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물랭지기의추억
2017.10.12 12:27

유로스타 해저터널에서의 점심식사

998-유로스타.jpg



“비지니스 좌석 밖에 없다고요?”

혼돈의 시작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런던 유로스타 기차역에서의 일이다. 런던의 현장 기차표 판매 서비스는 파리보다 규모와 면적이 적지만 효율적이다. 인도 여성으로 보이는 안내원이 말한다.

“12시 15분 기차의 2등석은 만원이네요.”

지금 시간이 9시 45분. 원래 예약된 표는 14시15분. 그러나 런던에서의 일이 예정보다 일찍 끝났으므로, 물가 비싼 런던에서 어정거릴 이유가 없다. 오랜만에 타보는 런던 지하철을 경험 삼아 탔다가 유로스타역에 도착했다.

“할 수 없죠. 추가 요금 내고 12시 15분 출발 비즈니스석으로 바꾸겠습니다.“


유로스타는 프랑스에서 영국 땅을 왔다 갔다 하는 노선이니, 양쪽 두 나라에서 나온 출입국관리소, 세관, 보안 검색대 등 세 개의 관문을 통과하여야 한다. 그러자니 줄이 길어질 수 밖에 없다. 이 관문을 다 통과한 뒤, 대기실에 가서 기다리는 것이 오히려 마음 편하다.

그런데, 어랍쇼! 비즈니스 경우는 세 개의 관문이 별도로 지정되어 줄을 안 서도 되는 것을 발견했다. 조금 더 웃돈 내는 탑승객인지라 사람대접이 달라지는 것이다. 덧붙여서 일하는 사람들도 훨씬 더 친절하다.

세 번이나 줄을 서서 ‘내 차례가 언제일까?’ 목을 빼고 기다림과 기다림의 연속이었던 파리에서의 2등석 파리 출발 때와는 달리 사뭇 다르다. 비지니스석 출국수속은 일사천리로 이루어져서 순식간에 대기실로 이동할 수 있다. 그런데 어랍쇼! 또 놀랄 장면이 등장한다.

대기실 또한 2등석과는 달리 비즈니스 승객을 위한 공간은 겉모양부터가 사뭇 차원이 다르다. 비즈니스석 표를 보여주고 널찍한 공간으로 이동한다.


런던의 유로스타 비즈니스 승객 대기실은 1층 2층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특히 2층의 공간이 시원하다. 마치 항공사 1등석 승객들을 위한 공간처럼 커피 과일 과자 등을 비롯하여 각종 읽을거리들이 즐비하다. 물론 모두 공짜다. 인터넷 사용 공간에 충전 시설 등도 2등 대기실과는 비교가 안된다.

탑승객들의 면모도 색다르다. 우선 나이들이 지긋하고, 옷차림새 등 사회 중견 계층의 사람들 냄새가 솔솔 풍긴다. 물론 조용하다. 복작지껄한 2등석 대기실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다. 대화하는 말소리들도 조근조근. 마치 도서관 독서실 분위기. 왁자지껄한 2등석 대기실과는 분위기가 딴 세상이다.


탑승시간은 출발시간 15분전부터 시작. 출발시간에 즈음하여 탑승한 뒤, 지정된 좌석에 착석한다. 2등석은 한 줄에 4명씩, 비즈니스석은 3명씩이다. 곧 이어 영어 불어가 섞인 안내방송이 나온다.

“파리까지의 운행시간은 2시간 15분. 곧 출발하며 열차 8호칸과 9호칸에 위치한 식당차를 많이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등등...

드디어 출발시간. 슬슬- 일어나서 안내방송이 소개한 식당차로 이동하기 위하여 일어서려는데... 이해할 수 없는 장면을 발견한다. 유니폼을 입은 승무원이 물수건을 나누어 주기 시작하는 것이다. 


