

    지난 10월 1일 프랑스 샹송의 거장 사를르 아즈나부르(Charles Aznavour)가 남불의 무리애스(Mouriès) 마을에 소재하는 그의 저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94세. 그의 타계 소식이 전해지자 프랑스 샹송의 거인을 추모하기 위해 팬들이 하나 둘 모여 들었다. 그의 저택 앞에는 꽃과 아르메니아 기와 촛불들이 쌓이고 있다. 18세...
    Date2018.10.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0. 문화.예술

    제13회 파리 한국영화제, 10월 30일 개막

    파리에서 가장 중요한 영화 페스티벌 중 하나로 자리매김한 한국영화 페스티벌이, 올해 제13회를 맞이하여, 오는 10월 30일부터 11월 6일까지 샹젤리제의 퓨블리스 시네마에서 개최된다. 매년 10,000여 명이 넘는 관중들을 맞이하여 한국 영화를 알리는데 기여하고 있는 파리한국영화제는 대형 블록버스터 영화뿐 아니라, ...
    Date2018.10.11 Category문화.예술
    Read More
  11. 공연.전시

    몽펠리에 한국문화 축제, Corée d’ici

    “Corée d’ici” 축제는 한불 문화 교류와 한국 문화 예술 증진을 위한 페스티벌로 몽펠리에 시와 광역시, 옥시타니 지역을 포함한 수많은 지역 문화 기관의 지원과 함께 지난 3년간 큰 성공을 거두었다. 이번 축제는 여러 분야의 다채로운 행사들을 통해 몽펠리에 지역을 넘어 프랑스 남부지역 대중들에게 한국 전통, 현대 ...
    Date2018.10.11 Category공연.전시
    Read More
  12. 공연.전시

    제2회 라로쉘 한국문화축제, Ici en Corée

    올해로 제2회를 맞이하는 “Ici en Corée” 축제가 10월 약 2주간 라로쉘(La Rochelle), 올레롱 섬(Ile d’Oléron), 샤랑트 마리팀(Charente Maritime)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라로쉘(La Rochelle)과 살 드 로라토와르(Salle de l’Oratoire), 메종드레튜디엉(Maison de l’Etudiant), 미쉘 크레포 미디어테크(Médiathèque M...
    Date2018.10.11 Category공연.전시
    Read More
  13. 프랑스뉴스

    프랑스 공공 부채 국내 총생산의 99%

    프랑스 통계청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프랑스의 공공 부채가 2018년 제2분기에만 52억 유로가 증가하여 현재까지 2조 2,998억 유로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프랑스 국내 총생산(PIB)의 99%에 해당한다. 제1분기에는 PIB의 97,6%였다. 프랑스 인구가 6,720만 명(2018.1.1)이니 인구 1인당 34,223유로의 부채를 지고 ...
    Date2018.10.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4. 프랑스뉴스

    죽은 자는 말이 없는데, 파리 공동묘지 가격은 천정부지

    파리의 부동산 가격 인상은 살아있는 사람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죽은 자를 위한 공동묘지 가격도 지난 수 년 간 상승하여 기록적인 수준에 도달했다. 파리와 인근의 공동묘지가 자리 부족과 영구 양도 등으로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비싼 곳은 2m2 당 15,000유로에 이른다. 파리의 1년 사망자 수는 14,000...
    Date2018.10.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5. 프랑스뉴스

    프랑스에서 Bac 없이도 월급이 높은 직업은?

    Bac을 통과 하지 않고도 할 수 있는 직업 중 보수가 가장 높은 직업은 배관공(plombier), 기계공(mécanicien) 등으로 나타났다. 월급 1700~2500유로의 직업들인데, 물론 인기 직종은 아니며, 노동 강도가 높은 직업일 수는 있다. - 배관공 : Bac을 하지 않아도 할 수 있는 직업 중 가장 급료가 높은 직종이다. 월급은 2,500...
    Date2018.10.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6. 프랑스뉴스

    파리 시, 에어비엔비 법원에 호출

    파리 시청이 에어비엔비를 상대로 요청한 재판이 10월2일 파리 지방 법원에서 개최되었다. 파리 시는 에어비엔비가 등록되지 않은 아파트를 사이트에 계속 등재했다고 비난했다. 파리 시와 에어비엔비의 법정 투쟁이 계속되고 있다. 2017년 1월 1일부터 가구를 갖춘 모든 관광용 아파트 임대자들은 파리 시에 등록을 하고 ...
    Date2018.10.11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17. 포커스.기획

    파리는 지금 한국음식(K-Food) 열풍

    세계적인 한류 붐을 타고 프랑스에서도 한국과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들어 프랑스에서 가장 두드러진 변화는 한국어 배우기와 한국음식 열풍이다. 현재 파리에 한국식당이 130여개가 넘어섰고, 식품관련 상점도 10여 개에 이른다. 파리 근교는 물론 지방에도 한국식당이 속속 들어서는 것으로 확인...
    Date2018.10.04 Category포커스.기획
    Read More
  18. 한인사회

    프랑스 한류 팬들의 물결, 코리안페스티벌

    매년 가을, 프랑스 파리15구청 광장에서 펼쳐지는 ‘코리안페스티벌’이 파리 시의 초대형 축제로 자리잡았다. 첫 해인 2016년에는 1만 여명이 몰려와 인기를 실감 했는데 지난해에는 2만여명, 올해는 2만5천명 이상의 방문객들이 몰려와 광장을 가득 메웠다. 지난 9월29일(토), 13시부터 20시까지 열린 ‘제3회 코리안페스티...
    Date2018.10.04 Category한인사회
    Read More
  19. 프랑스뉴스

    쿠르베 ‘세상의 기원’ 모델 밝혀졌다

    오르세 미술관에서 가장 유명한 리얼리즘의 대가이자 사실주의 화가 귀스타브 쿠르베(Gustave Courbet)의 ‘세상의 기원’ (L’Origine du monde) 모델의 신원이 확인되었다. 그녀의 이름은 콩스탕스 케니오(Constance Quéniaux). 10월4일에 발간될 ‘세상의 기원, 어느 모델의 생애’에서 저자인 클로드 숍(Claude Schopp)이 밝...
    Date2018.10.04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20. 프랑스뉴스

    파리 지하철에서 만난 무명 아티스트를 찾아요

    잠시 머물다 헤어지는 일이 무한히 반복되는 파리 지하철에서 언뜻 스친 한 만남이 최근 SNS상에서 화제를 모았다. 애틋한 감동이 급속도로 전파되면서 유력일간지에도 기사화된, 한 만남에 관한 이야기이다. 메트로에서 우연히 스친 떠돌이 아티스트의 데생을 SNS에 올려 화제가 된 장본인은 파리에서 활동하는 디나르 지...
    Date2018.10.04 Category프랑스뉴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5 Next
/ 325
[플러스광고] 업체단체 알바구인/매물/광고 [포토뉴스] Photo News



Copyright 2000-2018 FranceZone.com Inc. All rights reserved.

Hesd office : 4 VILLA DES IRIS 92220 BAGNEUX FRANCE
TEL: 33(6) 4502 9535    E-mail : francezone@gmail.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