출발과 함께, 식당차로 가려고 한 이유와 사연이 있었다. 즉, 런던에 오는 열차에서 보니, 식당차를 이용하는 승객이 꽤 많았다. 서비스하는 판매원은 단 한 명, 줄을 서서 기다리는 이용객들이 적지 않아 주문하고 먹을 것을 전해 받는데 15분 안팎을 기다려야 하는 고통을 경험했다. 그래서 결심한 것이 (런던에서 파리로 돌아 올 때는 얼른 가서 줄을 서야지!) 더군다나 런던시간이 낮 12시 20분. 파리에 내리면 오후 3시 45분경이 되므로 늦장을 부리다가는 점심을 굶어야 할 가능성이 꽤 높다. (런던과의 시차는 1시간, 파리시간이 한 시간을 앞 서 간다) 어쨋거나, 난생 처음의 비즈니스석에서 물수건을 나누어 주기 시작하니, 어리둥절. 곁눈질로 다른 승객들의 반응을 눈치코치로 살펴보기.

(도대체 왜 비행기도 아닌 기차에서 물수건을? 중국식당도 아닌데.)

의심과 상상의 날개가 기차 천장을 날라 다닌다. 아니나 다를까. 물수건 팀이 지나간 뒤, 샴페인, 포도주에 각종 음료수 서빙 팀이 뒤따라 선물을 나누어 주기 시작했다. 수수께끼는 더 깊은 바닷 속으로 오리무중.

(물수건에 음료수까지 나누어 준다면, 그 다음 순서는?)

비즈니스석을 처음 타보는 승객으로서 그 티를 안 내기 위하여서라도, 흠흠- 궁금증에 빠진 모습을 혹시 다른 사람들이 눈치라도 채면 어쩔까, 안간힘을 쓰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고 유럽 촌사람임을 자수하며 옆 승객에게 메주알고주알 물어보기도 창피할 일.

하여간에 작은 포도주 한 병을 잘 마시고 나자니. 킁킁- 드디어 고픈 배를 탁탁- 두들겨주는 음식 냄새가 솔솔- 기차 안을 채우기 시작. 영낙없이 비행기 안에서 나누어주는 점심식사가 풍겨내는 내음새일 것이 분명해졌다. 음식을 나누어 주는 카트를 끄는 봉사원이 복도에 나타나서 “연어를 드시겠습니까? 아니면 소고기 메뉴를 드실까요?“ 묻는다.

(아하, 성질 급하여 멋도 모르는채 식당차로 이동하였더라면? 이와 같은 친절 서비스를 누릴 수 있을 기회가 고스란히 허공으로 날라갈뻔!)

그 사이, 기차는 영국 땅을 떠나 도버 해협 속으로 들어갔다. 양쪽 벽면이 모두 깜깜한 해저터널로 변하는 것이다. 바닷속 기차 속에서 샴페인에 연어 요리를 쌍칼로 음미한다? 전혀 상상 못했던 장면이 한편의 단편영화처럼 내 머릿속을 산보했다.


도버 해협 터널을 지나는 시간은 약 15분. 과거 한 호텔 고객으로부터 받았던 질문이 기억난다.

“유로.스타 해저 터널 창 밖으로 물고기가 보이나요?”

이 질문에 당시 두가지 생각을 했었다. 첫째, 정말 대단한 상상력을 가지신 분이구나! 

둘째, 진짜로 창 밖으로 도버 해저에서 노니는 물고기들을 볼 수 있다면 얼마나 환상적일까!

오늘자 신문을 보자니, 한국에서는 서울-여수-제주를 잇는 해저 터널 고속철도 건설 계획에 대한 논의가 대한민국 국회에서 벌어졌다는 기사가 실렸다.

미래 서울-제주의 고속철도 해저 터널에서는 현해탄의 바닷속 물고기들을 수족관에서처럼 열차 창 밖으로 볼 수 있을까?


【프랑스(파리)=한위클리】신근수 편집위원


  1. 프랑스에서 한국은 아직도 먼나라?

    ‘파리마치(Paris Match)’가 장장 8 페이지에 이르는 한국 특집기사를 실었다.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다. 파리마치는 매주 50만부 안팎 배포.과거 미국 ‘라이프’처럼 사진을 중심으로 하여 고급기사를 싣는 매체다. 특집의 원인과 촛점은 물론 ‘북한 김정은 발 핵 위협’이다. 르포 기사 시점만 보더라도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
    Date2018.01.11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2. 프랑스, 병원이 환자보다 더 아프다

    “제가 연말에 은퇴합니다.” 단골 내과의사 피에르씨가 말했다. 한달 전이다. 피에르씨와는 지난 25년간 인연이다. 프랑스는 모든 사람에게 건강 상담 진료의사 선택을 의무로 정하고 있다. 이 의사의 처방전이 있어야 공짜 약을 살 수도 있고, 건강보험 혜택 절차도 밟을 수 있다. 피에르씨가 말했다. “내년에 62살로 이른...
    Date2017.12.21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3. 2017년 최고의 고객은 에스 트래픽

    “20년 파리출장이 열매를 맺었습니다.” 한국회사 S-Traffic (에스트래픽)의 S씨의 설명. 뿌듯한 목소리, 당연하다. 나 또한 감격에 차서 말한다. "드디어 해 내셨네요. 한국의 위상이 이제 프랑스에서도 이 수준으로 발전한 겁니다." 에스트래픽 직원들(과거 삼성 SDS 고속철도 신호사업 팀)은 알스통 회사와의 협력을 위하...
    Date2017.11.23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4. 엘리제 궁을 위한 '바게뜨'는 과연 어떤 맛?

    프랑스 대통령궁을 위한 ‘바게뜨’는 과연 어떤 맛일까? 조선시대로 치자면 상감마마를 위한 쌀밥에 해당될 것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우리가 프랑스 대통령 궁에 상납되는 ‘바게뜨’를 먹고 살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물론 놀랬다. (내가 몇 년씩을 프랑스 대통령이 먹는 ‘바게뜨’를 먹고 있었다?) 신기했다. (아니, ...
    Date2017.11.16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5. 파리 우동의 전설, 쿠니도라야

    그날, 점심식사를 건너뛰게 되었다. 신체 리듬이 엉망이 되었기 때문이다. 지난 며칠 밤과 낮을 거꾸로 살았다. 왜일까? 스트레스? 운동부족? 과로? 아마도 이 모든 것이 함께 종합 선물상자가 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과로하면 우선 잠과 식사 리듬이 깨진다. 잠자기가 불규칙하게 되니 식사시간이 뒤죽박죽이 되는 것은 당...
    Date2017.10.19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6. 유로스타 해저터널에서의 점심식사

    “비지니스 좌석 밖에 없다고요?” 혼돈의 시작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런던 유로스타 기차역에서의 일이다. 런던의 현장 기차표 판매 서비스는 파리보다 규모와 면적이 적지만 효율적이다. 인도 여성으로 보이는 안내원이 말한다. “12시 15분 기차의 2등석은 만원이네요.” 지금 시간이 9시 45분. 원래 예약된 표는 14시15분. ...
    Date2017.10.12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7. 한불친선콘서트 10번째 이야기 ‘축하’

    한 여름의 더위가 채 가시기도 전에 파리는 어느덧 가을의 문턱을 훌쩍 넘어버렸다. 항상 이 맘때가 되면, 세느강 주변의 길다란 가로수들이 가을의 전령이라도 되는 듯 갈색빛 옷들을 하나씩 벗어 던진다. 후회도 미련도 없이 언제 자기 몸에 붙었던 존재였는지 아쉬움 조차 남김없이 훌훌 털어버리는 말없는 나무와 낙엽...
    Date2017.09.21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8. 알랭 드롱이 사랑한 여인, 미레이유 다르크

    지난주, 프랑스는 사라져간 한 여성 스타와 관련한 기사 TV 영화 등으로 도배질을 하다시피 했다. 그 여성의 이름이 미레이유 다르크. 한국에는 잘 안 알려졌지만, 6,7,80년대에 최고 인기를 누렸던 영화인이다. 이 여성을 소개하기로는 알랭 드롱과 40대 나이 때 15년간 동거한 과거를 가졌다는 사실이 더 이해가 빠를 것...
    Date2017.09.07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9. 헐리우드 영화 셋트장이 된 몽마르트르

    기상천외한 경험 하나. 지난 주의 일이다. 물랭호텔이 헐리우드 영화를 위한 일부 촬영장이 된 것이다. 제작 감독이 거장 클린트 이스트우드. 세상이란 오래 살고 볼 일이다. 미스터리의 시작은 한 통의 이 메일로 시작되었다. “영화 촬영에 ‘물랭호텔’을 ‘징발’(?!)코자 합니다.” 발신자가 프랑스 영화사 ‘Peninsular' 영...
    Date2017.08.31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10. 파리 몽마르트르 이야기

    몽마르트르로 오가는 버스에는 세 개 노선이 있다. 95번과 80번은 시내를 관통하여 오페라 또는 샹젤리제를 지나가는 중요 노선. 따로 번호가 없이 그냥 “몽마르트르 버스”로 표시되는 버스는 언덕을 빙글빌글- 돌아 다니는 꼬마 버스 노선이다. 이 노선의 특징을 적어보자. - 파리에서 가장 작은 버스 - 가장 짧은 노선 - ...
    Date2017.08.24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11. 프랑스가 한국에 기여한 역할 세가지

    오늘 8월15일은 대한민국이 36년에 걸친 일본의 식민 통치에서 해방된 것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한국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이 날을 기념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이 날을 파리에서 프랑스인들과 함께 기념하는 것은 참으로 뜻깊은 일입니다. 왜냐하면 한국이 독립을 얻게 되는데 프랑스가 기여한 역할이 크기 때문입니...
    Date2017.08.17 Category기타칼럼
    Read More
  12. 손차룡 화가, 한국을 알리는 민간외교 첨병

    최근 프랑스 교포 매체에는 ‘KOREA LIVE(코리아 라이브)’ 행사 안내가 실리고 있다. 무슨 행사일까? -‘KOREA LIVE(코리아 라이브)’ (8.18~27 : Honfleur) 내용을 훑어 보자. - 한인 화가 전시회 (Honfleur 소재 소금 창고 전시장. 한인 미술인의 Art Fair-신청 폭주로 1부, 2부 진행) - 한인작가 작품 제작 공개 (Work Shop...
    Date2017.08.17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13. ‘몽마르트르 공화국’ 시민이 되어볼까?

    “친구여, 오랜만에 소식을 전합니다.” 프랑스인 친구로부터의 이 메일은 이렇게 시작된다. “오늘은 내가 꼭 부탁할 일이 있어서 편지를 씁니다.” 서두가 길어지니, 궁금증은 더 해진다. “(당신이 사는) 몽마르트르 공화국을 아시는지?” (몽마르트르 공화국? 하긴 그런게 있다는 이야기는 들은 바가 있지!) “당신을 내가 몽...
    Date2017.07.20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14. 몽마르트르에 새로 뜨는 프랑스 식당

    “이건 음식이 아니네요. 예술입니다.” “이 살살 녹는 고기 맛이라니...” “차마 손을 못 대겠어요. 사진부터 찍겠습니다.” 한국에서 온 방문객들의 감탄사가 쏟아진다. “무슨 식사를 대접할까 생각하다가 문득 이 프랑스 식당을 추천드린겁니다.” “저희에겐 새로운 경험이니 감사할 뿐이죠. 저희끼리면 어떻게 이런 프랑스 ...
    Date2017.07.06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15. 인연

    중국인 운반차가 도착했다. 그의 눈이 휘둥그레진다. “어, 피아노? 처음에는 놀란 표정, 다음에는 난감이다. “내 차는 이삿짐 차이지 악기를 나를 수 있는 차량이 아닌데..” 절망과 망설임이 절반절반. -악기 운반 전문회사에 부탁하는게 마땅하지만 이것이 바로 ‘한중’협력이 아니고 무엇이겠소?! 그를 10년 전부터 안다. ...
    Date2017.06.29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6. 파리에서 일식 도시락 사업으로 대박난 프랑스인

    얼마 전 파리의 한 일식당에서의 일이다. 혼밥 자리였으므로 입구에 놓여진 파리 일본인 교민 상대의 인쇄물을 뒤척이게 되었다. 제목이 'WASABI'. A4 크기의 옵셋 컬러 인쇄로 24 페이지 분량이다. 쭉- 훑어보자니, 파리의 일본 음식점, 식품 등을 소개한 내용들이다. 이 중 파리에서 일식당 체인으로 성공한 프랑스인 제...
    Date2017.06.15 Category물랭지기의추억
    Read More
  17. 한묵 화백, 우리 마음에 영원한 청산으로 푸르리~

    청명한 하늘을 올려다 본다. ‘아~!’ 이 얼마 만에 바라보는 하늘인가? 이제 정말 가을은 깊어 아침저녁 일교차가 심해지는 ‘긴 겨울의 길목’으로 들어가는 11월이다. 11월이 시작되는 첫 날, 공휴일을 맞아 맑은 날씨에 마음이 동해, 모처럼 정원 풀들을 정리하고 있었다. “엄마~! 전화기가 울리고 있어!!” 아들녀석이 소리...
    Date2016.11.03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8. 지금은 다시 세워야 할 때

    ‘성은 허물어지고 성문은 불탔다’ 하는 말을 듣고 앉아서 울고 수일 동안 슬퍼하며… 필자가 틈틈이 시간이 날 때면 읽는 지상의 영원한 ‘베스트셀러’인 ‘성경’, 구약에 나오는 ‘느헤미야 선지자’ 이야기다. 그런데… 오늘 이 저녁 컴퓨터 앞에 앉아서 몇 주간 휴고(?)했던 칼럼을 쓰고자 하는데, 왜 자꾸 느헤미야 선지자가 ...
    Date2016.10.27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19. 한불친선 콘서트 ‘PROMESSE : 언약

    ‘이 땅에 시간을 거꾸로 가거나, 시간을 초월할 자가 과연 한 명이라도 있을까? ‘흐르는 세월을 누가 막을 수 있으랴~!’, ‘시간은 시위를 떠난 화살과 같다’ 라는 탄식 아닌 탄식을 들던 그 당시는 그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전혀 알지를 못했다. 그런데, 그때 그 어른들이 내 뱉던 탄식과도 같고, 안타까움과도 같았던 그...
    Date2016.09.29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20. 파리에서 아홉 번째 이야기를 준비하며…

    ‘하늘은 높고 말이 살찐다’는 한번의 ‘천고마비’의 계절이 왔다. 파리 곳곳에 가을을 부르는 바람에 낙엽들이 산산히 흩어지기 시작한다. 유난히 뜨거운 불볕더위로 쉬이 오지 않을 것 같던 계절이 어느샌가 곁에 이렇게 성큼 와서 ‘갈색풍’을 일으키고 있다. 왜 이맘때가 되면, 마음이 이렇게 싱숭생숭할까? ‘가을은 남성...
    Date2016.09.22 Category프렌치파라독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
[플러스광고] 업체단체 알바구인/매물/광고 [포토뉴스] Photo News


Copyright 2000-2014 FranceZone.com Inc. All rights reserved.

Hesd office : 6 Square du Pont de Sèvres 92100 Boulogne-Billancourt FRANCE
TEL: 33(6) 4502 9535 / 33(1) 4603 5820    E-mail : francezone@gmail.com / hanweekly@gmail.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